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최후의 만찬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최후의 만찬

larinari 2008. 8. 24. 23: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나긴....
(남편을 아는 모든 분들이 입을 모아서 하시는 말씀은 '벌써 마지막 학기냐? 세월 참 빠르다' 라고 하시지만)
내게는 기나긴 3년의 마지막 학기 개강이다.

내일이면 마지막의 첫날이다.
지난 다섯 번 동안 개강하여 내려가는 첫날은 얼마나 힘겨운 날이었던가.
1학년 2학기때 아파서 일주일 유치원을 못 가던 채윤이가 버스정류장에 서서 손을 흔들던 모습으로 인해 아빠는 얼마나 두고두고 슬퍼했던가.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는 식으로 말하기에는 참으로 구구절절한 세월이었다.
그 구구절절함에 내게는 남은 한 학기 조차 3년 처럼 길게 느껴진다.
다만 반복되던 일이라 덤덤해졌을 뿐이다.

주일 저녁이라 피곤하기는 하지만 기숙사로 가는 남편에게 맛있는 집밥을 해주고 싶었다.
오랫만에 등갈비 김치찜을 해서 맛있게 먹었다.

그래도 이젠 좀 덤덤해져서 다행이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부의 요리가 생산하는 부가가치  (9) 2008.09.07
당볶이  (6) 2008.08.31
최후의 만찬  (18) 2008.08.24
김치 깔밥  (12) 2008.07.26
퀵퀵 볶음우동  (5) 2008.07.21
비어 치킨:일명, 붕가붕가 치킨  (8) 2008.07.19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