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페친 천 명, 일기장 기능 상실 본문

그리고 또 일상

페친 천 명, 일기장 기능 상실

larinari 2019.01.25 20:57



페이스북 친구 천 명이 넘었다. 친구 되자고 먼저 요청한 사람은 몇 되지 않는다. [신앙 사춘기] 연재 때문에 급격하게 늘었고, 그 이후에는 페친이 많은 사람을 페친 삼아 페친을 늘리고자 하는 사람들의 요청 때문에 친구가 늘었다. 페북에 재입성 했을 때는 나름대로 친구 요청도 봐 가면서 허락했지만, 어느 시점부터는 에라 모르겠다 거의 무조건 허락했다. 사실 그 시점부터 자포자기 상태가 되었다. 나는 틀렸어! 요즘도 계속 친구요청이 들어오는데, 목사님들이 대부분이다. 요청을 받아들이고 한 두 개의 포스팅이 올라오면 팔로잉을 끊는다. 내 인생 가장 훌륭한 목회자라 여기는 내 남편이 설교질 하는 것도 못 봐주는데 모르는 목사님의 설교(질)을 참아주랴. 


천성적으로 악질이라서 그렇다. 말하는 것, 대화 참 좋아하는데 가르치는 태도는 못 들어주겠다. 겁이 많아서 싸우지는 못하니까, 피하고 본다. 일단 피하고 영영 보지 않기로 하는 편이다. 정보와 배움을 얻으려고 하는 것이 SNS이고, 거의 유일한 것이 페북이니 앞뒤가 안 맞는 것 같기도 하지만. 배워도 누구에게 배울지, 어떤 매체를 배울지는 '내그 결쯩은드!!!!' 천성적으로 삐뚜룸하니까. 페이스북은 뉴스를 보고, 뉴스에 대한 논평을 보고, 정치인들의 실시간 행보를 보고, 지원하는 단체들과 연결되는 공간이다. 아, 무엇보다 새책 정보를 얻는 곳이다.


구독자로서는 그런 자세를 갖고 있고, 발행자로서는 일에 대한 '홍보 게시판'이 우선적인 쓰임새이다. 순간적인 현시욕이 솟구칠 때가 있는데 그 찰나의 욕구를 풀어 놓는 곳이기도 하다. 모든 글은 '전체 공개'이다. 십수 년 블로그에 별별 일상을 다 공개해왔는데 새삼스레 '친구 공개'로 낯 가릴 게 무엇인가. 처음 블로글 할 때와 여러 형편이 달라져 가릴 것 가리기도 해야 하는 처지가 됐지만 천성과 관성은 어쩔 수 없다. 조금 숨기고 싶지만 숨기지 못한다. 여러 모로 불리한 것을 알지만 하던 짓을 멈추지 못한다. 옛 애인이 들어와 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 헉, 했지만 그것도 잠시. 오늘의 지질한 일상을 나불나불 떠드는 것을 참지 못한다.


남편이 '당신 블로그에 쓴 글들 페북에도 올려'라는 이례적인 메시지를 보내왔다. 개인적으로는 기분 좋은 반응이다. 별다른 설명 하지 않아도 담긴 뜻을 안다. 답신으로 '페친이 1000명, 불특정다수, 일기 공개 불가'라고 보냈다. 남편 역시 알아 들었다. 그렇게 메시지를 보내놓고 깨달았다. 나는 틀렸어! 페북에서 난 틀렸으니 당신들 행복해! 내가 모르는 천 명이 내 찰나적 일기를 본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이 불편한 일이다. 순간적으로 뭘 쓰고 싶다가도 페친 천 명을 생각하면 이내 접게 된다. 정말 난 틀렸어! 당신들이라도 행복하라구! 나 역시 모르거나 관심 없는 페친 사람의 찰나적 일기를 보지 않기 위해 언팔을 한다. (진짜로 존중하기에 언팔하는 거임) 


블로그만이 안전한 곳이다.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다. 그러니 블로그에 오시는 블친들의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린다. 페북에서는 '좋아요' 받는 맛이 삼삼한데. 블로그에서는 무슨 칭찬 받는 재미가 없다. 블로그에 공감 하트 누르는 기능 있는 거 아시나 모르겠는데. 그런 게 있다. 댓글은 못 쓰더라도 그거라도 하나 씩 눌러주시기 바란다. 천성적으로 악질이라 인성이 삐뚜룸하면서 동시에 칭찬에는 무척 연연하는 편이다. 공감 하트 하나에도 기분이 업되고 날아가고 그렇다. 부탁 드린다. 애정 어린 블친의 하트 하나, 모르는 페친의 좋아요 천 개 부럽지 않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 산책  (0) 2019.05.04
백만 송이 장미  (0) 2019.02.14
페친 천 명, 일기장 기능 상실  (16) 2019.01.25
검색 본능  (2) 2018.11.11
출렁다리와 일상  (0) 2018.10.25
아침의 기도  (2) 2018.10.2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