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핸드드립 예수님 본문

Cafe Nouwen

핸드드립 예수님

larinari 2012.08.14 10:47

 

 

갈릴리 호숫가의 그 새벽,
영혼도 몸도 주린 제자들에게 예수님은 생선을 구으며 찾아오셨다.


오늘 그 자리에 다시 오신다면 커피를 내려 지친 제자들을 맞지 않으실까?
새벽의 차거운 공기를 타고 향긋한 커피향이 호수 위로 퍼져나간다.
그 향를 맡은 제자들이
'와, 커피향 쥑인다. 저 커피 진하게 한 잔 마시면 살겠네...' 할 때.
예수님께서 한 손에 동포트 드시고 손을 흔드시며 불러주신다.

그 해 바리스타 대회에서 1등 먹은 스페셜티도 따라잡지 못할 최상품 원두를
손수 핸드드립해 나눠주시는 것이다.



커피에 취해 온 몸 녹아내리는 베드로에게 "베드로야, 한 잔 더 주련?" 하시고
새로 내린 커피를 정성스레 건네신다.
그리고 가장 부드럽고 따스한 소리로 말씀하신다.
"베드로야, 오글거리지만 오해 말고 들어. 베드로야, 너....  너 말이다...나를 사랑하니?"


<페북 담벼락에 끄적이고 댓글로 더 재밌었다.>


댓글1
김종필 : 예수님, 도시에 방문할 때마다 카페 거리를 다니시며 카페에 들어가 설교하시고, 부산 앞바다 바리스타 박주현 카페에 들려 "이제부터는 내가 너를 '갓(God) 내린 커피' 파는 자로 세우노라" 하시겠네. 정신실 씨는 예수님 제자들 전도 여행에 커피 떨어지지 않게 커피로 공궤하고...


댓글2
정신실 : 신나게 바베큐 파티하고 후식으로 커피 마시는데 원두가 떨어져 당황하자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께서 정신실에게 '예수님이 이르시는대로 하라' 명하시고 예수님께서 정신실에게 '빈 밀폐용기를 여럿 준비하라' 하셔서 순종하니 용기마다 어제 볶은 블루마운틴100% 로 가득차니라... 둡뚜바 두비두바.


댓글3
기김진호 선생님 : 커피 두 알로 오천 명을 마시운 사건도...


댓글4
정신실 :  예수님을 자기 집에 초청한 시몬이 열받았던 이유가 그거라네요. 예수님을 위해서 야심차게 준비한 커피파티였는데 마리아가 옥합을 깨는 바람에 커피향이 다 묻혔대나 어쨌대나...ㅋㅋ


댓글5
기김진호 선생님 : 커피와 예수님, 정말 이런 신선한 패러디를 자주 볼 수 있었으면 해요. ^^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잔  (2) 2013.03.16
융드립  (5) 2013.02.19
핸드드립 예수님  (2) 2012.08.14
얼음과 커피(by 털보님)  (5) 2012.06.15
PPong 다방, PPong 커피  (9) 2012.05.15
햇살 커피  (2) 2012.02.27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