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봐, 일어나 봐.
냉채족발 좀 해줘.
내~가 먹고 싶대?
병철이가 먹고 싶대잖어. 병철이가.


여의도에서 불꽃놀이 한다고 뻥뻥 대포 터지는 소리가 나는 토요일 밤에
늦게 귀가하신 김준현 아니 김종필 씨가 저러십니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병철이가 먹고 싶다니 할 수 없이 일어나서 냉채족발은 못하고,
아쉬운대로 오리파냉채를 만들었습니다.
훈제 오리를 끓는 물에 넣어 기름기 쏙 빼서 파채와 함께 새콤, 달콤, 매콤하게.

이 시간이면 음식 포스팅하기 딱 좋은 시간. 
 

요리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식적 저력에 대하여  (6) 2013.11.15
샤이니 컴백 덮밥  (4) 2013.10.11
'편하게 있어' 오리냉채  (2) 2013.10.05
글로 써버릴 추석  (2) 2013.09.19
깻.콩.항  (6) 2013.09.09
골라 먹는 해물 부추전  (4) 2013.09.06
  1. forest 2013.10.07 09:51

    아오~ 이집 저집 병철이 땜에~~ ㅋㅋㅋ

    진짜 병철이는 어디에 있을까요?^^

    • BlogIcon larinari 2013.10.07 10:44 신고

      어제 김준현과장님의 마눌님께서 그랬잖아요.
      "아니, 병철이가 도대체 어떻게 생겨 먹은 놈이얏!"
      ㅎ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