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4

No!!
이번 현승이 돌잔치 하면서 여러 사람들이...
'야! 너 채윤이는 돌잔치 안 하더니 아들이라고 돌잔치 하냐? 채윤이가 섭섭하겠다' 이러시는데....
몰라서 하시는 말씀.
채윤이 돌 때는 정말 우리가 얼마나 마음을 많이 썼는데요.
다음 글은 채윤이 돌잔치 마치고 교회 모임 게시판에 쓴 글.

=======================================================
두 달 가까이 준비하던 채윤이 돌 기념식(?)이 모두 끝났습니다.
모두들 자연스럽다고 느끼는 문화를 거스르는 것은 참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간의 경과를 정리하며, 함께 나눠볼까 합니다.

채윤이 돌을 두어 달 앞두고 여기 저기서 질문들을 합니다.
'돌 할거야?' '부페 예약했어?'.....
질문하기 좋아하는 저희 부부 서로에게 질문했습니다.
'돌잔치란 무엇인가?' '돌을 돌답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
(저희 남편 철학 전공한 탓에 사고하고 토론하기 좋아합니다.
결혼 3년차 되어가니 저도 비슷해졌습니다. 지루할 것 같다고요? 아님다 재밌습니다~부창부수라고 하죠^@^)
함께 얘기하던 끝에 돌의 의미를 잘 기념할 수 있는 돌잔치에 대해서 기도하며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일차적으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까지 합의를 보고..(수소문 끝에 서울시에서 하는 사업을 식수 사업을 알게되어 명일근린 공원에 꽃사과나무를 채윤이 나무로 심었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얘기가 그 다음부터 입니다.
채윤이 돌을 1년간 자라게 하신 하나님께 영광돌리고 감사하는 자리가 되게 하기 위해서 방법을 놓고 기도시작한 며칠 후.
예전에 채윤이 임신하고 읽었던 빌하이빌스 목사님의 '살아있는 하나님의 지혜'를 퇴근 길 지하철에서 읽다가...

누가복음의 말씀 '또 자기를 청한 자에게 이르시되 네가 점심이나 저녁이나 베풀거든 벗이나 친척이나 부한 이웃을 청하지 말라. 두렵건데 그 사람들이 너를 도로 청하여 네게 갚음이 될까 하라. 잔치를 배설하거든 차라리 가난한 자들과 병신들과 소경들을 청하라. 그리하면 저희가 갚을 것이 없는 고로 네게 복이 되리는 이는 의인들의 부활시에 네가 갚음을 받겠음이니라 하시더라(눅 14:12-14)'


이 말씀을 읽었는데 가슴이 막 뛰는 겁니다.
너무나 분명한 기도의 응답이었거든요.
우리는 돌잔치를 하려하고 있고 그 방법에 대해서 기도하고 있었는데 말씀으로 이렇게 딱 보여주시는데 응답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천호역에서 남편을 만나기로 했는데 만나는 장소까지 걸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터질듯한 가슴으로 막 뛰어가서 다다다다 얘기 했고, 물론 120% 동의 했죠.
예닮원이나 남편이 전에 돕던 장애인 교회로 하기로 했죠.

그 이후의 길을 멀고 험했습니다.
맨 처음 그 얘길 들으신 시아버님의 기막혀서 말씀을 못하는 그 송구한 자리.
또 동서의 첫 마디 '제발 튀지좀 마!'
그리고 저희 친척들 사이에 말이 잘못 전해져 낭설이...
예를 들어 채윤이가 돌잔치 안 하고 장애인 교회 어느 목사님에게 기도를 받으러 간다는 등의...
겨우 부모님을 설득 하고 나서도 몇 번 이고 포기하고 이제라도 부페 알아볼가 하는 생각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과정 과정 기도로 도와주는 사람들이 있었고 끝내 했습니다.
그렇게 끝내 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그 지하철 퇴근 길에서 하나님께서 하라고 말씀하셨던 일이었거든요. 그렇게 확신합니다.
그리고 이번 일을 통해서 저는 채윤이 양육에 대한 소망과 확신이 더 커졌습니다. 사람들이 아무리 뭐라해도 기도하며 하나님 뜻대로 하겠다는 일은 된다! 기도하면 하나님 뜻대로 양육하려 한다면 된다! 자식만큼은 내 맘대로 안되더라는 말은 세상의 말이다! 자식도 기도하며 하나님 뜻대로 키우겠다고 다짐하고 헌신하면 된다!
(부흥강사 같죠?)

한 번 이렇게 하는 것이 뭐 큰 의미가 있겠습니까만은...
제게는 하나님이 말씀해 주시고 그대로 하게 하신 소중한 경험이랄까요.
그렇거든요.
너무 길었나요? 읽으시느라 수고하셨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