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에 꽂혀 있고 악기장 속에 쳐 박혀 있던 책들을 정리하고,
커피며 여러 잡동사니들 정리하고,
책상의 유리 밑에 깔린 아가 사진을 빼내고....
드라마에서 봤던 것처럼 책상에 놓여 있던 액자를 들어 의미심장하게 쳐다보고 박스에 넣고,

그리고 컴에 저장된 즐겨찾기를 지우고,
마지막으로 바탕화면에 깔린 우리 채윤, 현승 사진을 삭제하고,

그렇게 흔적을 지우고 215호 음악치료실을 나왔다
2004/08/25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소에 뼈를 묻으까?  (0) 2007.07.03
백수 첫 날  (0) 2007.07.03
흔적을 지우고  (0) 2007.07.03
말랑말랑한 말들을  (0) 2007.07.03
음악치료실 가는 길  (0) 2007.07.03
걱정  (0) 2007.07.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