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챈, 잃어버린 표정을 찾아서 본문

푸름이 이야기

챈, 잃어버린 표정을 찾아서

larinari 2015. 6. 24. 09:30

 

 

 

전날 실기시험을 치루느라 기진녹진(기진맥진하여 녹초가 된 상태)한 채윤이.

다행히 실기시험 기간이라 하루 쉬게 되었습니다.

아침 먹고 두 남자들 나간 후에 설거지 마치고 조용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햇살이 만든 한 평짜리 방에 채윤이가 앉아 있습니다.

뭘 하나? 봤더니 화분들 아래 놓인 실바니안 패밀리를 꺼내 만지작거리고 있습니다.

한때, 채윤이가 놀짱이었던 그 시절의 무수한 이야기를 간직한 토끼 패밀리입니다.

엄마가 주시하는 걸 알고는 깜짝 놀라 "노는 거 아냐. 정리하는 거야" 합니다.

그리고 어느 새 한 뼘 햇살로 만든 방도 사라지고

채윤이도 사라졌습니다.

실기시험 전날에 채윤이는 학교 수업 마치고 오후 3시에 연습실에 들어갔습니다.

밤 10시가 되어 태우러 갔더니 조수석에 쓰러지듯 몸을 던지며 "배고프다" 합니다.

저녁 안 먹었냐 물으니 시간이 없어서 못 먹었답니다.

3시부터 10시까지 무려 7시간 밥도 안 먹고 연습했다는 얘깁니다.

아, 채윤이 아빠 딸이었군요.

7시간 동안 밥을 잊고 뭔가에 열중하는 것? 글쎄요. 엄마로서는 상상이 안 됩니다.

그렇게 하고 싶던 신학공부 하던 시절, 채윤이 아빠는

8시간 동안 먹지도 마시지도 않고 도서관에서 앉아 있었던 적이 있었드랬었드랬지요.

채윤이에게도 아빠 피가 흐르는 모양입니다.

 그렇게 연습을 했으면 실기시험을 엄청 잘 봐서 피아노를 들었다 놨다 했어야 할텐데

베토벤을 칠 때 왼손을 여러 번 틀렸다며 속상해 합니다.

성적도 그닥 잘 나오진 않을 것입니다.

실바니안 패밀리는 기억할 것입니다.

그 다양하고, 당차고, 끝간 데 없는 상상력으로 다채롭던 표정을요.

자기들을 쥐락펴락 하던 시절 채윤이의 표정을요.

그때 그 채윤이, 잃어버린 채윤이 표정을 찾습니다.

 

 

 

 

지난 주 월요일엔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의 강의 후 포럼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오연호 대표 바로 옆에 패널로 앉아 있었다는 걸 자랑하려고 이러는 거 아닙니다.

아, 저 진짜 채윤이 진로 때문에 심각하다구요.

잃어버린 채윤이 표정을 찾아야 합니다!

네네, 물론 보시다시피 자리배치 끝내줬습니다.

무대 전면이 궁금하시다면 뭐 보여드리죠.

 

 

 

 

청중으로 와 있던 남편에게 사진 좀 제대로 찍어 달라고 그렇게 부탁을 했건만.

엉망으로 찍어놨더군요.다행히 또 다른 지인이 사심없이 찍은 사진이 있었습니다.

세계 행복지수 1위 국가인 덴마크를 1년 6개월 취재했던 오연호 대표는 여러 번 말했습니다.

'사진 보세요. 애들이 표정이 좋아요'

'표정이 좋아요'

좋은 표정이 보이는 이유가 있더군요.

쾌활 명랑 엉뚱 당당하던 아이가 청소년이 되면서 말이 없어지고,

표정이 없어지고,

하는 말이라고는 '아무거나요'로 변하는 것을 아프게 지켜봤던 거지요.

그분 아들의 이야기이기도 하고 우리 채윤이 모습이기도 합니다.

그렇게 해처럼 빛나던 우리 아이들의 표정이 어쩌다 그렇게 썩었을까요?

잃어버린 그 표정 다시 찾을 수 있을까요?

강의를 들으면서 다시 찾을 수 있을런진 모르겠지만

뭔가 꿈틀거려야겠다는 뜻은 분명해졌습니다.

채윤이 표정이 이대로 계속 썩어가도록 두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뭐든 해야겠지요.

무엇이든 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거 사진 자랑 아닙니다.

저 대한민국 청소년의 엄마로서 완전 진지합니다. 지금.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채윤이는 예고에 합격했습니다  (23) 2015.11.14
살아남은 지식, 살아있는 공부  (6) 2015.07.26
챈, 잃어버린 표정을 찾아서  (8) 2015.06.24
중딩들의 흔한 가방  (4) 2015.05.20
채윤이 마음의 동산  (4) 2015.03.17
스튜디오 열연습 챈  (10) 2014.12.08
8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민맘 2015.06.25 18:19 그 책..'우리도..'일주일째 아주 정독하고 있는 중...
    민이도 이제 시험모드 가동 중..
    책을 읽으니 더 안 행복해...ㅠㅜ

    여름에 챈이랑 기차여행,둘이 한번 와.
    챈이가 더 시간 안되긴하겠다. 입시땜에..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6.30 00:11 신고 그렇지? ㅎㅎㅎㅎ
    책 읽다가 나도 더 우울해졌다니까.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아니, 행복할 수 없슴!!! 이러면서.

    직접 강연을 들으니 마음이 움직이더라.
    그야말로 마음에서 뭐가 꿈틀꿈틀 하더라고.
    패널에게 주어진 시간이 너무 짧았어.
    마이크가 한 번 밖에 오지 않았는데....
    마이크가 다시 오면 실은 민이 고등학교에 관한 너의 고민과 결정에 대해 얘기하려고 했었어.
    결국 아이와 엄마가 함께 편안하고 행복한 길이 있더라고 말이지. ^^

    민이도 챈이도 행복할 수 있을겨.
  • 프로필사진 2015.06.25 21:5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6.30 00:13 신고 우리 현승이도 가끔 수영장 갈 때
    충분히 놀지 못하고 억울한 마음으로 셔틀 탈 때가 있어요.
    속으로 엄마를 엄청 원망했겠죠. ㅋㅋㅋㅋ
    수영장 가서 선생님께 엄마 디스하진 않았으려나?

    잘 지내죠?
  • 프로필사진 효정 2015.06.26 19:35 우와 오연호님의 옆자리에 앉으셨군요. 저의 위시리스트 중 하나인데 ! 채윤이가 힘들었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6.30 00:14 신고 엄청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어요.
    너무 좋아서 체통을 지키지 못하고 까불었다가 남편에게 한 소리 들었고...^^

    채윤이도 채윤이고 이 땅의 중, 고딩들(뿐일까만은) 너무들 힘겹게 살고 있어서 안쓰럽죠.
  • 프로필사진 2015.10.29 11:4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10.30 13:58 신고 첫 댓글 고맙습니다.^^
    여전히 진행형의 짠함이죠.
    채윤이가 채윤이답게 깔깔거리던 시절을 자주 떠올리는데요.
    그렇게 지나간 아이의 어린시절은 우리 모두의 지나간 날들에
    대한 그리움와 아쉬움 같기도 하구요.

    오늘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네요.
    좋은 가을날 보내세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