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2015 Big Family Day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2015 Big Family Day

larinari 2015.01.01 20:56

 

 

 

 

1년이 빠르게 지나가고 다시 맞은 Big Family Day입니다.

마인드맵으로 2014년을 되짚어보고 새해의 다짐, 바램을 나누고 기도하는 시간입니다.

아빠 사정으로 올해는 1,2부로 나누어 진행합니다.

2014 마인드맵 그리고 나누며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며칠 전 송년모임에서 '2014, 우리집의 세 가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있어서 엄마 아빠 둘이서만 미리 머리를 맞댔었는데, 넷이 뭉쳐도 그때와 다르지 않네요. 

송년회에선 세 곡의 노래로 지난 2014년을 정리했는데, 세 곡의 노래 들어보실랍니까?

 

 

첫 곡은 김광석이 부릅니다. <바람이 불어오는 곳>

 

한 해가 다르게 숨은 개성을 드러내고 있는 현승이가 2014년엔  K-POP에 푹 빠졌습니다. '나 혹시 병 걸린 거 아냐? 노인병? 왜 나는 아이돌 노래가 좋지 않고 엄마 아빠 어렸을 적 가수들 노래가 좋지?' 걱정도 하면서 김광석, 신승훈, 윤도현에 푹 빠졌었습니다. 남들 스마트폰 붙들고 게임할 때 아이패드 붙들고 김광석 노래를 듣고 또 들으며 시간을 보내곤합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곡은 <바람이 불어오는 곳>, 그 노래 중에서도 '그대의 머리결같은 나무 아래로 덜컹이는 기차에 기대어 너에게 편지를 쓴다' 입니다. 왜 좋냐고 자꾸 물으면 안됩니다. '몰라! 그냥 좋다고~오. 안 좋아할 걸. 괜히 이 노래 좋아했어' 빡칩니다. 그리하여 현승이 덕분에 올해에는 거실에 브람스나 바흐 할아버지 대신 김광석 아저씨로 가득 찼었습니다.  

 

 

다음 곡은 서태지의 <Come Back Home>

 

 이 곡도 현승이가 꽂혀서 잘 부르는 노래이긴 하지만 주인은 채윤이입니다. 5학년 말 쯤 질풍노도 기차를 타느가 싶더니 올 2학기를 지내면서 눈에서 독기가 빠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하여 채윤이가 컴백홈! 대번에 알아듣고 '아, 내 영혼이 돌아왔다고? 맞아. 나도 그렇게 생각해. 그동안 머리에서 뭐가 쓱 왔다가 이젠 빠져나간 느낌? 하하하하' 합니다. 채윤이가 말하는 '영혼이 돌아온 대표적인 증.상.(이랍니다. 증상ㅋㅋㅋ)'은 엄마 아빠를 사랑하게 되었고, 뭔지 모르겠지만 고맙고 더 좋답니다. 컴백홈에는 또 다른 의미도 있습니다. 실기시험을 앞두고는 학교 마치면 선생님 스튜디오나 연습실로 가서 9시 10나 돼서 집에 오는 생활을 해야합니다. '아, 엄마가 해주는 밥 먹고싶다. 집에 가고 싶다' 하며 다니죠. 집이 있으나 집으로 돌아올 수 없는 외롭고 고독한 시간을 견디고 견디면서 채윤이의 음악이 무르익겠지요.

 

 

마지막 엄마 아빠의 노래. 신해철이 부릅니다. <니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

 

2014년은 4월 16일에 멈춰있습니다. 아니 엄마 아빠의 삶은 2014년 4월 16일 전과 후로 나뉠지도 모릅니다. 부모로 사는 삶을 다시 생각했고, 이 땅의 시민으로 사는 것에 대해서 아프게 돌이켜봤으며, 무엇보다 이 절망의 시대에 예수그리스도의 제자로 사는 것에 대해서 원점(이 어딘지도 모르지만)으로 가 섰습니다. 목회자인 남편의 공황 같은 번뇌는 더 깊습니다. 둘 다 잡노마드라 어떤 일이나 상황에 포획되어 사는 편은 아니라 생각합니다. 이만하면 하고 싶은 걸 하면서 사는 편이지요. 그러나, 2014년은 집요하게 물었습니다. 지금 주도적 자발적으로 하나님 나라를 살고 있나고, 나의 나됨을 사는 자리에 있냐고요.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사는 것은 내가 태어난 목에 합당하게 사는 것 즉, 나를 온전히 피우는 것이라 믿기에 진지하게 내게 묻습니다. 니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   

 

 

이 세 곡의 노래가 저 한 장의 마인드맵에서 반복 재생되고 있습니다.

들립니다. 잘 들립니다. 2014년의 노래가.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2) 2015.10.12
가족의 기억, 기록의 가족  (4) 2015.01.06
2015 Big Family Day  (0) 2015.01.01
와글와글 커피  (4) 2014.12.30
따순 늠, 찬 늠  (4) 2014.08.01
2014, Big Family Day  (6) 2014.01.0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