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무엇 하나에 꽂히면 웬만한 묵상은 다~ 한 군데로 몰아가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인상에 남는 책 한 권을 읽으면 그런 경향이 더 심해지는데.....
분명 책에서 읽은 배움을 가지고 이런 저런 생각의 나래를 펴는데 결론은 책보다 더 나가있고, 책에 없는 얘기고 있을 때가 많다.그러다 보니 매달 쓰고 있는 <약이 된 책>은 도대체 서평인지, 서평을 빙자한 에세인지를 모르겠다.

암튼, 지난 달에 '약이 된 책'에 썼던 <모자람의 위안>을 읽고는 웬만한 일상의 일들을 다 '한계'가 주는 유익에 갖다 붙여 깔대기 묵상을 주절거리고 있었다.

남편은 남편대로 설교, 사역, 공부, 묵상 이런 자신의 생각의 길 위에 있었다. 그러다 두 개의 생각의 길이 '칭찬'이라는 화두를 가지고 만나서 풍성한 대화와 통찰의 샘을 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이 그랬다. '분명해! 자신이 설교를 못한다고 생각하는 설교자는 거의 없어. 내가 이걸 잊어버리면 안되겠어' 라고 했다. 왜 그럴까? 왜 우리가 듣기에 귀에 확 들어오는 설교를 하시는 분들은 거의 없는데 본인들은 다 설교를 잘 한다고 생각할까?
'칭찬'이다. 100명이 설교를 듣고 아마도 그 중에 한 두 명은 설교에 은혜를 받고 진심으로든 아니면 인사치례로든 그럴 것이다. '아우~ 목사님! 설교에 은혜 많이 받았습니다' 이거다. 이런 한 두명의 인사로 대부분의 목사님들은 나머지 98명의 평가까지 대신하는 것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설교자에게 칭찬은 정말 무서운 덫인 것 같다. 남편이 지난 여름 잠언을 가지고 새벽예배 설교하면서 그런 결심을 했다고 했다. '누군가 내게 칭찬을 하면 저 분 오늘 기분이 좋으시구나' 라고 생각하기로 말이다.

칭찬.
들어도 들어도 기분이 좋은 것이 칭찬이고, 신나게 일하게 만들고, 고래를 춤추게 하는 것.
그러나 중독이 되면 독이 되는 것.

우리 시어머님께 적응하면서 내가 제일 힘든 것이 칭찬의 문제였다. 나는 선천적으로 칭찬에 유달리 약한 사람이고, 결혼 전 우리 집의 풍토가 서로 칭찬하는 것이 일상인 분위기였던 탓에 정말로 칭찬에 인색하신 어머니를 기쁨으로 섬기는 것이 어려웠다. 죽어라 섬겨도 따뜻한 칭찬 한 마디 듣지 못하고 기진맥진했던 날이 얼매나 많았던고...
그런데 그런 어머니께 적응해가면서 내게 아주 최고의 약이 된 것 같다. 칭찬을 바라면서 일하고 섬기는 것이 애시당초 가당치가 않으니 소신껏 하는 것이 훈련이 될 밖에... 생각해보니 참으로 감사한 일이다.ㅎㅎㅎ

주일예배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토시 하나 안 틀리고 지겹게 남편에게 묻는 게 있다.
'오늘 우리 찬양 어땠어?' 사실 이걸 묻는 건 어땠는지를 물어보는 것이 아니라 칭찬을 해달라는 얘기다. 어느 때부턴가  나 스스로 내 질문의 저의를 파악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렴풋이 '가급적 묻지 말아야겠다'라는 생각도 했었다. 하나님께 드리는 찬양이라 하면서 남편의 칭찬 한 마디를 꼭 들으려 하니까 말이다. 그래도 쉽지가 않았다. 묻지 말아야지 하면서 자꾸 묻고... 최근 '칭찬'이 주는 위험에 대해서 많은 얘기들을 나누면서 결심을 했다. 진짜로 묻지 말아야지!특히나 칭찬을 기대해서는 더더욱 묻지 말아야지!

