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채윤이 따귀 때릴 뻔 한 이야기ㅜㅜ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채윤이 따귀 때릴 뻔 한 이야기ㅜㅜ

larinari 2007.07.08 17:33

어젯밤은 피곤에 절어서 잠은 오는데 잠이 들지 않았다.

한참이나 몸을 뒤척이다 겨우 잠이 들었을까? 김현승 녀석. 자다 일어나서 물 달라, 베개가 없어졌다는 둥

울고 짜고 해서 잠이 또 확 달아나 버렸다.

오지 않는 잠을 청하여 겨우 잠이 들락말락 하는데 배가 뒤틀리기 시작한다. 그 때부터 화장실 왔다 갔다 하기를 수차례.

너무 배가 아파서 거실에 뒹굴기도 하고, 식은 땀에 온 몸이 흠뻑 젖었다.

그렇게 그렇게 고통스러운 밤이 지나고 아침 알람이 울렸다.


'몸도 안 좋은데 다 제껴버려? 그냥 자버릴까?' 했다가.

어젯밤 미리 앉혀 놓은 쌀과 미리 끓여 놓은 미역국이 억울해서 일어나 아침을 차렸다.

아침을 차려놓고 여러 번 깨워도 절대 일어나지 않는 나의 십자가 세 개.

슬슬 예민해지기 시작하는 내 신경줄.


월요일 아침에는 유난히 준비물이 많은 김채윤.

그리고 집에서 나갈 시간은 다가오는데 밥을 먹는 것도, 양치질하고 씻는 것도 느릿느릿.

결국 옷 까지 타박을 하고 나선다. 옷이 맘에 안 든다고 찡찡찡찡.

거기다가 어제 사주기로 했다가 문방구 문을 닫아서 못 산 '액채 괴물'을 아침에 유치원 가는 길에 사잔다.


이미 시간은 늦을대로 늦었다.

월요일마다 수영에 20분은 늦고 사람마다 '지각생' 이러면서 한 마디씩 하는 것도 너무 싫다.

'이따가 유치원 끝나고 사줄께. 아침에 살 시간 없어' 열리기 직전의 뚜껑을 부여잡고 설명을 하건만.

채윤이의 짜증을 끝날 줄 모른다.


결국!

같이 차를 타고 가는 친구까지 와 있는 상태에서 김채윤은 방으로 끌려 들어갔고,

둘이 방에 들어가서는 열린 뚜껑을 어찌할 수가 없었다.

두꺼운 외투까지 다 입고 있는 터라 엉덩이를 때리는 것도 별로 소용이 없고,

살이 드러나 있는 곳이라고 얼굴과 손 뿐이었다.

손등을 몇 번 때려줬다.

순간 채윤이의 따귀를 한 대 때리면 속이 시원할 것 같다는 충동이 밀려 올라왔다.

물론, 그렇게 까지 막 가지는 않았다.


채윤이를 유치원에 내려주고....

아니, 데리고 유치원까지 가면서 '한 번 웃어주면 어떨까?'  '채윤아! 너무 속상해 하지말고 즐겁게 지내.

이따 엄마가 액체괴물 꼭 사줄께' 하고 들여보내면 어떨까?

문제는 감정의 전이가 그렇게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얼마 전 Holy Moms 모임에서 이런 얘기를 했었다.

자녀들을 향해서, 자녀들이 우리에게 주는 상처에 대해서 순간순간 '용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그렇다. 단순히 엄마가 분노 조절을 하지 못한다고 자책만 할 일이 아니다.

어쨌든 오늘 아침 엄마로서 나는 최선을 다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분노를 폭발시킬 수 밖에 없었다.

단지 채윤이 때문만이 아니었는데 채윤이에게만 화살이 돌아갔다는 것에 대해서는 100% 내 과실을 인정해야겠다.

채윤이가 의도했든 어려서 엄마 마음까지 헤아릴 수 없든간에,

많이 노력하지만 채윤이로 인해서 상처받는 것도 사실이다.

그럴 때 다른 어떤 카드보다 '그러한 채윤이를 용서하기로 결심하는' 것이 가장 빠른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엄마들 모임에서 인아는 그랬다. '매일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이 놈들을 용서하게 해달라'고 기도한다고.


빨리, 온전히 용서해야 채윤이의 감정전이 속도를 따라갈 수가 있다.


몸과 마음이 탈진한 상태로 시작한 월요일이다.

부끄러운 내 모습에 좌절스럽고, 어린 채윤이에게 미안하고....

풀어놓기 시작하면 끝도 없을 오늘 아침의 원인과 과정과 결과지만.


채윤이를 용서하고,

더불어 나의 연약함을 고백하고 회개하고 도우심을 구하는 기도로 오늘을 마치려 한다.

2006/12/14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보내기  (0) 2007.07.08
엄마와 딸  (0) 2007.07.08
채윤이 따귀 때릴 뻔 한 이야기ㅜㅜ  (0) 2007.07.08
우리집 기도나눔 시간 ♡  (0) 2007.07.08
유익  (0) 2007.07.08
벌 주기 위해 벌 받기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