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커피와 떡과 사랑과 존경을 팔다 본문

Cafe Nouwen

커피와 떡과 사랑과 존경을 팔다

larinari 2009.05.10 09:35



forest님 덕분에 알게 된 양평의 떡카페 클라라의 커피&떡.

계획은 거창하여 해외여행으로 시작했으나  양평에서의 하룻밤으로 끝난 결혼 10주년 기념 세러모니. 그 싱거운 세러모니는 클라라의 커피로 막을 내렸다. 늦은 오전 남편과 함께 양수리 클라라 카페에 갔다.

forest님의 말씀처럼 클라라의 카페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밖에서 보면 키가 너무 낮아 주저앉을 것만 같은 구옥에 떡과 커피가 있다. 막상 안으로 들어가면 뭔가 다른 정갈함과 클라라님의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미소 때문에 밖에서 바라본 소감이 금방 잊혀진다. 하지만 사실 매우 좁은 공간에 겨우 두 세 사람 엉덩이 들이밀 정도의 앉을 자리가 있는 작은 방 한 칸 크기의 카페이다.




원두커피를 좋아하지만 신선한 원두의 가격이 만만치 않으니 자주 애용하는 편은 못되었었다. 올해들어 청년부에서 예배 전 카페를 열면서 비록 내가 먹을 거는 아니지만 신선한 원두를 실컷 사보는 호사를 누리게 되었다. 그래서 하남이나 명일동의 커피 볶는 집들을 드나들었는데....
어쩔 수 없이 커피를 사가지고 나오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가게를 나서는 맛이 커피의 쓴맛보다 백 배는 썼다. 다른 것도 아니고, 커피를 팔면서 어쩌면 저렇게 사람에 대한 관심이 없을까? 어쩌면 저렇게 '커피를 돈 때문에 팔아요' 얼굴에 써붙이고 장사를 하실까? 저렇게 향이 좋은 커피를 팔고 내리고 하면서 얼굴에 행복이라고는 없으실까? 였다. 그 '컴플레인'들은 '차라리 내가 팔면 낫겠다. 내가? 그래, 내가! 아, 나도 카페를 하고 싶다'는 엉뚱한 '드림'을 낳았다.



우연히 클라라카페의 원두와 명일동 모 커피볶는 집의 원두를 함께 내려보게 되었다. 커피원두의 원산지도 같은 것이었다. 비교해서 내려보니 명일동까페의 원두가 더 잘 볶이고 향도 좋았다. 원두로만 치면 명일동 승!이다.

그런데 미스터리한 것이 있으니....  <클라라 커피>의 커피는 일단 가서 마셔봐야 한다. 그 좁다란 카페에 앉아서 주인이 넉넉하게 나눠주는 떡과 함께 먹으면 세상의 그 어떤 커피와 비할 수 없는 맛이 난다. 그건 단지 커피맛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번에 가서 클라라님과 짧은 대화를 할 수 있었다. 어쩌다 카페를 하게 되셨는지, 카페를 하시니 좋으신지.... 를 물었다. 남편과 자신이 차 종류를 다 좋아하는데 좋아하다 보니까 발을 조금씩 담그고 어쩌다보니 커피를 배우고 이렇게 하게 되었다고... 카페를 하다보니 아예 로스팅까지 하자고 해서 기계를 들여놓게 되었다고....

떡과 함께 시작하기 때문에 새벽 여섯 시부터라도 커피를 사러 오면 줄 수 있는데 오후에 떡이 떨어지면 문을 닫기 때문에 우호 네시 다섯 시에는 문을 닫는단다. 아~ 그렇게 일찍 문을 닫으세요? 하는 말에 그렇지 않으면 힘이 들어서 계속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을 했다.

