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2016 Big Family Day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2016 Big Family Day

larinari 2016.01.01 21:35



일 년에 한 번 같은 멤버와 동일한 자리에 서서 사진을 찍듯.

매년 1월 1일에는 가족이라는 멤버가

'Big Family Day'라는 이름으로 모여 마음의 사진을 찍습니다.  

Family Day (패밀리데이가 뭐꼬? 궁금해요? 궁금하면 오백 원 말고 파란글씨 클릭!)

중에서 거한 F.D라고 할까요?


송구영신예배 후유증으로 11시 기상, 밥 먹고 또 뒹굴다 또 낮잠, 5시 기상.

그리고 슬슬 나가서 돈주고 먹는 저녁을 먹고 들어옵니다.

촛불을 밝히고 아빠가 딩가딩가 기타소리로 바람을 잡으면 신청곡 날아듭니다.

'지금까지 지낸온 것' 엄마 아빠 감동으로 첫곡을 부르기 시작했더니

올드한 건 딱 질색인 중등부 찬양팀 반주자 출신 고등부 채윤이 입이 엄청 삐죽거립니다.

요즘 기타 좀 하는 현승이가 신청곡을 외치는 대신 반주자로 나섰습니다.

김종필 아들 십삼 년이면 기타반주 되는군요.


2015년 마인드맵 그리기.

늘 그렇듯 가운데 '2015' 써놓고 나면 어떻게 다 채울까 막막해요.

하나 둘 쓰다보면 '아, 그런 일도 있었지. 맞아, 맞아' 어느 새 꽉 들어찬 마인드 조각들.

작년에 썼던 감사제목과 기도제목을 꺼내봅니다.

'와, 나 기도제목 다 이루어졌어!!!!!!' 채윤이 말입니다.

각자 조금씩 숙연해져서 일 년 전에 썼던 내 마음을 읽어봅니다.

그리고 다시 새로운 이야기를 포스트잇에 적어나갑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고, 또 기도하고.....


작년에 자기 기도제목을 읽고, 지난 한 해 감사한 것과 올해의 기도제목을 발표합니다.

'아, 나는 딱히 기도제목은 아니고 그냥 바라는 걸 쓴 거야. 기도할 일을 아니야'

손발 오그라드는 이런 분위기 어려워하는 현승이는 매년 같은 말입니다.

아침에 '엄마~아' 하고 부시시한 얼굴로 나와 안기는 아이들 키가 

밤사이 쑥 자란 느낌이 드는 것처럼

아이들의 기도제목을 듣다보면 1년 사이 쑥 자란 것 같아 놀랍니다.


2015년은 채윤이의 해인 것 같습니다.

가장 많이 아팠고, 가장 많이 기뻤고, 가장 많이 성장했습니다.

채윤이가 꼽는 올해의 찬양은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랍니다.

언젠가 찬양팀 기도회에서 이 찬양을 부르며

'감사해요 깨닫지 못했었는데 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라는 걸....

고마워요 그 사랑을 가르쳐준 당신께 주께서 허락하신 당신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섬기며 나도 세상에 전하리라.....'

가사 한 구절 한 구절 마음으로 닿아와 눈물 콧물했다고요.

그 사랑 일깨워준 엄마 아빠, 그리고 중등부에서 만난 좋은 선생님, 감사하답니다.


어느 새 많이 자란 아이들과 한결같이 온유하고 너그러운 남편.

함께 시작하는 2016년, 부족한 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깨닫게 해줍니다.

돌아서면 귀찮고 얄미울 껌딱지 셋이지만 새해, 새로운 고마움으로 왈랑왈랑합니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Family Day  (2) 2017.01.08
present is present  (11) 2016.04.01
2016 Big Family Day  (2) 2016.01.01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2) 2015.10.12
가족의 기억, 기록의 가족  (4) 2015.01.06
2015 Big Family Day  (0) 2015.01.01
2 Comments
  • 프로필사진 효정 2016.01.21 11:37 모님,
    21교구로 돌아왔더니 김종필 목사님은 21교구로 가시고 없네요.
    ㅠㅠ
    너무 늦었지만, 작년 한해 너무 감사했습니다.

    올해 새해 복 많이받으시고 요새 날이 찬데! 감기 조심하셔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6.01.23 17:35 신고 21교구로 왔구나! 남편은 7교구, 장년교구로 갔어요.
    남편이 4부 사회볼 때는 4부 예배 드리면서 성가대에서 효정 자매 얼굴 찾아보곤 했는데.... ^^

    고마워요.
    효정 자매도 올해 작년보다 더 자유롭고 행복한 나날 보내세요.
    어느 따뜻한 봄날 양화진 공원에서 커피 한 잔 나눠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