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자모임 장을 보면서 해물 사는 걸 보고는 챈이가 '엄마, 전 부칠거야?'해서
'응, 그래 전부 칠 거야. 전부 다 한 대 씩 칠거야.' 해놓고 내 개그에 내가 넘어감.ㅎㅎㅎ

명절 때든 잔치 때든 일단 전 부치는 고소한 냄새가 나줘야 분위기가 난나고 생각한다.
평소에도 전 한 조각은 허전한 식탁을 기름지고 풍성하게 하는 게 분명하다.
오늘처럼 열무국수 같은 게 주메뉴라면 더더욱 그렇다.
칼칼하지만 뱃 속 한 구석 허전함은 기름기 있는 것으로 채워야 하는데 육류 한 점을 구색 맞추기 어려울 때는 맛있는 전 한 장이 딱이다.

그런 이유로 모임 때마다 전을 자주 하는 편이데...
보아하니 요즘 젊은이들은 여자 남자 할 것 없이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은지라,
전이 땡기기는 땡겨도 썩 맛있게 먹지를 못하는 걸 알아챘다.ㅎㅎㅎ

이 찰나에 등장한 라이트油!

내 비록 장보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 토요일 저녁 마감 시간에 맞춰 나가 떨이 세일에 목을 매고,
온전한 수박 한 통 사본 기억이 거의 없이 오래되고 꼭지 떨어져서 몇 천원 싼 것만을 고집하지만서도... 기름에 관한한 고가의 라이트유를 주저함 없이 선택한다.

그저 '희망' 내지는 '사랑' 이외에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는 우리 목자들에게 줄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어서 말이다. 빈약한 식탁이지만 전 한 조각을 먹어도 걱정없이 행복하게 먹게해 주고 싶은 마음 그것이다.

이들과 함께 부르면 눈물 나는 노래.

그댄 솔잎이어라. 푸르러 싱그럽기에 저 하늘 해맑음을 닮았어라.
그댄 이슬이어라 티없이 깨끗하기에 저 햇살 눈부심을 닮았어라.
그댄 바위여라. 굳세어 한결같기에 저 큰 산 든든함을 닮았어라.
그댄 샘물이어라. 깊고도 그윽하기에 저 산새 지저귐을 닮았어라.

그대 가난해도 그대 외로워도 거짓없는 마음 나눠주고지고
행복하여라. 우린 벗이어라 정답고 따뜻하기에 우리 주의 사랑을 닮았어라.

이 노래를 함께 부르면서 '내가 하나님이라면....' 하고 생각했다.
내가 하나님이면 이들이 가진 꿈을 다 현실로 보여주리라.
내가 하나님이면 이들이 고민하는 진로에 대낮 같은 빛으로 비추고 탄탄대로를 열어주리라.
내가 하나님이면 이들에게 최고의 배우자를 선물로 주리라.
내가 하나님이면 이들이 흘린 눈물보다  수 백배 수 천배 큰 웃음으로 갚아주리라.

그러나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라이트유에 해물파전 한 장 부쳐주는 정도?ㅜㅜ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같은 날  (31) 2009.06.22
본업  (26) 2009.06.19
칼로리 뺀 내 사랑  (15) 2009.06.14
스타일도 나고 맛도 좋은 음식  (21) 2009.05.15
조미료_성의 빼고 사랑 기본으로 깔고  (8) 2009.04.17
다노박 취즈 떡뽀끼  (8) 2009.03.23
  1. 2009.06.14 23:41

    비밀댓글입니다

    • larinari 2009.06.15 12:21

      우린 벗이어라 정답고 따뜻하기에...^---^

      - 너의 벗으로부터 -

  2. 영애 2009.06.15 00:34

    선생님이 할수 있는 건 그냥 우리 곁에 있어주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감사하고 기쁜 일이랍니다!!^^
    하실 말씀 있다고 하시더니~~긴장 해야 될 일은 아닌거죠??ㅋㅋㅋ

    • larinari 2009.06.15 12:23

      진심으로 그런 존재가 되어주고 싶다.
      내가 어제 노래 가사로 나눔하면서 나는 굳세어 한결같은 바위이고 싶다고 했더니 옆에서 도사님이 큭큭거리고 웃으면서 '산새 지저귐이야. 아니, 산새보다 참새...'이러면서 비웃더라.