 



커피를 내 준 클라라님이 잠깐 사라지셨다. 조금 후에 가지고 나오신 쑥개떡이다. 이건 손이 너무 가서 팔지는 못하는데 본인이 드시고 싶어서 친정엄마께 해달라고 했단다. (떡은 친정부모님과 남편분이 직접 만들고 있다) 우리 어머니도 며느리가 좋아한다고 봄이 되면 몇 차례 쑥개떡을 해주시는데 정말 어디다 비할 수 없이 맛있는 쑥개떡이었다.
정말 귀한 걸 얻어 먹는다고 했더니 '복이 있으시네요' 했다.

진로를 고민하는 청년들과 얘기를 나누면서 교집합이 되는 고민 한 가지가 있다.
'제가 이걸 잘 하고 이리로 가고 싶은데요... 제가 가려는 이 길은 하나님 나라와 상관이 없는 일예요.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일과 거리가 멀어요... 그냥 포기하고 치료나 상담 이런 일로 바꿀까봐요. 물론 제가 다른 걸로 돈을 많이 벌어서 사람들을 도울 수 있겠지만 직접적으로 사람들을 살리는 일을 하는 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일 것 같아요'
그래서 내가 이렇게 말했다.
'하나님 나라에 니가 보탬이 되면 얼마나 되겠니? 하나님은 니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행복하고 무엇보다 사랑 안에서 살면 그걸로 된대. 그게 보탬이 되는거다. 니가 해서 행복한 일을 해. 그걸 사랑으로 하면서 먼저 니 생명을 살리는 일이 그 분의 뜻인 것 같아'

클라라님의 카페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든다.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이 커피 사랑에 충실하고 떡과 커피 때문에 자신에게 오는 사람들을 사랑과 존경으로 대하는 것 그것처럼 멋진 직업의식이 있을까? (딸랑 커피 두 잔 마시고 떡 세 개 샀는데 만원이고, 얻어 먹은 걸로만 떡으로 한 오천원 어치, 선물로 받은 오천원 짜리 원두 백그람이다. 게다가 올 때는 가게 앞까지 나와서 인사를 해주시고 차를 돌려 다시 그 앞을 지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다시 인사를 하였다)
남편이 클라라님을 보고는 '참 행복해 보인다'고 하였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대상이 도구가 될 수 없다. 클라라님 카페에 가서 기분이 좋은 이유는 비록 내가 커피를 사러 갔지만 이 주인에게 내가 단지 돈, 또는 돈을 버는 수단으로 대접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기분이 좋고 행복하다. 허나 정작 행복한 사람은 클라라님 자신이리라. 어떤 일을 하든 사람이든 일이든 수단으로 삼지 않고 그 자체가 목적이 된다면 누구보다 그 자신이 행복하지 않겠는가. 복음을 전하는 일이나, 사역이라고 하는 목회의 일도 마찬가지다. 사람들을 믿게하고, 믿음이 자라게 하는 것이 일차적인 목적이 되면 사람이 수단이 되기 십상이다. 복음을 사랑하는 사람이 굳이 하나님을 지키려하지 않고 그 사랑 안에 거한다면(이 표현은 예전에 털보님께서 쓰신 표현임을 밝힘) 그 자신에게 행복이고 그 행복이 또 다른 행복을 낳을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좋아하고, 잘 할 수 있고, 그로 인해 사랑 안에 머무를 수 있는 일이 바로 소명이다. 그 소명을 지켜보는 사람, 그런 사람의 소명 언저리에서 함께 하는 사람 역시 클라라님에게 받은 감동을 받을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카페를 하는 것이 내 새로운 소명인 듯 하다. 결론이 이상하다.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잔 속의 사랑  (14) 2009.11.24
커피 볶는밤  (16) 2009.11.23
Cafe Nouwen 원두 출시!  (41) 2009.11.14
커피콩 심은 곳엔 뭐날까?  (36) 2009.09.16
꿈★은 이루어질까?  (35) 2009.09.02
커피와 떡과 사랑과 존경을 팔다  (21) 2009.05.10
21 Comments
  • 프로필사진 hs 2009.05.10 18:50 어느 것이나 글의 좋은 소재가 되는 larinari님이 부럽습니다.
    글을 쓰고자 하면 언제나 쫘~~악 써 내려가는(머 아무때나 그러시지는 않겠지만..ㅋ)모습이 그려지네요.
    근데 중요한 것은 글이 언제나 마음에 와 닿는다는 것! ^*^

    자기가 하는 일에 만족을 하며 행복을 느낀다면 그 사람은 성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할수 있겠죠?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1 08:47 아~ 감사합니다!^^
    어제 저희 카페 커피맛은 어떠셨어요?

