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가 혼자 끝까지 부를 수 있는 동요

1. 나는 나는 바다로 갔었지
2. 호롱호롱호롱 산새 소리에
3. 세상에서 가장 예쁜 손
4. 통통통
5. 눈은 어디있나
6. 작은별
7. 빨간 자동차가
8. 생일축하 노래
9. 씨씨씨
10. 초록초록 가지에
11. 나뭇잎들이
12. 아기 개구리가
13. 학교종을 비롯한 송아지, 곰 세 마리....
14. 삐약 삐약 병아리
15. 드릉드릉드릉
16. 우리 엄마 난 좋아
17. 내 동생
18. 할머니도 안경 쓰고
19. 우리 아기 불고 노는
20. 노래는 요술쟁이
21. 새들의 결혼식
22. 시소 시소
23. 펑펑펑 눈이 내리면
24. 정글 숲은 지나서 가자
25. 앵두
26. 통통통통 털보영감님
27. 숲 속 작은 집 창가에
28. 이상하고 아름다운
29. 열 꼬마 인디언
30. 나무야 나무야
31. 오늘은 우리 할아버지 기쁜 생일날
32. 밀림으로
33. 건너간는 길
34. 이이스크림
35. 나를 따라서 해보세요
36. 사랑해
37. 내 머리가 왜 이럴까
38. 큰 공 작은 공이 있어요
39. 돼지처럼 가보자
40. 엄마돼지 아기돼지
41. 강아지 얼굴에 돌고래 몸
42. 텔레비젼에 내가
43. 펄펄 눈이 옵니다.
44. 하나하면 할머니가
45. 우리 모두 다같이
46. 기차길 옆 오막살이
47. 채윤이 별 올라가고
48. 안녕 안녕 선생님
49. 떼굴 떼굴 도토리가
50. 허수아비 아저씨
51. 친구들아 모여라
52. 어느 날 개미 한 마리
53. 코끼리 한 마리가 거미줄에 걸렸네
54. Old Macdonald had a farm
55. 색종이 접어서 바람개비 만들자
56. 시간좀 내 주오(하이마트 노랜데 동요가 아니지..쩝)
57. 푸른 푸른 푸른 산은
58. 아리랑 아리랑
59. 밖으로 나가 놀자
60. 달달 무슨달
61. 무궁화

에............또 많은데...차차 더 올려야지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손자들  (0) 2007.07.13
더존 교회노래 100곡  (0) 2007.07.13
36개월 채윤이 동요 100곡  (0) 2007.07.13
난 왜 미꾸라지 안 줘?  (0) 2007.07.13
맨 정신으로 본 어제 일(엄마)  (0) 2007.07.13
채윤이를 때렸어요(아빠)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