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한영 마약커피 본문

Cafe Nouwen

한영 마약커피

larinari 2011.07.03 02:30


 



한영교회 청년공동체 TNT 주일 예배가 시작되는 2시에는 나우웬 카페를 찾아주세요.


날이면 날마다 오는 카페가 아닙니다.
일주일에 딱 한 번, 한 시간, 예배를 찾는 사람들, 예배를 향해 나가는 사들, 일주일 동안 그리웠던 사람들과의 천국의 만남을 위해서 문을 여는 '나우웬 카펩'니다.

날이면 날마다 오는 커피가 아닙니다.
일주일에 딱 한 번만 여는 나우웬 카페,
여름 한 철만 폭풍드립되는 마약커핍니다.



나우웬 카페 문 열 때 내걸었던 슬로건, '별다방, 콩다방과, 던킨보다 훨 맛잇는 커피'에
부합하는 여름 메뉴입니다. 별다방 콩다방의 캬라멜 마끼야또 같기도 하지만 징하게 달지 않고 느끼하지도 않은 그런 맛입죠.
이건 순수하게 모님의 사랑이 낳은 메뉴라 할 수 있습니다. ^^)V


*******


라고 광고를 해도 무색치 않는 마약커피로 부시시한 주일아침을 시작합니다.
마약커피를 타는 여름이 오면 도사님의 아침식사는 여느 평일과 다를 것 없이 씨리얼 등으로 알아서 떼우셔야 하구요. 아! 아무리 그래도 맛있게 핸드드립한 커피 한 잔은 설교 하실 그 분 손에 꼭 들려 내보냅니다.


올 여름 다시 출시 한 지 한 달 쯤 됐나요?
점점 양이 늘어납니다.
작년 재작년 마약커피이 맛을 보신 어른들께서 그 중독적 맛을 못 잊으시고 예배 끝나고 식사들 다 하셨는데 집엘 안가십니다. 본당 뒤를 하릴없이 빙빙 도시는 분들이 생겼다지요.
청년들 먹는 거 널름널름 달라고 하기도 뭣하셔서 뻘쭘하신 분들께 넉넉히 나눌 마음에 오늘은 한 6,70잔 정도의 분량으로 더 늘어났습니다.


세상 어디서도 마실 수 없는 커피임을 확신합니다.
모님의 사랑과, 사랑을 닮은 번뇌와, 번뇌를 닮은 자기연민과, 자기연민을 닮은 자만심 등 넣을 수 있는 것은 다 넣은 커피니까요.
나우웬 카페 3년 째 하면서 처음에 '내가 커피를 준다. 그 어떤 커피보다 신선한 커피를 내가 너희들에게 준다'였는데...
갈수록 '마셔줘서 고맙다. 커피를 내미는 제 손을 기꺼이 받아줘서 고마워'라는 마음이 커지네요.


요즘은 마약커피 타는 시간이 가장 거룩한 진짜 예배시간 같아요.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일 아침의 커피  (0) 2011.07.10
마약커피로 시작하는 주일아침  (17) 2011.07.03
한영 마약커피  (0) 2011.07.03
커피, 모른다는 것을 배우다  (9) 2011.05.08
요즘  (12) 2011.04.16
카페 사람들  (8) 2011.03.3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