쮸쮸병을 떼야하는데 나날이 쮸쮸 먹는 양은 더 늘고 이 녀석 밥은 안 먹으니 걱정.
베지밀을 먹이고 있는데 아무래도 영양가를 생각해서 생우유를 함께 먹여야겠다고 결정.
그런데 이 녀석 쮸쮸통에는 베지밀만 넣어서 먹어야 하는 줄 알고 있으니...

2005/04/08

밤에 쮸쮸 먹고 자겠다고 졸라서 쮸쮸통에 우유를 넣어서 줬다.
안 먹겠다고 울고 불고 난리다. 베란다에 있는 쮸쮸를 가져다 넣으란다.
다른 식구들은 거실에서 선풍기 아줌마 성형수술하는 내용 나오는 티브 보고 있었다.
김현승은 그 아줌마 얼굴 무섭다고 하도 그래서 방으로 데리고 재우러 들어간 것이었다.
이 녀석 무서워하고 있는 차에 협박을 해버렸다.
'김현승! 너 이 쮸쮸 먹어? 안 먹어?'
(막 울면서 소리 지른다) '안 먹어!'
'어쮸~ 너 이거 안 먹으면 엄마 나갈거야. 나가서 무서운 아줌마 얼굴 볼거야. 먹어? 안 먹어?'
'안 먹어!'
'그래? 그러면 엄마 나갈거니까 너는 먹지 말고 있어'
'으앙~~~'뒤집어진다.
'이 쮸쮸 먹을거야 안 먹을거야?'
'먹을거야'
하면서 입에 문다.
얼른 옆에 누워서 머리 만져주고 토닥거려 주니까 이 녀석 오버하기 시작.

쮸쮸 한 모금 먹고 입에서 빼고는 '마시따~'
또 한 모금 먹고 빼고는 '마시따~'
헛 웃음까지 웃어가며 처절하게 오버를 한다.

---------------------------------------------
채윤이 같았으면 둘 중 하나다.
끝까지 싸워서 안 먹든지.
아니면 먹어도 끝까지 씩씩거리면서 '엄마가 권위로 억지로 먹인거야! 내가 좋아서 먹은 게 아니야' 하는 메세지를 계속 보냈을 것이다.
현승이 이 녀석 F 맞는 거 같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저구 안녕  (0) 2007.07.13
쮸쮸 안녕  (0) 2007.07.13
험한 세상에서 살아남기  (0) 2007.07.13
자전거 타고 병원 다녀오기(아빠글)  (0) 2007.07.13
현승이가 말을 어떻게 배웠을까?  (0) 2007.07.12
미나내~갠타나~  (0) 2007.07.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