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나의 독서취향에 대해서 딱히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대체로 맞다고 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있습니다. 남편은 다소 철학적이어야 재미를 느끼고, 저는 다소 심리적이어야 재미를 느끼지요. 딱 맞는 말은 아닙니다만 흔히 하는 표현으로 하자면 그렇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이 열광을 하는 것은 '전인적' '통합적인' 안목을 가진 저자들 입니다.

헨리나우웬이나 제럴드 싯처, 이현주, 조기숙, 한 때는 강준만 이런 정도의 저자들은 달리 설명을 하지 않고도 자발적으로 집어드는 책입니다만. 저는 김영민, 고종석, 강연안 교수님, 이런 분들의 책이 책꽂이 한 켠을 차지하고 있는 지 오래고 남편이 사랑하고 아끼는 책이기도 하며, 저도 이 분들을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도무지 제게는 읽히지 않는 책입니다. 반면에 남편 역시 래리크랩, 데이비드 베너, 스캇펙 같은 분들에 호감은 있지만 쉬 이 분들의 책을 집어들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이 지점에서 책과 시간 사이에서 늘 갈증에 허덕이는 그는 이렇게 말하겠지요. '읽고 싶은데 시간이 없어서 그래. 학교 공부 때문에 읽을 책이 너무 많아서...')

암튼, 결혼 10년을 이렇게 때로 같은 저자에 때로는 각자의 취향대로 다른 저자와의 공개 데이트를 하면서 지내왔는데요. 지난 주에는 완전 '채인징 파트너'로 흥미로운 한 주 였답니다. 공동체에 대한 졸업논문을 쓰고 있는 남편은 제가 그렇게도 사랑하는 래리님의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을 드디어 읽고 무릎을 쳤고요. 제가 그 간에 그렇게도 좋다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설파했건만, 그리고 어느 방학에는 같이 읽고 스터디 하자고 적극적인 제안도 했건만 차일피일 하더니요. 뒤늦게 읽고는 너무 좋아하십니다. 하두 좋아하길래 '내가 오죽하면 블로그 이름을 그걸루 했겠어' 했더니 '아! 그렇구나. 당신 블로그가 이 책 제목이구나' 하십니다.

저는 에니어그램을 공부하는 동안 약간 그런 마음이 있었거든요. 영적여정이나 영적성숙에 대한 책을 찾다보니 카톨릭 출판사에 좋은 책들이 너무 많은 거예요. 한 동안 카톨릭 서점에만 들락거리면서 그 쪽 책에 빠져있으면서 살짝 열등감 비슷한 것이 생겼죠. '개신교는 왜 이리 깊은 영성으로 나아가지 못할까?' 이러면서요. 얼마나 빠져 있었는지
같이 사시는 개신교 전도사님께서 여러 번 우려를 표명하실 정도였지요. 
암튼 에니어그램을 마치고  개신교 영성가들의 책을 좀 읽어야겠다 싶어서 달라스 윌라드의 <마음의 혁신>을 손에 들었습니다. 두껍기도 두껍고 예전에도 좀 시도해봤지만 이 분이 철학적 배경을 갖고 있어서 저한테는 좀 버거운 책들이었죠. 헌데 이번에는 이 책이 그리 잘 읽혀지는 것입니다. 제가 이 책을 시작했다고 했더니 남편이 '당신한텐 좀 재미가 없을걸' 합니다. 헌데 책을 잡은 첫 날 집에서 꼼짝도 안 하고 100 페이지를 읽은 거예요. 밤에 남편이 놀라워했습니다.

