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창문을 빼꼼~ 본문

마음의 여정

창문을 빼꼼~

larinari 2009. 1. 12. 08:21

이사를 한 지 두어 주가 지났습니다.
이번 이사에서는 이삿짐 정리보다 더 어려운 게 마음의 정리였답니다.

풀타임 사역을 준비하면서 남편도 자신도 그렇지만 제게 은근히 강조했던 것이 '낮은 곳으로' 였습니다.
사역자가 어떤 의미로든 '높은 곳'을 바라보기 시작하면 끝!이다.
'낮은 곳으로'의 영성은 헨리나웬에게 배운 것이었고, 3학년 말에는 저 역시 '낮은 곳으로'의 영성을
마음으로 동의할 수 있었습니다.

풀타임 사역을 시작하면서 이사를 하게되었는데 너무 좋은 집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누군들 크고 깨끗한 집을 마다하겠습니까만은 복잡한 과정을 통해서 정해지게 되었습니다.
복잡하게 생각하면 복잡한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남편에게 그랬습니다.
'여보! 당신 정도의 부교역자 수준에서 전국을 통틀어서 아마도 우리는 상위 1%의 집에서 사는거야.'

도대체 집안 어디에 마음을 둬야 할 지를 모르겠습니다.
집은 그야말로 내 존재의 가장 중요한 근거인데 집에 있으면서도 마음을 어디둬야 할지 모른다니요.

예전 집 거실을 제가 사랑했습니다.
새 둥지 처럼 작고, 아늑하고, 음악이 있고, 책이 있고요.
거실에서 오디오를 바라보고 앉으면 저절로 기도가 나오고, 차분해지고, 묵상하게 되곤했습니다.
볕이 많이 들지 않아서 빨래를 빠닥빠닥하게 말릴 수 없다는 것 외에는 나무랄 것이 없었습니다.
이사 온 집에서 남편도 그렇게 바라던 혼자만의 공간이 생기고,
베란다를 방으로 어르고 달래서 책상 놓고 살았던 채윤이에게도 방이 생겼습니다.
'칫! 나만 내 공간이 없어졌어' 하면서 엄청 투덜댔습니다.
'안방도 거실도 주방도 다 엄마 꺼잖아' 하는데 그럴수록 불만은 더 커집니다.
이사오면서 거실에 양쪽으로 책꽂이를 놨는데 도대체 이 쪽을 보고 앉아야 하는지,
저 쪽을 보고 앉아야 하는지 안정이 되어야 말이죠.
그걸 가지고 며칠을 투덜거렸는지 모르겠어요. 어느 날 탁자를 쭈욱 밀어서 베란다 쪽으로 붙이고
앉아서 책을 펼쳐들었습니다. 와~ 앞이 탁 트인 게 갑자기 마음에 시원한 바람 한 줄기가 붑니다.
책이 저절로 술술 읽히는 것 같습니다.

맞아요. 집이 문제가 아녜요. 꼬인 내 마음이 문제죠. 마음이 꼬이고 불만이 가득차면 창의성이
발동하지 않아요. 성령님은 새롭게 하시는 영이기 때문에 순간순간 아주 조금만 문을 열어 놓고 그 분을 바라면 새로운 눈이 열리고 새롭게 되지요. 아주 조금 문을 여는 것 조차도 내 의지와 노력으로 되는
일이 거의 없지만 책상 위치 조금 바꾸니 복잡해서 말로 표현이 안된다고 여겨졌던 상황과 마음이
조금씩 단순해집니다.

확 트인 시야처럼 마음의 창문도 조금씩 더 열리기 시작하고요.
이제 쏟아지는 햇볕을 마음껏 누리며 저 자리를 그 분과 만나는 새로운 자리로 만들어 가렵니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단상1_사랑은 기브앤 기브, 테이트앤 테이크  (22) 2009.03.07
옷을 벗다  (12) 2009.01.20
창문을 빼꼼~  (20) 2009.01.12
두려움인가 사랑인가  (12) 2008.11.18
가을, 소국, 수료, 사랑  (15) 2008.10.22
생각없는 생각  (14) 2008.07.24
20 Comments
  • 프로필사진 미쎄스 리 2009.01.12 08:44 고모, 오랜만에 글 남겨요 ^^
    고모가 이사하신 지도 어느 새 2주라니..ㅎ

    고모 말씀처럼..
    예전 거실이 아늑하고 참 부러웠는데..
    이번 거실은 확 트인게 시원하고 좋네요.
    고모댁 거실에서 빼놓을 수 없는 책장!!

    채윤이는 이제 정말 아이가 아닌 소녀가 되어가네요. 방도 생기고..
    4학년때 대전으로 이사오면서 내방이 생겼는데.. 어린 맘에 어찌나 좋았던지 ㅋ
    채윤이 방에 지희언니 초대 좀 해달라고 해주세요~ ^^

    참! 용문 오빠 딸 돌잔치에 참석하시나요?
    6시에 시작이라 전 퇴근하고 가면 늦을거 같아요.

    이번 주도 평안하게..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1.12 17:14 신고 그래. 채윤이 보면 말 한 마디 나누기도 어려울껄. 크느라고 수줍음이 많아졌어. ㅎㅎㅎ 잘 생긴 형부 보면 또 말을 더 못할라.

