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목요일로 잡혀 있어서 첫 운동회를 엄마 없이 하겠구나 하고 마음이 짠했었는데....으흐흐흐...오락가락 하는 날씨 덕에 금요일로 연기돼서 함께 할 수 있었다. 사실 목욜에 비와서 연기되게 해달라고 챈이랑 같이 기도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회식 할려고 줄 서 있는 채윤.

집에서는 커 보이는 애가 학교 가서 보니 젤 쬐고만 1학년.
엄마가 유치원 행사에 같이 못했던 경험이 많아서 학교에 온 엄마를 보고는 다른 어떤 애들보다 반가워한다. 엄마를 보자마자 마구 들뜨기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기기는 5등 중에 5 등 입니다.

육상선수, 핸드볼 선수 경험이 있는 아빠 딸이 왜 이러냐? 라고 아빠는 속상해 하지만 100m 23초에 뛰는 엄마의 딸이기도 하니깐!ㅡ.,ㅡ
달리기 마치고 열심히 비디오 찍으시던 할아버지 막 웃으시면서,
"된 발이야. 된 발. 춤추는 거 보면 달리기 잘하게 생겼는데..." 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 민지랑. 민지는 예전에 채윤이 그림일기에도 등장했던 친구.

올해 하남시 모든 초등학교 운동회 1학년은 죄다 꼭두각시 춤이었다.
꼭두각시 단체 춤을 위해서 의상 준비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두각시용 한복이 문방구에서 12,000원인가 얼마로 팔았다는데...

와~ 한 번 입으면 못 입을 수준의 바느질에 결정적으로 이쁘지도 않았다.
다들 사니까 자기도 사달라고 조르는 채윤이를 설득해서 지 한복에 고무줄 껴서 황진이 한복으로 변신시켜서 입혔는데 이뻤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이튼간 춤은 열심히 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윤이 유치원 학교 행사 때마다 촬영 담당이신 할아버지와 할머니도 오셔서 지켜봐 주시니 채윤이 어깨가 더 으쓱으쓱.

치킨 집들이 아예 부스를 차려 놓고 판매를 하고 있었다. 할머니가 치킨 한 마리 바로 쏘시고, 할아버지 슬쩍 없어지셨단 싶었더니 참이슬 한 병 공수해 오시고..
식사하시면서 '예전에는 운동회가 동네 잔치였다'면서 옛날 얘기도 들여주셨다.
'옛날에 운동회 하면 뭐 입고 갔는 줄 아냐? 한복 입고 갔어'하시면서 할머니가 웃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니뭐니 해도 채윤이가 가장 행복한 이유는 먹는 거다.

번데기랑 솜사탕이랑 양손에 그득하게 들고 있으니 김채윤. 좋지 아니한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쥐포를 먹던 친구와 솜사탕 바꿔 먹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번데기 먹고 있는 채윤이 옆에 와서는 번데기 찍어먹는 이쑤시개를 뺏어 들더니 찍어서 채윤이 입에 연실 넣어주고 있는 강동민 이라는 친구.

이 녀석 이렇게 노골적으로 들이대면 여자들이 바로 튕긴다는 걸 모르는 듯 하다. "동민아! 채윤이 이뻐?" 했더니 수줍어 하다가 "히히히..네. 이뻐요" 이런다.

비가 올 듯 말 듯 흐린 날이라서 아이들이 뛰고 운동하기에 더 좋은 날씨였다.
이럴 때 함께 해 주실 할아버니 할머니가 계셔서 감사하다.
무엇보다 오락가락하는 기상이변 덕에 운동회에 함께 해줄 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악가족으로 소개합니다  (12) 2007.10.06
아침은 밥으로!  (15) 2007.10.03
1학년 5반 김채윤 운동회 하던 날  (20) 2007.09.22
네 집 문설주와 바,깥,문,에도...  (3) 2007.08.21
죽은 줄 알았던 엄마  (0) 2007.07.14
로봇이 아니랑 얘기지  (0) 2007.07.14
  1. BlogIcon larinari 2007.09.22 23:06 신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이네요.

  2. BlogIcon 이윤아 2007.09.23 23:05

    이날운동회 하는줄 알았다구요~!!ㅋ 아파서 집에 있는데...
    막..소리나고 노래소리,응원소리..ㅎㅎ
    "채윤이도 하고있겠구나.."하고 생각했는뎅ㅋ

    오늘 예배때 현승이한테 "채윤이누나 운동회했지?" 하고 물어보니까
    맞대서..역시 그랬군...해버렸다는..ㅎㅎ

    현승이도 갔었냐니까 자긴 어린이집에있었다고...ㅋㅋㅋ

    채윤이 정말 잘뛸꺼같은데~!!!!!
    유치부클럽에 사진도 구경하러 오세욤!

