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틀림' 아니라 '다름'임 본문

기쁨이 이야기

'틀림' 아니라 '다름'임

larinari 2016.07.25 22:09




거실에서 채윤, 현승과 함께 뒹굴고 있던 어느 날.

채윤이 폰이 울렸습니다.

'여보세요' 하더니 '네? 아, 네에~~~에' 길쭉한 몸을 베베 꼬면서 방으로 들어갑니다.

통화를 마치고는 꼬인 몸이 상당히 덜 풀린 상태로 나와서 수줍게 말합니다.

중등부 쌤인데.... 중등부 수련회 때 나 간증하래.

뭣? 간증? 니가 무슨 간증?

그러니까. 내가 못한다고 하니까. 간증이 아니라 중등부 애들이 원하는 거래. 목사님, 선생님들 말씀 이런 거 말고 선배들의 얘기를 듣고 싶다고.

그럼 니가 가서 무슨 얘기 하려고? 할 거 있어? 하고 싶어?

어..... 음...... 하고 싶어. 그래서 한다고 했어.

그래. 뭐, 안식년 얘기를 해도 되고 네 얘기 하면 되겠네.


바로 이 순간!

망부석 같은 어떤 존재. 눈빛만은 뜨거운 어떤 존재가 등 뒤에서 느껴졌습니다.

뒤에서 그대로 몸은 얼어버렸지만 눈빛만은 포스작렬인 현승이가 서 있습니다.

나 수련회 안 가. (아, 현승이는 중등부입니다)

뭘 수련회를 안 가? 무슨 말이야?

생각해 봐. 누나가 중등부 수련회 오는 것만으로도 쪽팔린데, 간증까지 해봐!

친구들이 니네 누나야? 이러고 나한테 집중하면?! 나 수련회 안 가.


채윤이는 후배들 앞에서 간증한 생각에 들떴는데

현승이는 나대는 누나 때문에 수련회도 못 갈 지경이 되었습니다.

수련회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 최종적으로 말했습니다.

나는 누나 간증할 때 화장실에 가 있을 거야. 들을 수 없어. 못 듣겠어.



채윤이와 현승이 누가 틀린 게 아니고 다른 겁니다. 그렇구 말구요. ㅠㅠ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씹는 소리  (0) 2016.09.17
뇌가 뒤집어져도 변하지 않는 것  (0) 2016.08.25
'틀림' 아니라 '다름'임  (8) 2016.07.25
시험 기간의 맛  (2) 2016.06.30
귓구멍을 틀어막더라  (5) 2016.05.17
딸기가 있는 열네 살 생축 풍경  (0) 2016.04.29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