      일단 일촌좀 허락해바바.

    • 영애 2009.06.15 21:39

      일촌승낙!!!
      아~~ 뭐예요~~ 궁금해요~~ㅠㅠ

    • BlogIcon 采Young 2009.06.15 23:58 신고

      갑자기 웃음을 터트리시던 강도사님의 표정과 동시에 진지함에서 당황스러움으로 옮겨가시던 쌤의 표정도 잊을 수가 없어여...

    • larinari 2009.06.17 09:38

      나 그 순간 진짜 당황했다. 너희 간 다음에 한 마디 할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까먹고 그냥 지나갔어.

  3. yoom 2009.06.15 10:08

    흑..아침부터 미친듯이 파전이 땡기네요.
    어제 저거 먹었나봐요...ㅜ
    저 한국가면..떡볶이 파전 다 해주세요ㅋㅋ

    그댄 솔잎 이어라..이거 진짜 눈물없이 부르기 힘든 노래예요.
    저 여기서 예배시간에 찬양할때 꼭 눈물이 나는데
    진짜 외롭고 힘들어서가 아니구
    그냥 그 찬양 같이 부르던 사람들이 주마등 처럼 자꾸 스쳐서 그래요..

    아~ 파전! 정숙언니 오면 해달라 해야징 ㅋㅋ

    • larinari 2009.06.15 12:25

      내가 정숙자매 편에 파전 반죽해서 보내줄까?(진심)

      어제 열무국수가 맛있었어.
      떡볶이, 파전, 열무국수... 다 해줄께.
      먹고 싶은 거 다 적어놔. 알찌?

      어제 저 찬양 부르는데 양평에서 완전 버벅거리는 내 반주에 개의치 않고 진짜 열심히 부르던 윤미 생각났어.

    • 이쁘니경화 2009.06.15 12:41

      정숙언니편에 저두..히히
      언니 어서 오세용!!

    • BlogIcon larinari 2009.06.15 12:49 신고

      이쁘니 굥화는 바로 와.
      정숙언니 경유할 필요 없잖하~ㅎㅎㅎ

    • yoom 2009.06.15 16:41

      움...ㅋㅋ 제가 먹을껀 절대 거절 안하는거 알죠?
      사실 먹을 것 뿐만 아니라 제가 뭘 거의 거절 하는 법이 없죠 ㅋㅋ 근데 저야 좋은데 정숙언니 편에 엄마가 보내는물건들이 또 있어서..레서피만 전달해 주세요~ 여기 왠만한 재료는 다 있더라고요..♥

    • larinari 2009.06.17 09:40

      아, 비행기 탔겠구나. 아까 공항에서 문자 주고 받았는데... 레서피는 온라인으로 얼마든지 갈켜줄 수 있으니까 뭐든 물어봐라. 바로 알려주께. 웬만한 건 다 있다고 하니깐 일리커피 수북히 쌓여 있던 마트가 떠오르면서 니가 말한 그 주방용품 마트도 가보고 싶고... 나도 한 번 윰 보러 가야할까봐.

  4. 이쁘니경화 2009.06.15 12:40

    와와 진짜 군침이 히히
    모님의 맛난 음식을 먹을려면 목자를 해야하나요 ㅋㅋㅋㅋ
    항상 공동체를 위해 힘써주시는 강도사님과 모님께 감사해요 ㅋㅋ
    요즘 '모님' 제가 밀고있는거에요 ㅋㅋㅋㅋ 정현이에게 전파시켰어요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