주말에 만나 생각해보니 남편은 제 취향의 책을 저는 남편 취향의 책을 붙들고 한 주간 찐한 데이트를 했더구만요. 결혼 10년 차가 되니 독서취향까지 서로에게 자연스레 스며드나 봅니다. 대학 때 사르트르의 <구토> 읽다가 도통 이해가 안돼서 구토 나와서 죽는 줄 알았었는데.... 이렇게 가다가는 언젠가는 저도 가다머, 이런 책들을 읽을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하는 토 나오는 상상이....ㅋ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밤이었다뉘?  (15) 2009.02.16
변신 며느리  (12) 2008.11.14
채인징 파트너  (8) 2008.10.30
선녀는 왜 나무꾼을 떠났을까_1  (13) 2008.05.26
결혼 9주년_JP스타일  (14) 2008.05.02
사르밧 과부의 심정으로 마지막 커피를 갈다  (12) 2008.03.10
  1. 유나뽕!!★ 2008.10.30 13:40

    어려워요 어려워요~~
    철학적인 내용의 책은 읽어도 ,,
    진도가 나가면 눈으로만 읽어서 이해를 못하거나.
    이해를 하면서 읽으면... 진도나가는데 오억만년정도.....;;;ㅋㅋ

    심리적인것이나 제가 재미를 느끼면 쭉쭉!!
    돌아다니는 버스안이나 밤늦게까지도 읽고 최대한 빨리 진도를 빼버리는데 말이죠 ㅋㅋ

    흠...교회다니기 시작하면서 기독교 서적을 이리저리 선물을 많이 받는데..
    조금 깊이 들어가거나 어려우면 "정지"가 되어 버리는거 같아요.

    그래서 아는 사람들은 조금 쉬운 내용의 책으로 선물해준다는......ㅋ

    • BlogIcon larinari 2008.10.31 08:43 신고

      잘 읽혀지는 책부터 꾸준히 읽어.
      그러다보면 철학책도 이해가 되는 날이 온다니까.
      나 봐바.^^

  2. hayne 2008.10.31 10:40

    집이름이 책이름이었구나!
    책에서 말하는 안전한 곳은?
    나두 철학보다는 심리적인게 잘 읽히던데.
    책으로 데이트하는 부부, 아쭈 근사해.

    • larinari 2008.10.31 14:44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은....
      정신실의 블로그요^ 헤~

      래리크랩이 말하는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은 '공동체'예요. 누구라도 안전하게 자기를 내보일 수 있는 곳, 또는 언제 어디서라도 두려움 없이 자기를 내보일 수 있는 사람. 이런 것 같아요.
      저의 꿈이예요.^^

  3. BlogIcon forest 2008.10.31 11:02

    어떻게 이런 제목을 블로그에 사용했을까 궁금했는데
    이제야 궁금증이 풀리네요.
    그저 막연히 지상에서 가장 안전하고픈 마음을 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저두 읽어봐야겠네요.

    우리집도 서로 읽는 책이 막 섞이던걸요.
    저는 소설, 울 털보는 시집
    그러다 시집과 소설이 체인지 하더니
    이젠 소설이 잘 안읽히고 그렇게 읽기 싫었던 사회과학도서들이 읽히더라구요.
    참 신기하죠^^

    • larinari 2008.10.31 14:47

      래래크랩 책은 정말 정말 강추예요.
      이 책 보다 <내 영혼은 이런 대화를 원한다>를 먼저 읽어보시면 참 좋으실 거예요.

      저는 대학 때는 인문학이나 사회과학책 죽어라 열심히 봤는데 아마 읽은 것의 50%나 이해했었나 싶어요. 갈수록 독서가 편식이 심해져서 가끔 작정하고 하는 외도가 필요해요. 표현이 너무 선정적인가?ㅋ

  4. 성환 2019.01.30 15:26

    사모님, 저는 오늘에서야 '마음의 혁신'이라는 책을 꼭 읽어봐야겠다해서 책주문을 알아봣거든요. 혹시나 이 책에 관한 글이 있으실거 같아
    처음으로 써치 옵션을 활용해서 이곳에 왔는데, 마치 타임머신 타고과거로 온느낌..ㅎㅎ 11년 전에 올린 포스팅이시네요.. 덕분에 댓글 읽다가, 제가 그리도 소망하는 '공동체'에 대한 글도 너무나 맘에 와닿습니다. 사모님이 그리 좋아하시는 래리 크랩 책도 꼭 읽어봐야겠어요.^.^

    • BlogIcon larinari 2019.02.02 18:40 신고

      와와, 덕분에 저도 타임머신 타고 11년 전으로 날아갔다 왔어요! 영원한 것을 향한 갈망, 그 갈망으로 늘 배우려는 성환 님, 응원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