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채윤이는 39도 본문

푸름이 이야기

채윤이는 39도

larinari 2007.07.13 16:58
별로 아프지 않는채윤이가 오랫만에 열이 나요.
어젯밤에 재우려고 안았는데 몸이 뜨끈뜨근 하네요.
열을 재 보니 39.8 이렇게 되는데 채윤이는 하나도 안 아프대요. 기운만 좀 없어 보였는데
그러다 잠이 들었어요.

아침에 일어나니 열은 마찬가지예요.
몸이 힘들어서 인지 내내 엄마 아빠 회사 가지마 학교 가지마 하면서 울어대요.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응 엄마 회사 안 갔으면 좋겠어? 근데 엄마 회사 안 가면 팀장님 한테 혼나.
그리고 돈도 안 줘' 하고 여러 번 말했죠(적절한 설명인가?^^;;;)

결국 아빠 먼저 나가고 할머니 품에 안겨서 계속 우는 채윤이
'엄마 갔다 올께' 하니까 여저히 울면서..
'엄마 회사 안 가면 팀장님 한테 혼나?'
'그래' 했더니
또 웁니다.
막 울다가
'그럼 아빠는 학교 안 가면 누구한테 혼나? 엉엉엉..'
'응~ 교수님' '교수님한테 혼나? 엉엉엉 ....엄마 안녕!' 하네요.

마음이 아프고 대견하기도 하고...ㅜㅜ

2003/10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물나게 감동적인 기도  (0) 2007.07.13
무심결의 행동  (0) 2007.07.13
채윤이는 39도  (0) 2007.07.13
엄마! 회사 잘 갔다와  (0) 2007.07.13
득도한 채윤이 더 이상 울지 않는다  (0) 2007.07.13
합뿌드 뻬이빨  (0) 2007.07.1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