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글이 가득 고여야 흘러나오는 것 같기도 하고,
어떤 땐 텅 비어있다 느껴 막막한데
글이 글을 불러내어 계획에 없던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고 그래요.
양육만이 '존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 글쓰기도 '존재'로부터 나오는 것이 아닌가 생각도 해봅니다.


'정신실의 일상애'는 블로그에 모아놓은 일화와 통찰들이 다 소재니까 장전한 총알이 꽤 되는거죠.  벌써 여섯 번째 글.

 

http://www.crosslow.com/news/articleView.html?idxno=606

 

 

 

  1. 뮨진짱 2012.09.04 18:46

    그러잖아두 크로스로에 가서 미리 봤습니다^^
    크로스로에 이런저런 좋은 글들 많던데요?뒤적뒤적 하다가
    김회권 칼럼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쭉 본 다음에 직장에서 다 인쇄해서.
    지금 보구 있어요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2.09.05 09:18 신고

      칫, 내 껀 그냥 읽고 김회권목사님 칼럼은 출력했다 이거지!
      ㅋㅋㅋㅋㅋ

  2. forest 2012.09.04 21:13

    흐흐... 글쓰기도 존재로부터 나오는 것이 아닐까, 동감 동감~^^

  3. BlogIcon 털보 2012.09.07 10:17

    현승아, 털보 아저씨네 집에 놀러와서.
    앵그리버드 잔뜩 모아놨다.

  4. BlogIcon larinari 2012.09.09 10:06 신고

    마음만은 강동구민인데....
    명일동이 왜 이리 먼지요.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