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토요일, 이 나른한 행복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토요일, 이 나른한 행복

larinari 2007.07.07 10:30

남편이 전도사님이 된 이유로 주말은 더 이상 나댕기고 노는 주말이 아니다.

금요일에 천안에서 올라온 남편은 짧게 금요일 저녁 바쁘고 분주한 일들을 애써 잊으며 아빠노릇 남편노릇에 혼신의 힘을 다한다. 그리도 토요일 아침에는 출근을 한다. 차까지 가지고 출근하면서 우리 셋은 집 안에 그대로 갇히는 것이다.


이렇게 집에 있는 토요일이 거듭되면서 나름의 행복해지기가 연습이 되었다.


늦은 아침과 설겆이를 하고,

잠시 어머니와 수다,

지희랑 전화로 수다를 떨고...


빨래를 돌리고, 청소를 하는 사이 두 녀석은 거실에 식당을 차려놓고 '식당놀이'에 빠졌다.

'네~ 고객님! 주문하시겠습니까?' 하면서...

커피 한 잔을 타서 인터넷 주~욱 한 번 돌아보고 있자니 부모님은 새로 개통된 경전철 타보러 나가신단다. 앞 집에 부모님의 안계시면 괜히 마음이 편하다.^^;;


저녁에는 집에서 목장모임이 있다. 차도 없이 어떻게 장을 보고 식사준비를 하나?

으흐흐...나를 위해 준비된 GS마트 인터넷 장보기. 집에서 주문하면 두 시간 이내로 무료로 배달이 온다. 메뉴 좀 검색하고 장을 보고.

희서엄마가 준 '키티 푸딩' 만들기를 아이들과 했다. 우유에 섞어 불에 데워 냉장고에 넣는 간단한 것에 좋아서, 흥분해서 난리다. 두 녀석은.


푸딩이 되기를 기다리는 사이 채윤이를 구슬러 피아노 연습을 시키는데 곧잘 친다.

상으로 '젓가락 행진곡' 같이 한 번 쳐주고는 함께 피아노 치면서 신나게 노래를 부른다.

예전에 유치원교사 할 때 해봤던 노래극을 꺼내서 피아노 치면서 노래하면서 노래동화를 들려줬다.

넋이 나가서 듣고 있는 두 녀석. 스토리 이해가 안 되는 현승이는 금방 지겨워한다.


슬슬 배고파지는 시간.

아파트에 장이 서는 날이다. 두 녀석 데리고 나가서 떡볶이 순대 오뎅 사가지고 들어와 늦은 점심을 먹는다. 순대도, 내장도 잘도 먹는다. 채윤이는 '엄마! 나 간 좀 줘' 하면서...


 


배부르게 먹고나니 현뜽의 기다란 속눈썹이 밑으로 막 쳐지면서 짜증이 는다. 졸립다는 얘기. 현뜽을 침대에서 재우고 있으면 채윤은 조용히 미소를 짓는다. '저 녀석이 자면 엄마는 내 차지다'

현뜽을 재우고 커피 한 잔을 더 타서 새로 읽는 <풍성한 가난>을 들고 거실 책상에 앉는다. 채윤이는 글씨 공부를 하겠다고 옆에 앉는다. 몇 글자 쓰더니 졸립단다. 엄마 무릎을 베고 자겠단다. 무릎에 눕히고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책을 읽는 맛. 참으로 평온하고 행복하다. 어느 새 잠든 채윤이.


집이 1층이라서 베란다 앞에 가지가 앙상한 나무가 서 있고 간간이 사람들이 왔다갔다 한다. 책을 읽다 밖을 보다....'하나님! 감사합니다. 이런 행복한 일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감사와 행복을 남기고 싶어서 컴 앞에 앉았다.


이렇게 끝나도 감사할 하루인데....저녁에 목장모임이 있어서 사랑하는 사람들이 우리집에 온다. 이 사랑하는 사람들과 식사하고, 찬양하고, 마음을 나누고, 기도하고...


'제가 무엇이관데...주께서 저를 이렇듯 생각하시며,

제가 무엇이관데....주께서 저를 권고하시나이까

제가 무엇이관데....이런 큰 복을 주시나이까'

2006/02/11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백을 두기 아무나 하나(남편글)  (0) 2007.07.08
여백을 두기  (0) 2007.07.08
전업주부 체질  (0) 2007.07.07
개학날 아침  (0) 2007.07.07
토요일, 이 나른한 행복  (0) 2007.07.07
하나님 "아버지"  (0) 2007.07.07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