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를 낳자마자 바로 풀타임 일을 시작하면서 양육에 관해서 세웠던 계획이 생각보다 많이 틀어졌던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시부모님께는 아이들을 맡기지 않으리라는 생각이 분명했는데 결국 시부모님 덕에 두 아이를 일곱 살, 네 살 까지 키울 수 있었습니다.
작년에 시부모님과 완전히 분가하고 올해 채윤이가 학교를 들어가면서 어찌 어찌 하루하루 버티고 지내왔습니다. 아빠도 없는 상황에서 두 아이 데리고 일 스케쥴 조정하면서 학교 방과후 프로그램도 이용하면서 지내왔죠.

채윤이가 24개월 때 쯤,  놀이에 빠져 놀기에 '엄마 앞에 가게 가서 시금치 사올께' 했더니 그러라고 했죠. 잠시 시금치 한 단 사오는 사이에 채윤이 비명에 가까운 울음을 울면서, 무서운 나머지 오줌 싸 놓고, 할 줄도 모르면서 전화해보겠다고 전화기 들고 난리치고...
"엄마 엄마 안나(자기를 스스로 그렇게 불렀었음) 깜짝 놀랬어" 하면서 그 날을 잊지 못하던 채윤이 입니다. 그 때문인지 채윤이는 지금까지 집에 혼자 있는 걸 너무 무서워합니다. 최근까지도 현승이랑 같이 있으면서도 현관 앞에 음식 쓰레기 버리는 것도 못 가게 했으니까요.

그랬던 채윤이가 이번 2학기 부터는 일주일에 두 번 학교 특기적성 마치고 집에 와 혼자 열쇠를 열고 집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학원 가서 현승이를 찾아주고요, 어느 날은 현관 앞에서 만났는데 현승이 짐을 지가 낑낑대며 다 들고 오대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이었던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가 혼자 들어오는 날에는 식탁에 편지를 써놓고, 간식을 준비해 놓기도 하고, 무엇보다 채윤이가 제일 좋아하는 돈 천원을 올려 놓지요. 돈 천원을 가지고 가게 가서 50원 짜리 쵸코렛 하나를 사 먹고는 950원을 다시 갖다 올려놓는 아직 개념없는 채윤이.^^

내일 일을 알지 못하고, 당장 이번 학기 끝나고 다음 학기에는 애들을 또 어떻게 오후에 돌리다 퇴근 시간에 맞춰서 만날 것인가가 고민이기도 합니다. 현승이를 내년에는 채윤이 다니는 학교 병설 유치원에 보내려고 접수를 했는데 내일 모레 추첨을 한답니다. 꼭 돼야 하는데요..
이렇게 일을 하면서 아이들을 키우려니 하루 하루 근근이 살아나간다는 느낌이 듭니다. 하루하루 이렇게 자라주고, 조금씩 더 많은 역할을 감당해주는 아이들이 고맙고 대견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 쓴 일기의 맨 마지막 문장 '이제는 집에 혼자 들어오는 게 별로 어렵지가 않다' 이 말이 어찌나 엄마 마음을 든든하게 하는지....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08.01.14
賞福  (12) 2007.12.15
하루하루 근근이 살아가는 엄마  (12) 2007.12.04
개천절은 우리 가족행사  (14) 2007.12.03
열.공.  (20) 2007.11.14
장원  (15) 2007.11.06
  1. 은행나무 2007.12.04 19:44

    홀로서기 하는 채윤이의 모습이 짠하다.
    대견하기도 하고.
    '엄마가 너무 좋아서~..'
    사랑해 주는 딸로 인해 힘을 내라.
    남매를 두어서 행복한 줄 알고.^^
    하민이는 언제쯤 혼자 있을래나.ㅜㅜ
    목회 할려면 그래서 둘 이상은 되어야 한다는 선배들의 말씀.

