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키친이 아트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키친이 아트

larinari 2014.12.21 19:11

 

 

 

알고 보면 샤브샤브.

모르고 보면 '음, 뭐지?' 

견적 안 나오는 아트 같은 요리는?

(요새는 아무리 견적 안 나봐도 인터넷 뒤지면 다 나온다.)

밀페유 - 천 개의 잎(프랑스어) 나베 - 전골(일어)의 조합이란다.

2주 만에 제대로 집밥 먹는 남편을 위한 요리 아니고 아트다.

 

 

 

 

 

 

팔팔 끓여 놓은 육수가 냉면 말아 먹게시리 식었는데.....

기다려도 기~이이다려도 님 오지않고......

셔터 소리만 찰칵찰칵......

그.런.데.

띠로리~

요리 이름을 외워지지도 않는 밀페유나베 대신 키친아트로 바꾸라는 계시?

그래, 앞으로 니 이름은 키친아트다.

 

 

 

 

 

아트를 건져 먹고,

아트 국물에 국수 끓여 먹고,

볶음밥 해먹고,

순식간에 남은 건 이것.

 

 

예술은 짧고 인생은 길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은 고향이로소이다  (4) 2015.03.15
대리석 스테이크  (4) 2015.03.09
키친이 아트  (0) 2014.12.21
엄마 밥  (4) 2014.11.16
다람쥐 밥상  (4) 2014.10.19
올케가 있는 친정  (0) 2014.10.07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