    몸은 건강한 거지?
    미선이랑 통화하면서 강동 송파 한 번 뭉치자고 했어.
    용문네랑 같이 한 번 보자.
    돌잔치에는 아직 미정이야. 정해지면 전화로 연락할게~
    오늘 날 많이 추운데 우리 아가 엄마 걱정이네.
    몸조심하고 잘 지내.
  • 프로필사진 hayne 2009.01.12 11:10 와우~ 시원하다. 그래도 분위기는 그대로야~
    널널한 책꽂이, 고거 부러운데... 곧 가득 차겠지?
    부에도 처할줄 알고 빈에도 처할줄 알고. 난 이 말씀이 좋더라.
    어쨋든 축하해요~ 채윤이는 정말 좋아라 할거같아 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1.12 17:19 신고 신혼 때 저렇게 널널했었는데 10년 만에 책이 두 배가 됐나봐요. ^^; 분위기는 눈으로 직접 확인하셔야죠.ㅎㅎ

    부에도 처할 줄도 알고 가난에 처할 줄도 알아야 하는데요...이느무 몸은 좋은 거에 한 번 적응하면 '더 좋은 거 더 좋은 거, 더 편한 거' 한다는 거지요. ㅜㅜ
    몸이 마음과 머리보다 좋은 집에 더 빨리 적응해가고 있어요.

    하이튼 그 말씀 다음에 오는 말씀이 '내게 능력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거니깐 능력 주시는 그 분 안에서 잘 할 수 있겠죠?^^
  • 프로필사진 2009.01.12 15:5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1.12 17:23 신고 ^^*
    우리 도사님 좋아하시겠네요.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1.12 16:30 정말 시원하네요.
    봄에 저 곳에 앉아서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 맞으며
    책장 넘기는 종잇소리 듣는거 아주 좋을 거 같아요.
    아, 눈오는 날 넓은 창을 내려다보면서 눈발이 휘날리는 모습도 좋을 것 같아요.^^

    저두 hayne님 말씀처럼 부에도 처해보고 빈에도 처할 줄 알아야 한다는 말씀이 좋아요.
    한쪽에만 기울면 외곬이 되기가 쉬운 것 같아서요.
    한쪽으로만 기울면 소통이 어려워서요..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1.12 17:22 신고 저두요. 눈이 펑펑 쏟아지면 얼마나 좋을까? 봄바랑 살랑살랑 불면 얼마나 좋을까 하면서 앉아 있어요. 빨리 날이 따뜻해져서 집에서 어깨 좀 펴고 베란다 문 활짝 열고 살았으면 좋겠어요.

    두 분이 응원해주시고 감시해 주시해 주세요.^^*
  • 프로필사진 hs 2009.01.12 21:06 시원하니 참 좋습니다.
    하남시에서 서울로 오셨는데 아마 여기가 더 시골스러울 겁니다.
    여름이 되면 앞에 미나리 논에서 개구리 소리에 정신이 없으실 겁니다.
    하긴 옛날의 소리라 정겹기는 하지만....
    아파트에 살면서 개구리 소리 들을 수 있는 곳.
    흔치 않거든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13 09:52 제가 지리감각이 없어서요.
    이렇게 가까운줄을 몰랐어요. 요즘 다녀보니깐 진짜 가까운 거리에 계시더라구요.ㅎㅎㅎ
    자장면은 어느 집이 잘해요?^^
  • 프로필사진 hs 2009.01.13 21:41 가깝지요...^^
    자장면 맛은 뭐 거가가 거기지만 우리는 만다린이라는 곳에 늘 시켜 먹지요.전화는 441-6370이고
    사모님댁에서 가까운 곳은 아남 아파트 상가에 있는 빈궁
    아리는 곳이 있는데 442-8490 이니 드시고 싶으시면 참고 하세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13 23:21 ㅎㅎㅎ
    실은 오늘 낮에도 애들이 자장면 먹고싶다고 노래를 하는거예요. 마침 현관 앞에서 중국집에서 붙여 놓은 전화번호가 있어서 전화를 했지요. 으하하하...오늘 휴일인거예요.

    내일은 일단 만다린에 꼭 한 번 시켜줘야겠어요.
    친절하신 해송님!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주안맘 2009.01.12 21:12 와우~~~^^ 제 마음이 확 트인네요~~~ 부러워요 사모님 ^^
    언제쯤 저런 집에 살아보려나 ㅋㅋ
    빨리 초대해주세요 주안이가 운동장인줄 알고 뚸어다니겠어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13 09:55 저희가 여러 동기 도사님들한테 젤 미안한 마음예요.
    주안이 와서 맘껏 뛰고 뒹굴고 하라고 해야겠어요.
    아마 오늘 남편이 연락할거예요.

    쫑필이 행님이 우리 승재도사님 장래 총회장으로 찍어놓으셨는데 나중에 그 때 저희 아는 척 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1.13 11:03 그저 하나님이 주신 복이니, 받은 만큼 많이 나눕시다. 당신이 편히 안식 취할 환경이 마련되어서 다행이요. 그 덕에 나도 이제 좀 마음에 안정이 되는 것 같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13 12:37 아냐~ 편히 안식을 취하려면 침대가 필요해.ㅜㅜ
  • 프로필사진 myjay 2009.01.16 08:10 감상에 젖어서 답글을 다려는 순간,
    '편히 안식을 취하려면 침대가 필요해'라는 답글에 푸하하..해버렸습니다.
    유쾌하네요. 정말..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16 10:08 ^^;;
    이사 오면서 10년 써서 망가져버린 싸구려 침대를 버리고 왔거든요.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09.01.16 23:13 가져 오셨으면 좋았을 것을...
    거기 누워 노래부르면 히트했을 텐데...

    싸구려 침대에 눕는다 어지간히 삐걱대 귀가 아파온다... 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1.18 08:31 털보님 노래가 들르는 듯...ㅋ
    진작 버리기 전에 말씀해주셨어야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