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부턴지 스르르 불어오는 가을바람이 마음을 간지럽힙니다.

어김없이 찾아온 새로운 계절과 함께 에니어그램 세미나 1단계를 엽니다.

평일 여러 회기로 진행되는 세미나 참여가 어려우신 분들, 특히 지방에 계신 분들을 위해

토요일 하루 과정으로 진행합니다.

 

잠시 멈추어 '나' 밖으로 나가 나를 바라보는 여정에 함께 하실 분들을 초대합니다.

결혼을 준비하는 커플 함께 하시는 것 환영입니다. 서로를 깊이 알아가는 시간 되실 거예요.

 

아래 내용을 참고하시고, 링크를 따라가 접수하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공유, 환영합니다.

클릭! 한 번으로 꼭 필요한 분들께 전달되어 소중한 만남의 중매쟁이가 되실 수 있답니다.

  

 

 

. 일시 : 2015년 9월 19일 (토) 오전10:00 ~ 오후 5:00

. 장소 : 페바  (서대문구 신촌로 22 )

          2호선 홍대입구역 8번 출구, 신촌역 1번출구 도보 10분)

. 인원 : 12명 (선착순)     . 참가비 : 11만 원 (점심식사, 맛있는 커피 포함)

. 문의 : 010-4235-8020 (문자로 남겨 주세요)

           larinari.tistory.com (댓글로 남겨 주세요)

. 신청  세미나 신청하기 클릭!

 

* 마감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대기를 원하시면 '신청하기' 해주세요.

  중간에 빈자리가 생기면 순서대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에니어그램에 접근하는 방식이 여럿 있습니다. 뉴에이적인 접근, 심리유형론적인 접근, 그리고 영성적 접근입니다. 앞의 두 접근의 주체가 라면 영성적 접근의 주체는 하나님입니다. 이것은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차이입니다. 에니어그램을 통해서 나를 들여다보고 나를 분석하는 것이 목적이 아닙니다. 에니어그램을 거울삼아 하나님의 눈으로 나를 바라보는 연습, '눈을 닦는 수련의 여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없는 자기분석은 출구 없는 미로에서 맴도는 일과 같습니다.

심리유형론적 접근은 자기 유형 장점을 극대화하는 자기계발의 도구로 사용하도록 안내합니다. 그것도 나쁘지 않습니만 단지 거기까지라면 에니어그램 진정한 가치를 놓치는 것입니다. 치명적인 병을 치료할 수 있는 약에 진통제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고 해서 단지 진통제로만 그 약을 다 소비해버리는 것과 같은 것이지요. 영성적 에니어그램이 가진 최대의 강점은 에 대한 에두르지 않는 진단입니다. 단지 위로나 받고 싶은, 말랑말랑한 내적치유를 바라는 우리를 불편하게 하는 이유이며 심리학과 영성의 다리를 놓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에니어그램> 에필로그 중에서

 

 

 

 

  1. 2015.08.25 12: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8.25 17:26 신고

      한 발 내디뎌야 하는데 망설여질 때는 용기를 내서 나가야 할 수도 있고,
      편안한 마음에 자연스러움의 발걸음이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할 때도 있는 것 같아요.
      그 둘 사이 잘 분별하여 선택하세요. ^^

  2. 2015.08.26 10: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8.27 21:45 신고

      웰컴!! ^^
      아닌 게 아니라 나도 그래서 고민이 많았어.
      가능한 날이 이 날 밖에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하기로 했는데.
      아직 쭈한테 말도 못했네.

  3. BlogIcon 박주현 2015.08.26 12:05

    멀리서 응원 보냅니다. 얼굴 마주대하고 종필님과 함께 차한잔 할 날이 속히 오길 기대하며...
    오랜만에 페북에서 보고 링크타고와 글 남겨요~~

    • BlogIcon larinari 2015.08.27 21:49 신고

      멀리서 오는 응원이라 더 힘을 받게 하는데요!^^
      감사해요.
      여기 있을 때 뵈어야 하는데 종필님이 늘 마음의 여유가 없으시네요.
      그렇더라도 올라오시면 연락을 좀 주세요.
      스타팍스님께 커피 한 잔 드리고 평가도 받아봐야 하고,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에니어그램 아니고... ㅎㅎㅎㅎ
      함께 나눌 얘기도 많을 것 같은데요.
      지영 사모님과도 너무 멀리 계셔서 아쉬움만 있네요.ㅜㅜ

  4. 2015.08.28 13:4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8.29 08:58 신고

      오랜만에 뵙네요!
      잘 지내세요? ^^
      안내 문자가 갈 거예요.
      마감 되었으나 님은 세이프!

  5. 2015.08.29 01:0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8.29 09:00 신고

      네, 확인했어요. 반갑고 감사합니다. ^^
      안내 문자 드릴게요.

  6. BlogIcon 노아 2015.09.15 10:39

    또 놓쳤어요 사모님 ........ㅠㅠ 발목 수술하고 6주동안 부산집에 내려왔는데 저 , 시집 가기전에 꼭 듣고파요 !

    • BlogIcon larinari 2015.09.23 21:49 신고

      자연스런 기회가 허락할 때,
      시집 가기 전도 좋고,
      시집을 간 후에도 좋고! ^^

  7. 2015.09.21 10:3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5.09.23 21:54 신고

      세미나를 진행하던 강사가 내내 울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무의식적으로 공감하신 걸까요?^^

      반가웠고 고마웠어요.
      만나자마자 그렇게 쉽게 마음 열고 친근한 분위기가 되다니!
      좀 다른 그룹 역동이었어요.
      저는 아무래도 님의 친화적 존재감이 큰 역할을 하시지 않았나 진단하고 있어요.
      찬찬히 생각해보시고 얻은 결과에 저도 일단 동의해요.
      실은 제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혹시 어느 주일, 양화대교 북단 양화진묘원을 둘러보고 싶은 날에는 제게 연락주세요. (전에 페북에서 본 기억이 나요. ^^) 주일에 강의만 없으면 시간도 마음도 여유가 있거든요. 넉넉한 마음으로 커피 한 잔 할 수 있어요.

  8. 2015.09.21 17:17

    비밀댓글입니다

  9. 2015.10.01 11:4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