    추석 즐겁게 잘보내시어용!♡

  3. BlogIcon 이윤아 2007.09.23 23:10

    아!!!!한복은 채윤이꺼가 젤 이뻐보여요!ㅋ

    글 보기전에 사진만 딱 보고 . 첨에 주인공인가~~~~했어요!ㅎㅎ

  4. BlogIcon 이윤아 2007.09.24 19:35

    ㅎㅎ 환절기라 좀..ㅋ 천식이 있어서 조짐이 보였었는데
    과제땜에 밤새고 그러면서 무리했더니..왕창.;; 고생한번 했어요~
    지금은 많이 괜찮아 짐..ㅎㅎㅎ

    추석연휴 잘~쉬시고 또 즐겁게 지내세요~
    맛있는 것 많이많이 드시공!!ㅎㅎ

    현승이는 주일날.."선생님 끝나고 던킨가구싶따~ 던킨가요~"
    이러더니...ㅋ 끝나고 어느새 사라져버렸다는....ㅋㅋㅋ

  5. BlogIcon ♧ forest 2007.09.27 07:54

    완전 채윤이가 주인공이구먼요^^

    채윤이 먹는 모습 진짜 복스럽다~
    저렇게 들이미는 친구들 꼭 있다니까요.ㅎㅎ

  6. BlogIcon 이윤아 2007.09.27 21:18

    항상이뻐요 항상!ㅎㅎㅎ

    저도 던킨이랑 롯데리아.. 마구마구 좋아하는걸요 머~
    아무래도 방학중일때 보다는 시간 맞추기가 어렵네요ㅠ

    연락을 자주하면...ㅆ ㅏ모님 귀찮으실것 같고~ㅎㅎㅎ
    끌끌끌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09.28 10:09 신고

      싸모님이 일하고 집에 들어오셔서 두 어르신 시중 들다보니...항상 엄청 바빠 보이넹.^^

  7. BlogIcon 채윤조아^^ 2007.09.28 00:26

    으하하하하 내가 좋아하는 채윤이~~~~~~~~~~ㅎㅎㅎ
    어찌나 이쁜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많은 군중들 속에서두 채윤이만 눈에 들어온다는.ㅋㅋㅋㅋㅋㅋㅋㅋ채윤이가 누굴 닮았는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이윤아 2007.09.28 07:34

      ㅎㅎㅎ
      달리기 몇등했냐니까 당당하게 꼴등!!!!!
      하는...멋진 채윤양.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09.28 10:10 신고

      채윤이는 누굴 닮았냐 하면 채윤이 고모랑 똑같이 생겼어.
      ㅎㅎㅎ

      다행인 것은 채윤이는 자기가 못하는 것에도 당당하다는 거.별로 창피해하지 않는다는 거.ㅎㅎ

    • BlogIcon 채윤조아^^ 2007.10.02 01:11

      아주 긍정적인 사고를 가진 채윤양..ㅋㅋ
      그래서 제가 좋아하죠..ㅋㅋ
      나랑 좀 닮은구석이 많다니까.ㅋㅋㅋㅋㅋ
      윤아는 달리기 몇등??ㅋㅋ
      난 육상부였다고 잘난체좀 하고 가야지~~~ㅋ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7.10.02 21:52 신고

      그렇단 말이쥐?육상선수였단 말이쥐?
      나는 100m 23초.
      멀리 던지기 8.8m
      운동 잘 하는 사람들 은근히 얄미워.
      ㅜㅜ

  8. 신의피리 2007.09.28 13:26

    늘 달리기 1등만 하던 아빠의 심정,
    슬프구나...ㅜㅜ

    • BlogIcon 이윤아 2007.09.28 18:51

      ㅎㅎㅎ
      도사님께는...
      현승이가 있어요!!!
      지금부터 단련을.......ㅋㅋㅋㅋㅋ
      아빠와 함께 운동!!♡

    • BlogIcon 채윤조아^^ 2007.10.02 01:12

      아~~~ 이분이 도사님이셨구나...ㅋㅋㅋㅋ
      어쩐지..ㅋㅋ
      안녕하세요 도사님..ㅋㅋ
      어제 특새때 혼자 돌아가시는 모습이
      살짝..ㅋㅋ항상 든든한 오른팔 왼팔,몸이 있으신데.ㅋ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7.10.02 21:51 신고

      그 분이 도사님이야.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