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 가면 두 개의 그림이 나옵니다.
물 속에서만 노는 채윤이 그림, 물 밖에서만 노는 현승이 그림.
모래사장에 앉아서 끝없이 모래놀이를 하는 현승.
가끔은 그 모래사장 위를 다다다다 뛰어 다니기도 하는데 그 때가 참 귀엽죠.
헌데, 거제도의 몽돌 해수욕장은 돌멩이로 된 해수욕장이네요.
별로 물 취향이 아닌 현승이는 다다다다 뛰어다니는 놀이를 하나도 못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좀 속상한가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는 몽돌이든 모래든 발이 아프든 말든 바닷속에서 나오질 않죠.
재밌긴 재밌고 혼자 놀기에는 쫌 무섭고....이럴 때 채윤이에게 아빠가 있다는 건, 뭐랄까 참으로 복된 일이죠. 저렇게 바다에만 가면 아빠는 채윤이 옆에서 떠나질 못하고 파도타기 시중을 들어야 해요.

두 아이가 참 달라요.
動적인 채윤이, 靜적인 현승이.
두 어른도 달라요.
동적인 신실이, 정적인 종필이.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가차 진주 처가댁에 내려왔다가 잠시 얼굴을 보게된 성호삼츈 덕에 가족사진 한 장 남겼네요.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전녀전  (4) 2007.08.21
외도  (3) 2007.08.20
학동 몽돌 해수욕장  (2) 2007.08.20
태극기 휘날리며~  (0) 2007.08.20
거제도 애광원  (5) 2007.08.18
돼지 잡아 사자 보러가다  (7) 2007.08.12
  1. BlogIcon forest 2007.08.20 17:55

    채윤이 수영복 너무 이뽀~~~
    채윤이가 많이 컸네요...^^

    • BlogIcon larinari 2007.08.21 00:27 신고

      물려받은 건데 제가 봐두 참 이뻐요.
      이 자리를 빌어서 예지언니와 그 언니의 엄마에게 감사 말씀!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