칭찬. 다른 사람에게는 열심히, 진심으로 많이 많이 하고!
내게 들리는 칭찬은 중독이 되면 독이 된다는 걸 명심하고 '저 분 오늘 기분 좋으시구나' 하면서 마음에 담아 '자기 의'로 쌓지 않기.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집 앞마당 검단산  (20) 2007.09.27
추석 아침  (7) 2007.09.26
칭찬에 춤추다가 미끄러진 고래  (9) 2007.09.11
모전녀전  (4) 2007.08.21
외도  (3) 2007.08.20
학동 몽돌 해수욕장  (2) 2007.08.20
  1. 신의피리 2007.09.11 19:38

    내가 칭찬하는 경우는 대개 두 가지.
    하나는 황홀하게 잘 했을 경우,
    다른 하나는 위로가 필요할 경우.

    적당히 잘 하거나,
    내 칭찬 아니어도 다른 데서 칭찬 많는 경우,
    교만을 이유로,
    나는 칭찬을 잘 안 하지. --

    • larinari 2007.09.11 21:45

      진짜 교만하당!
      (차마 도사님께 '재*없다'고는 못하겠고...ㅡ,.ㅡ)

    • BlogIcon forest 2007.09.11 22:03

      그래도 도사님은 칭찬을 두가지로 파악하고 계시기에 그 의견 높이 사드립니다.^^
      대부분 그것조차 파악하기도 쉽지 않거든요.

      단, 칭찬을 구체적으로 한다면 많이 많이 할수록 좋은 게 칭찬인 것 같아요.
      그냥 좋았어요, 설교가 좋았어요... 그런건 정말 오늘 기분이 좋으시구나...로 파악하면 되는데 구체적으로 얘기해 주는 칭찬은 들으면 들을수록 좋은 것 같아요.
      그러니 교만을 키우는 칭찬이 아니라 구체적인 칭찬을 해주면 어떨까 싶어요.
      저는 어릴 때 선생님으로부터 들은 칭찬이 아직도 기억에 남거든요^^

    • larinari 2007.09.12 11:05

      말씀 들으니....이 역시 어린아이나 아직 더 많이 자라야할 세대들에게는 다른 적용이 필요한 것 같네요. 아이들은 구체적인 칭찬을 들으면서 '해야 할 일과 그렇지 않은 일'들을 배우고 인격의 틀을 세워가는 것일 텐데요.
      하긴 뭐든 '중독'이 문젠거 가타요.^^

  2. BlogIcon forest 2007.09.11 22:17

    허허허... 어쩜 그렇게 저랑 똑같은게 많은지...
    저두 그렇답니다. 꼭 뭘 하나에 빠지면 모든걸 끌어다 연결시켜서 제가 결론 다 내고...
    그러다 털보에게 한소리 꼭 듣습니다.ㅎㅎㅎ

    이 글 조금 찔리는 거 있어요.
    제가 지난번에 싸운것도 칭찬 한마디 때문에 그랬어요.
    저는 그때 위로가 필요했는데 울 털보 저에게 위로는커녕 싹~ 무시했거덩요.
    그래서 제가 느흐느흐 힘들었어요.
    근데 제가 느낀 무시는, 도사님 말씀처럼 깊은 사랑의 또다른 이름이었거든요.
    사랑하는 사람만이 칭찬이 독인걸 알면 더 못하는 것 같아요.
    의례적인 사람은 남발해도 그게 독이 되지 않을테니까요...
    그걸 제가 자주 깜빡깜빡해요. 이제는 더이상 깜빡하지 말아야 하는데...

    두 분의 이런 대화와 영성, 제가 참 좋아하는 부분이예요^^

    • larinari 2007.09.12 11:02

      저마다 사랑법이 다른 게 분명한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사랑법을 알아내고, 이해하고, 그 방식에 맞춰가는 것 참 귀하고 아름다운 일 같아요.^^

    • hayne 2007.09.12 15:41

      두 분의 공감대가 무척이나 크~게 보이는 이슈이군요.
      on line으로 부족한 듯..
      그래도 칭찬에 약한 사람들이 칭찬을 잘하는거 같네요.

      '느흐느흐' 이건 고언가 신조언가요?
      느므느므라고 보기엔 자판의 거리가 좀 있어 보이는데... ㅋㄷㅋㄷ

    • BlogIcon forest 2007.09.13 09:25

      느므느므 힘들면 느흐느흐가 되나...
      저거이 언제 느흐느흐가 되얏지요.ㅋㅋㅋ

    • larinari 2007.09.13 10:39

      자판거리!ㅋㅋ
      그거 읽자마자 'ㄴ'과 'ㅎ'사이의 자판거리를 확인하게 되는 본능. 저만 그런줄 알았더니 채윤이 아빠도 그러네요.

      광나무역과 광나루역도 자판거리가 꽤 되는데...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