    저 어떨 때 마음 먹으면 글이 술술 풀리는데요....
    hs님 얘기를 한 번 술술 써보고 싶은 마음이 오래 전부터 있었어요.ㅎㅎㅎ 조만간 촬영갈 지 몰라요.
  • 프로필사진 hs 2009.05.11 22:12 네~? @#$%&
    아이 쿠, 현기증이야~~~~~
    larinari님의 기자 정신은 아무도 못 말리는데..
    갑자기 긴장이 팍 되자나요.

    한편으론 글의 대상이 된다는 것이 재밌을 것 두 같구...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09.05.10 22:46 신고 이야...정말 저런 카페...ㅠㅠㅠ
    선생님 정말 저정도 카페에서 책읽으시다가 손님 맞으시고
    좋아하는 음악 틀고..책도 꼽아놓으시고...
    상상만으로도 ~~~음...

    저번에 위치 알아볼까 하고 네이버에 쳐봤는데
    누가 자세히 써놨더라구요...
    바리스타가 꿈이셨던 분이 집안의 가업인 방앗간을 물려받으시고
    커피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 카페로 이어졌다던데...
    저런 곳 넘 좋아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1 08:49 딱이지? 그지?
    챙이가 그렇게 말해주니깐 정말 될 것 같아.ㅎㅎㅎ
    내 친구중에 빵 만드는 친구가 있는데 내가 카페 내면 티라미수랑 치즈케잌 조달해 준다고 했어. 이제 바리스타 교육 받을 일만 남은 건가?ㅋ

    윰 가기 전에 내가 한 번 같이 데려갈께.
  • 프로필사진 yoom 2009.05.11 09:31 우린 벌써 날짜 정했어요 ㅎㅎㅎ
    사모님이 여기저기 다녀보신 카페 얘기 하면서 항상 아쉬워 하셨던
    그 점들...(특히나 교회 카피에서) 때문에 카페 꿈을 키우셨다가
    여기서 확고히 다지시는 군요^^
    진짜 내가 누구에게 보탬이 되고, 내가 하나님께 어떻게 영광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내 힘이 들어간 고민보다 (요즘 힘쓰기, 힘빼기 표현에 꼬쳤습니당 ㅋ)
    내가 먼저 참 행복하고 그 사랑안에 머물으면 된다는 그말..
    참 위안이 되고 요즘따라 깊이 공감이 되요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1 11:38 그래서 그런가 요즘 윰 표정에서 깊은 평안이 느껴진다.

    나 똑바루 살려구.
    난 모델이니깐!^^
  • 프로필사진 hayne 2009.05.11 11:16 오랜만에 트랙백 맞았다...퍽!
    카페내부를 제대로 담았네. 더도 덜도 없이.
    말랑말랑 졸깃졸깃 써비스 절편, 사실 다른 떡집도 막 나온건 그 맛일텐데
    이 곳의 절편맛이 일품인건 확실이 이런 이유일거야.

