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한 빌라 두 마음 본문

그리고 또 일상

한 빌라 두 마음

larinari 2014.12.11 20:35

 

 

 

동인리버빌 또 하나의 가족 '동인이'를 보는

동인리버빌 주민 두 개의 시선.

 

빌라의 미관을 소중하게 생각하시는 나동 아줌마가

개 판자집과 그 앞에 놓인 개 음식들에  개빡치셔서 아래쪽 대자보를 먼저 붙이셨다.

 

가동 202호 아줌마는 얼굴없는 주인 중 하나로 주로 남편을 통해서 동인이를 돌보시더니

또 다른 대자보를 내걸으시며 동인이의 실소유주로 커밍아웃 하셨다.

 

그리하여 동인이 근황은 이렇다.

허술했지만 정겨웠던 주차장 옆 판자집은 철거되었다.

동인이는 농성 한 번 해보지 못했다.

철거 후 건물 뒤쪽으로 이사를 했다.

 

반전.

형편이 훨씬 좋아졌다.

유령 주인이 여럿이다 보니 서로 의견 조율할 방법이 없는 탓.

집이 갑자기 두 채나 생겼다.

이 녀석 개 주제에 다주택 소유자가 되었다.

개 부럽.  

이 주인 저 주인, 이것 저것 마이 멕여서 핼쓱했던 볼도 통통해졌다.

완전 개 부럽.

 

여하튼 동인리버빌의 동인이는 잘 지내고 있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녀오겠습니다  (2) 2016.07.03
중는 건가?  (7) 2015.03.19
한 빌라 두 마음  (4) 2014.12.11
또 하나의 가족, 동인이  (4) 2014.12.06
캐릭터가 살아 있는 사람들  (2) 2014.11.02
하루 일기  (13) 2014.10.14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뮨진 2014.12.12 01:43 동인이 조케따. 넌 기도하지 않아도 하나님이 집도 주시고 밥도 주시고. 내가 그런거 기도하면 하나님은 늘 그러시거든. 너는 날 믿니? 이러시면서 믿음테스트 맨날 하셔. 설마.. 너처럼 고난받다가 그냥 흐름대로 살면 그냥 넝쿨째 굴러들어오니?
    암튼 아프지 말고 볼살 더 통통해지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12.17 09:10 신고 동인이가 볼수록 애가 기품이 있더라.
    그르게. 동인이처럼 기품있게 흐름을 따라 살면 집이 두 채는 아니어도 한 채 정도는 생길까? 흠.....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 프로필사진 아우 2014.12.12 10:34 쩝쩝쩝... 그래두 돌보는 사람이 훨 많으니, 그 정도면 그 빌라 물이 좋다~ 4층에 자리잡고 있는 개 착한 가족들 때문인지.... 동인이 복도 많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12.17 09:11 신고 봤지? 4층에 사는 사람들은 개 입만 살았어.ㅋㅋㅋㅋ
    정말 몸으로 돌보는 사람들은 따로 있더라.
    이런 사람들에게 늘 고맙고 미안한 마음으로 살고 있는 것 같아.
    더욱 그러한 요즘이야.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