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하나님,

제 움켜쥔 주먹을 펴기가 너무 두렵습니다!
더 이상 붙들 것이 없을 때 저는 누구일까요?
빈손으로 주님 앞에 설 때 저는 누구일까요?
서서히 손을 펴 깨닫게 도와주소서.
제가 소유하고 있는 것이 제가 아니라
주님이 제게 주시려는 것이 곧 저임을.
주님이 제게 주시려는 것은 사랑입니다.
무조건적이고 영원한 사랑입니다.

 

'정신실의 내적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로 말하기 몸으로 글쓰기_오전반  (0) 2020.09.08
한 이름, 한 사람  (0) 2020.08.23
헨리 나우웬의 기도  (0) 2020.07.26
새와 나리  (0) 2020.07.25
여자로 말하기, 몸으로 글쓰기  (0) 2020.07.17
2020년 하반기 [내적여정 세미나]  (2) 2020.07.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