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칭찬합니다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칭찬합니다

larinari 2009. 3. 31. 20:46


조금 늦게 출근할 수 있었던 여유있는 오전에.
현승이 유치원 데려다 주기를 서로 미루다 져서 다녀오신 당쉰.
오전에 해야할 가장 큰 일을 하고 들어왔으니 이젠 안심이다 하는 당쉰에게.
청소기 한 번만 돌려주~ 부탁을 했드랬지요.

살짝 군시렁거리며 윙윙 청소기를 돌리더니 '청소기 흡인력이 약해졌어' 하며 바닥에 주저 앉아 청소기 부속을 끄집어 내 먼지를 털고 있었지요. 그런 당쉰에게 '물로 다 닦아내야 깨끗해' 하고는 속으로 '으이구, 내가 이따 원고 다 쓰고 닦아야지 뭐' 했어요. 그리고나서 마감을 넘기려는 원고 부담에 기냥 컴 앞에 앉아 정신을 빼고 있었는데...

당쉰 출근하고 나서 한참 후에 화장실에 가보니 청소기 부속들 다 나와서 저렇게 목욕하고 엎드려 있네요. 깨끗이 목욕하고 엎드려 뻗쳐 하고 있는 저 놈들이 꼭 착한 당쉰 같구려. 당쉰 마음, 어찌 그리 선하고 아름다운지....오늘 공개적으루 칭찬합니다.  ^---^

난 뭐 오늘 쫌 공개적으루 Chicken skin !! 이공. 돌 날아온다. =3 =3 =3 =3 =3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한다며  (18) 2009.06.03
어버이날  (12) 2009.05.12
칭찬합니다  (12) 2009.03.31
어머니, 우리 어머니  (15) 2009.02.28
3년의 신대원 시절에 마침표  (14) 2009.02.20
큰 웃음 드립니다  (19) 2009.02.19
12 Comments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4.01 00:41 우하하.. 전 사진만 보구는 현뜽이가 로보트 장남감들 쭉 늘어놓고
    목욕시킨건줄 알았는데...
    이런 치킨 스킨에 돌 던지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 같으니 맘놓고 칭찬하셔도 될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01 12:24 아하! 그러고보니깐 저 그림에서 현승이스러움도 느껴졌어요. 저걸 본 순간 풉하고 웃음이 나오면서 순간 귀엽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거든요. 확실히 저건 현승이 삘도 되는 거 맞아요. ㅎㅎㅎㅎ

    돌 얘기는.... '흥, 별걸 다 자랑이네' 이러는 분들을 겨냥해서 먼저 포석을 깔은 거죠. 방어기제!ㅋㅋㅋ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4.01 11:13 아따~ 이 정도의 일 가지고 칭찬받으려니 엄청 쑥쑤럽구먼.
    내 평소에 얼마나 가사일에 소홀한 사람이었는지...
    새삼 반성의 기회로 삼으리다.. ㅜㅜ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01 12:24 겸손한데다가 자기성찰과 자기반성까지 되다뉘....
    너무 훌륭한 거 아냐? 완전 훌륭하다...(이거 안영미 버젼인데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09.04.01 13:31 대단하신 걸요.
    근데 이거 때문에 제가 피곤해지는 건 아니겄쥬.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01 14:14 forest님! 털보님 잘 부탁드려유!ㅋ
  • 프로필사진 주안맘 2009.04.01 16:48 ^^치킨스킨이라니요~ 너무 보기좋아요~~~
    멋져요 나이가 들어갈수록 더욱 닭살커플이 되어가는 모습이 오히려
    저희에겐 큰 본이 된다지요 ㅎㅎ
    강도사님의 세심함배려가 보입니다요~~~
    저희들도 함 봐야할텐데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01 22:33 세심함의 지존은 그 집에 계시죠.ㅎㅎㅎ
  • 프로필사진 hayne 2009.04.01 21:51 음~ 좋은 현상이야. 닭살은 뭐 이정도가지구..
    우린 저런거 한 10개쯤 나열할 수 있는데.
    이런 착한 일 하고 스스로 칭찬까지 해주시니 (일명 자화자찬)
    닭살멘트 날리는 수고도 필요없고 월매나 좋은가 몰러.
    ^__________^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01 22:34 ㅋㅋㅋ
    착한 일 하고 스스로 칭찬까지 오토매틱으로다가...ㅋㅋㅋ
    그거 진짜 좋네요.
  • 프로필사진 hs 2009.04.01 22:37 "칭찬합니다."
    너무 좋은 내용입니다.
    작은 일에 서로에 대해 감사할 줄 아는 것이야말로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라 생각이 됩니다.
    칭찬은 그것을 점 점 눈덩이 처럼 커지게 하는 특성이 있죠?

    작은 배려에 감동받고....
    그것이 상대방에게 읽혀 질때 행복이 피어 오르고....^*^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01 22:45 아닌게 아니라 칭찬을 했더니 바로 반응이 오네요.
    제 블로그에 그렇게도 댓글을 안 달아주더니 오늘은 바로 와서 달아주시드라구요.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