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가족들과 함께 속초 여행 중이었네.
맛으로 유명하다는 '만석 닭강정'을 찾았네.
중앙시장으로 가서 회를 먹기 전 닭강정을 한 박스 샀다네.
강정을 사자마자 언니는 말했다네.
"내가 들께."
드문 일이라 엄마빠는 의아했다네.
언니는 아주 예쁘게 포장된 선물 상자, 예쁜 캐리어, 뽀대 나는 쇼핑백 같은 것만 드신다네.
무겁거나 스타일에 반하는 어떤 것도 손에 들지 않는다네.
한 마디로 엣지 없는 것들은 개나 줘버려.


치킨박스? 언니 스타일 아니라네.
헌데, 언니가 어쩐 일?
시장통을 걷다 금방 깨달았다네.
중앙시장을 찾은 여행객들은 모두 손에 손에 닭강정 박스였다네.
속초 속 서울사람으로 보이는 모든 사람에세 닭강정 박스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었다네.
엄마빠 눈빛 교환하고 빵터져버렸다네.
언니는 닭강정 박스를 엣지 있게 들고 질척거리는 회시장을 누비며 말했다네.
"이게 속초 스타일이야."


그리고 먹다 남은 닭강정을 싸들고 다녀야했던 그 다음 날도 여전히 언니는 포기하지 않았다네. 속초 스타일을.....


아, 언닌 역시 속초 스똬일.
사춘기는 개나 줘버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는 늙어가고 아이는 자란다  (6) 2012.10.06
누나  (2) 2012.09.11
언닌 속초 스똬일  (6) 2012.08.25
인간은 무엇으로 싸우나  (4) 2012.05.25
뇌가 뒤집어지다?  (8) 2012.03.30
어른 채윤과 만나다  (4) 2012.03.25
  1. 우쭈꿈 2012.08.28 21:52

    악 ㅋㅋ
    속초 스똬일ㅋㅋㅋㅋ
    갈수록 모델포스 폭발하는 챈이♥

    • BlogIcon larinari 2012.08.28 22:12 신고

      쭈꿈, 우리 챈 각선미가 요즘 쭈굼이를 추격해가고 있다.ㅎㅎㅎ

  2. 신의피리 2012.08.29 12:07

    도무지 저럴 땐 내 딸 맞나 싶어.
    정신실의 어린시절이 딱 저러지 않았을까?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2.08.29 15:32 신고

      맞어. 나도 어린 시절에 저러고 싶었어.
      헌데 우리 엄마 아버지는 내가 소꿉놀이하고 인형놀이 하는 걸 그렇게 싫어했어. 집 안 어질러진다고....ㅠㅠㅠㅠ
      우리 집에서는 못하고 친구 집에나 가서 할 수 있었지.
      노인네들이 왜 그랬을까?
      엄마 아버지가 나를 좀 더 자유롭게 키웠으면 채윤이 같았을 것 같애.
      그래서 채윤이를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때로 질투도 나는 이해할 수 없는 감정이 올라오나봐.

  3. BlogIcon 뮨진짱 2012.09.02 23:28 신고

    아 왜 이렇게 맨날 채윤이 이야기에 공감이 되죠?ㅋㅋ ㅠㅠ
    진짜 채윤이 이쁘네요^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