    소명에 대한 생각들, 완전 동감.
    그걸 자꾸 교란시키는 말, 시선들로부터 자유로워져야겠지.
    카페 차리면 나두 불러주려나? 나 설거지&정리 이런거 쫌 돼쟎아^^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1 11:40 불러 드리더라도 설거지, 정리는 제가 하고요.
    hayne님은 푸근하고 고상한 미소로 손님을 맞으셔야죵.^^

    트랙백 저한테도 쏴주세요.
    제 고객들께도 쭉 연결시켜서 읽을 기회를 제공해야죠.^^
  • 프로필사진 호호맘 2009.05.11 20:17 가까운 곳에 추천이여~~ 언제 한번 같이가여~~ ^*^
    전 한번도 못가봤지만 소문으로~~ ^*^
    천호동 8번 출구로 나와서 우측으로 보이는 셋길로 쭉 들어가면 '커피와글'이란 곳이 있는데 꼭 가보세여~~ 브라운스톤 뒤골목입니당...전화번호가~~없당... 인터넷에서 "커피와글"을 쳐보세요... 약도를 아주 자세히 올린사람들이 많아여~^*^
    한번 가보시구 언제 은정언니랑 한번~~ ^*^
    거기 카페인 없는 커피도 판다던데~~ 아~~ 커피마시고파~~^*^

    참~~ 닭한마리 칼국수 ㅋㅋ 나름 성공했어요. 감사해여~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1 21:30 글애? 가까운 곳에 그런 곳이 있단 말이쥐?
    일단 한 번 가보고 얘기해줄께.ㅎㅎㅎ
  • 프로필사진 myjay 2009.05.12 12:24 아무리 읽어도 결론을 정하고 역으로 글을 쓰신 느낌이...쿨럭..
    어쨌거나 커피 한 잔에도 이런 글이 나오니 부럽습니다..에혀..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2 17:17 완전 완전 날카로우십니다.
    결론을 정해놓고 쓰기 시작한 건 맞습니다.
    놀랐습니다.
  • 프로필사진 채영 2009.05.13 18:49 선생님 오전에 다녀왔는데 정말 너무 유명해지지 않으면 좋겠는 정도로
    완소 카페에요 ㅎㅎ
    정에 감동. 커피맛에 감동. 떡 맛에 감동. 서비스 떡에 감동. 가격에 감동.
    집에 사들고 온 떡 맛에 또 감동이에요 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3 22:22 그지? 난 이번 토요일에 또 갈꼬야.ㅎㅎ
    선생님이 저 정도로 창업을 해볼랑게 니가 컨설팅을 잘 해줘봐바.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09.05.13 22:37 신고 아..그럼 창업하시면 떡도 저기서 꼭 조달하셔야 되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5 10:21 나두 그 생각했단다.
    클라라의 떡을 조달해다가 명일동에서
    '나우웬 떡&커피'를 한다?
    으흐흐흐흐..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아.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5.14 11:59 창업하시면 저는 완전 단골 손님 되겠습니다.^^
    트랙백 쏜거 이제야 봤어요.
    저는 단골로 드나드는 집 하나 더 생겨 좋다~ 이런 생각이었는데
    lari님은 남다른 생각이 있으셨군요.
    그나저나 저 쑥개떡 완전 맛있어보이는데요.
    올해는 쑥개떡도 한번 못해먹고 지나게 생겼네요.^^

    저두, 더 유명해지면 안되는데에 한표!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5 10:23 사실 쑥개떡 먹으면서 forest님 생각을 했어요.
    이거 포스팅하면 젤 부러워하시겠구나.
    그러고보니 올해 forest님에 쑥개떡 하셨다는 얘기가 없네. 쑥개떡 만드실 여유가 없이 봄을 보내셨구나.
    여기까지요....^^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5.14 13:24 난 우리집 카페가 젤 좋아.
    주일 예배 전 당신이 따라주는 원두커피도 너무 좋아.
    집에 손님들이 올 때마다 식사 후 당신이 내 준 차를 마실 땐
    내가 당신 남편이라는 것이 너무 자랑스러워.
    당신은 이미 훌륭한 이동식 카페를 운영하고 있어.
    그리고 결국엔 지상에서 가장 좋은 카페의 주인이 될 거야.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5 10:24 오오, 오늘 댓글은 상담적이지 않아. 와 닿아. 와 닿아.ㅋ

    당신까지 그렇게 말해준다면 이제 카페를 하면 되는거고.
    이제부터 돈만 모으면 되네?ㅋ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