    잘 자라는 채윤과 현승이가 감사하다.^^

    • larinari 2007.12.05 09:40

      그지? 대견하기도 하고 짠하기도 해.
      결국 이렇게 자라서 언젠가는 엄마의 친구가 되어주겠지 싶고...
      목회하려면 둘 이상 되야하는 이유.
      어렸을 때 부모님 밤에 심방 가면 동생이랑 둘이 있어도 그렇게 무서웠어. 그래서 그럴 때마다 같이 와서 있어주는(걔네 엄마는 우리 부모님이랑 같이 심방가시고) 친구가 있었어.

      하민이에게는 그럴 또래 친구가 주변에 없으니 더 아쉽네.

  2. 물결 2007.12.04 20:01

    ^.^ 채윤아,
    엄마갸 너한테 '너 참 대단하다.'라구말하래. 쿡쿡쿡.

    • larinari 2007.12.05 09:40

      하민아! 이따 채윤이 오면 꼭 말해줄께.(이모가)

  3. h s 2007.12.04 20:38

    끝에 말이 제법 큰 아이의 말 같으네요.^^

    늦은 시간에 퇴근 길에 어린이 집에서 아이들을 찾아 데리고 가는 엄마들을 보면 짠한 생각과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힘이 많이 들겠지만 엄마는 위대하니까 능히 감당을 하시는 가 봅니다.

    • larinari 2007.12.05 09:42

      제가 제일 늦는 날이 월요일인데 그래봐여 여섯 시거든요.
      근데 겨울이 되니까 깜깜해져요. 어린이집에 가면 채윤이랑 현승이랑 둘으만 남아 있는데 그거 보면 참 마음이 안됐어요.

      오늘 아침에는 채윤이가 잠을 깨면서 막 울더라구요. 무서운 꿈 꿨다고 하면서....유치원에 자기랑 현승이랑 둘만 남아 있었대요. 그런데 선생님이 마녀라서 자기 둘을 괴롭히고, 엄마한테 전화도 못하게 하고 집에도 안 보내주더래요. 잠을 깨고 나서도 한참을 울고 무섭다고 하는데...
      꼭 제가 죄 지은 기분이예요.ㅜㅜ

  4. h s 2007.12.05 22:19

    으~~유!
    우쩌나?

    하지만 그러면서 채윤이와 현승이는 강하게 자라게 될 것입니다.
    너무 걱정 마세요. ^^

    • BlogIcon larinari 2007.12.06 09:43 신고

      점점 강해지는 느낌이 확실히 들어요. 애들 자라는 속도를 엄마가 못 따라가는 것 같아요.^^

  5. hayne 2007.12.06 00:07

    해인이 7살땐가 애들 집에 두고 잠깐 수퍼 갔다 집에 오니 두아이가 울면서 밖으로 나와 있는거야. 기원이는 내복입은 채로 말야.
    이유인즉, 엄마 없다고 기원이가 문앞에서 엉엉 우니까 윗집인지 아랫집인지 아저씨가 시끄럽다고 뭐라 하셨는지 해인이도 덩달아 무서워져서 울면서 나와 버린거지.
    얼마나 깜짝 놀라고 불쌍했던지.. 이 글 보니까 그 생각이 나네.
    채윤이가 제법 잘 적응하고 있는거 같으니 엄마 죄 지은 기분같은거 갖지 마셤.

    • BlogIcon larinari 2007.12.06 09:43 신고

      그르게요. 죄의식 같은 거 순간 감상적으로 마음을 휩쓰는데 털어버려야죠. 그나저나 커피 일 잔 할 때가 됐는데요.

  6. BlogIcon ♧ forest 2007.12.06 11:22

    채윤이 어머님, 정말 장하세요~
    그리고 채윤이도 장한 딸이네요. 박수 보내드려요~^^

    • BlogIcon larinari 2007.12.07 10:41 신고

      이렇게 이렇게 엄마도 딸도 자라가겠죠.
      타코양과 그 어머님처럼 말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