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채윤이와 참치전,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채윤이와 참치전,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

larinari 2007.07.08 17:29

엊그제 아침에 식사준비를 하고 있는데 자고 일어난 채윤이.

뜬금없이 '참치전'이 먹고 싶다고 만들어 낸란다.


이미 국이며 모든 다른 반찬도 다 만들어져서 거의 상을 차리기 직전인지라 '말도 안 되는'주문으로 치고 "다음에 해 줄께"했다.

헌데 이 녀석 포기를 하지 않는 것이다. 참치전을 해 내란다. 아무리 다른 맛있는 반찬을 했다해도 소용이 없다. 그냥 참치전이 먹고 싶단다. 자다가 꿈을 꿨나? 눈을 뜨자마자 참치전 타령이람? 옆에 있던 아빠도 기가막혀 한다.


뜬금없이 참치전을 찾는 것이 황당하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고,

무엇보다 아침에 시간이 많은 날이라서 휘리릭 참치전을 해서 먹였다.


요즘 짜투리 시간에 읽고 있는 <내려놓음>이라는 책이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일상의 작은 사건 하나하나 까지 기도로 응답을 받는 저자의 신앙생활을 보면서 '나는 왜 이러지 못할까? 나는 왜 이러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한다.

고등학교 때부터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내가 필요한 걸 구하기만 하는 하나님이라면 요술램프의 지니 요정과 뭣이 다른다? 내 기도가 단지 그렇게만 드려져서는 안 된다. 하는 강박관념 때문인지...

단지 내가 가지고 싶어서 구하는 기도는 웬지 자신이 없고 믿음의 수준이 낮은 것 같다는 생각이 내 맘 구석에 있었다.

목원들이나 다른 사람을 위해서는 어떤 기도든 자신있게 할 수 있는데, 내 일이 잘 풀리게 해달라는 기도는 웬지 잘 드릴 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러면서 매사 기도로, 기도의 응답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내가 작아지기도 하고, 아니면 너무 기복적인 신앙이라고 판단해 버리기도 하면서 좌충우돌 했던것 같다.


채윤이 참치전을 해주면서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했다.

채윤이가 참치전을 해달라고 조르는 것이 나쁜 의도도 없고, 그저 단지 먹고 싶다는 것이다.

채윤이를 끔찍하게 사랑하는 엄마로서 나는 먹어서 몸에 해가 되지 않는 이상 허허 웃으면서 그 뜬금없는 요구를 들어주기도 한다.


정욕으로 쓰려고 잘못 구하는 것이 아닌 이상,

깨끗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에는 응답하실 준비를 항상 하고 계실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해 보았다.


그렇다.

문제는 그거다.

어떤 내용의 기도, 무엇을 구하는 기도인가 아닌가 보다 항상 더 우선이 되는 것은 불순한 의도가 없는 마음이다.


눈을 뜨자마자 참치전을 요구하며 굽히지 않는 채윤이 처럼,

그런 태도의 기도를 더 배워가야 하지 않을까....

2006/08/2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