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여름방학에 유난히 전과 다르게 책을 읽으시던 그 여인.
제일 말은 안 듣지만 그래도 제일 쓸만한 놀잇감인 현승이가 잠들고
딱히 재밌는 게 없어지면 조용히 집어드는 것이 책입니다.

헌데 그 책읽기 조차도 그냥 맹숭맹숭하게  하지는 않는다는 거죠.
엄마가 책 보는 옆에서 책을 보겠다고 하는데 리모콘 어디 갔냐고 찾아대는 거예요.
듣고 싶은 음악이 있나보다 하고 신경도 안 쓰고 있었는데.

한참 후에 보니 책을 읽다가 리모콘을 들고 뭐라고 혼자 중얼거리다가 합니다.
내용인즉슨,
책을 한 권 읽고 다음 책을 읽을라치면 바로 읽는 것이 아니라.
책 뒤 표지 바코드에 리모콘을 대고는 '띡, 띡' 하고 찍은 다음에.
아주 작은 소리로(지도 혼자 그러고 노는 것이 약간 씩 쪽팔린 걸 아는 모양)
"예, 언제 빌려갔셨죠? 아~ 일주일인 거 아시죠?
음...책 제목이...네...됐습니다. 가져가세요."
하면서 도서관 버젼으로 놀고있습니다.
그야말로 놀고있죠.
그리고나서 또 책 한 권 들고 읽기에 열중하고...
참 알다가도 모를 놀이의 여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쓰기 싫어 죽겠는 독서록 방학숙제를 혼자 쓰게 했더니 2학년 되신 분이 맞춤법 좀 보시라죠.
^^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물 세트  (13) 2008.11.19
운동회에서  (20) 2008.09.29
책, 놀아주는 여자  (8) 2008.09.04
작명의 미학  (12) 2008.08.23
放學  (24) 2008.08.03
채윤이가 사랑하는 죠지 아저씨  (14) 2008.07.17
  1. 은행나무 2008.09.04 12:34

    ㅎㅎㅎ
    그래도 글씨는 디게 '또박또박'하다.
    하민이는 '훨훨간다' 버전인데~

    드디어, 이제사 '콩'을 깔았는데,
    진짜 오랫만에, 7년만에 FM듣는다. ㅎㅎㅎ
    좋네~
    올가을엔 1FM 좀 들으줘야쥐~

    • larinari 2008.09.04 15:39

      며칠 전에도 JP랑 하민이 얘기 했다만.
      우리 주변이 정말 엄청나게 책을 읽는 애가 있거든.
      헌데 읽기만 하는 것 같애.
      제대로 책을 읽었으면 하민이 정도의 글쓰기가 나와야 한다는 얘기 했었거든.
      맞춤법도 정신 차리고 쓰면 하나도 안 틀린다. 정신을 놓고 쓰면 저렇고, 어떤 땐 저거보다 더 심하고.ㅋ

      콩 깔고 93.1 듣는 것도 그 집에서나 어울리네.^^
      꼭꼭 듣는 프로가 몇 시대냐?
      사연 하나 보내서 방송 타고 같이 음악 하나 듣자.
      말해줘.^^

    • 은행나무 2008.09.04 17:40

      꼭꼭 듣는 프로그램, 아직은 없고,
      네가 가르쳐 주면,
      거기서 같이 타자. 방송~.ㅎㅎ

      '정신 놓고~' 하는 과목 많다. 하민이도 ㅋㅋ

    • larinari 2008.09.05 16:18

      하민이 정신 놓는 수준이랑 채윤이 정신 놓는 수준이 엄청 차이가 많이 날껄..

      내가 조만간 사연 올리고 말해줄께.
      재밌겠다.ㅎㅎ

  2. BlogIcon forest 2008.09.04 14:50

    하하.. 승질이 나뻐서 라네요.
    성질보다 승질이 훨씬 나쁜 성질같거든요.^^

    옆에서 자분자분 저렇게 놀면 귀엽지 않나요?
    난 구여워 죽겠던데...ㅋㅋㅋ

    • larinari 2008.09.04 15:43

      선생님한테 저거 가져가면 빨간펜으로 고쳐주시는 글씬데...
      저는 저 '승질' 이런 표현이 사랑스러워서 살려두고 싶어요. 정말 승질은 성질보다 훨 나쁜 성질 같죠?
      저 독후감을 쓴 애도 사실 승질이 좀 안 좋아요.ㅋㅋ

      저두 디게 귀여워요. 근데 제가 내색을 잘 못하는 것 같아요. 에니어그램 하면서 애들한테 감정표현이 얼마나 인색한지를 깨닫는다니깐요. 다른 사람들한테는 비교적 다 잘하면서 제게 제일 약자인 애들한테는 그렇게 안하는 거죠. 당장 반대급부가 없으니깐.
      블로그에 이렇게 글은 쓰면서도 정작 그 순간에 귀여워 죽겠는 내색은 못하구요...
      왜 이리 묻지도 않으신 얘기를 주절거리죠?
      아? 물으셨나?ㅋㅋ

  3. hayne 2008.09.05 10:55

    정말 놀이의 여신이네.
    그 여신의 끝없는 끼를 살려줄 뭐가 있어야할거 같은..

    승질이 철자가 틀린게 아닐거야. 정말 승질을 쓰고 싶었던거.
    이 단어를 어디서 들었을까요? 아빠는 아니고, 엄마? 할머니?

    승질 나쁜사람이 화내지 않고 친절하게 하려면 용기가 필요하다는 채윤이 말 맞는거 같어.

    • larinari 2008.09.05 16:17

      이 책 제목이 '어린이를 위한 용기'거든요.
      용기가 필요한 일이죠.ㅎㅎㅎ

      자꾸 말하다보니깐 '승질'은 '나쁘다'보다는 '드럽다'가 더 어울리는 형용사 같죠?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