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100점짜리 엄마를 소개시켜줄께 본문

푸름이 이야기

100점짜리 엄마를 소개시켜줄께

larinari 2007. 7. 13. 17:04
채윤아!
오늘 아침 엄마 아빠 출근하는데 유난히 힘들어하더구나.
채윤이 마음처럼 엄마 아빠가 늘 채윤이 옆에 있어줄 수 있다면 참 좋겠구나.
아침마다 보는 채윤이의 장난스런 웃음을 못 보고 나온 날이라 엄마가 마음이 무겁구나.
채윤이 울음소리가 아직도 귀에 쟁쟁해서 마음 한 쪽이 아파.

엄마는 '내가 엄마가 되면 최고의 엄마가 되리라. 100점 엄마가 되리라' 마음 먹었었단다.
엄마가 채윤이 엄마가 됐는데 막상 100점은 커녕....
그래, 이제 엄마는 100점 엄마의 욕심을 버릴려고 해.
100점 엄마는 애초부터 할 수 없는 것이었어.
현승이가 생긴 순간부터 엄마는 채윤이 엄마와 현승이 엄마도 되어야 하니까 그렇고.
현승이가 없다해도 100점으로 채윤이를 사랑할 수는 없었을 것 같구나.
생각해보면 엄마는 항상 100점에 한참 모자란 사랑을 줬지만 채윤이가 이 만큼 잘 자랐지.

설령 엄마가 회사를 안 가고 채윤이 옆에 늘 함께 있다해도 100점이 되지는 못해.
무슨 말인가 하면 그렇다 해도 채윤이는 슬픈 일이 있을 거라는 것이지.
엄마가 아무리 노력해도 채윤이는 슬프고 아픈 일을 겪어야 할 거야. 사실 채윤이가 엄마 뱃속에서 나온 그 순간부터 엄마를 떠난 것이나 다름 없는 것 같아.
(이것을 엄마 자신이 먼저 깨달아야 했었어)
요즘은 날이 갈수록 엄마가 채윤이를 행복하게 해주지 못한다는 생각에 죄책감이 많이 드는데...
그것 역시 엄마의 욕심이야.

채윤이에게 100%의 행복을 주고, 어떤 슬픔의 여지도 남기지 않고 사랑할 분은 하나님 한 분 이란다.
그래서 엄마는 다행이라고 생각해. 100점 엄마가 되지 못해도 채윤이가 하나님을 아는 이상 120의 행복을 찾을 수 있을테니까. 엄마는 아무리 노력해도 앞으로 채윤이의 마음 아프게 할 일도 많겠지만 엄마가 할 수 없는 부분들에 대해서 하나님 그 분이 엄마에게 하셨듯 채윤이를 사랑하고 보호하실 것을 믿고 감사한다.
오늘 아침 채윤이의 우는 소리 들으며 마음 아팠지만 엄마에겐 그 아픔을 해결할 힘이 없음을 깨달았어. 채윤이가 하나님을 만나면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이지.
채윤아 다만 엄마가 할 수 있는 만큼 채윤이를 사랑한다. 엄마가 할 수 없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늘 기도할께. 채윤이가 걸음마를 혼자 했던 것처럼 혼자 걸어서 하나님을 만나는 것에 다다르도록 그렇게 기도할께. 그게 젤 중요한 것 같아.

오래 울지 않고 안 되는 것에 대해서 빨리 포기할 줄 아는 채윤이가 아침의 슬픈 감정들 빨리 털어 버리고 어린이집에서 즐겁게 지냈으면 좋겠다. 오후에도 할아버지 할머니와 즐겁게 지내길 기도할께. 하나님처럼 사랑할 수는 없지만 엄마가 최선을 다해서 화내지 않고 채윤이를 이해하고 기다리는 노력하면서 채윤이를 사랑할께.
귀여운 채윤아! 안녕!
 
20003/10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 번째 생일에  (0) 2007.07.13
정의의 사자 채윤1  (0) 2007.07.13
100점짜리 엄마를 소개시켜줄께  (0) 2007.07.13
눈물나게 감동적인 기도  (0) 2007.07.13
무심결의 행동  (0) 2007.07.13
채윤이는 39도  (0) 2007.07.1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