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98년 7월 12일 본문

마음의 여정

98년 7월 12일

larinari 2015.05.27 11:41

 

 

 

오디오 옆에는 98년 7월 12일에 지휘봉을 들고 있는 내가 있다.

CD를 찾는라 희번덕거리는 눈동자를 98년의 신실이 언니가 잡아 끌었다.

아니, 98년의 용선이가 말을 걸어왔다.

 

98년으로 넘어가는 겨울은 많이 추웠다.

그 전 해에 청년부 교재로 공부했던 <내면세계의 질서와 영적 성장>에 나오는 

그 유명한 '함몰 웅덩이' 체험이었다.

사귀던 남친과 헤어졌고,

내 존재감을 확인하던, 내 젊음의 에너지를 거의 쏟아 붓고 있다 자부하던

교회 청년부에서는 고립감을 느꼈다.

열심히 하던 모든 것들이 다 잘못했던 것, 나쁜 것이었나 하는 생각에

마음의 여러 부분이 무너져 내렸다.

후배들과는 모두 단절된 것 같았다.

그 어떤 때보다 적극적이고 대놓고 주도적으로 힘을 발휘하던 20대 후반이었다.  

 

그때 흘렸던 눈물은 그저 억울함과 회한의 눈물일 뿐이라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눈물을 흘리면 씨를 뿌린 것이 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 

그때의 함몰 웅덩이는 오늘의 나를 설명하는 중요한 키워드가 되었다는 뜻이다.

물론 그때 꺾인 날개는 완치되지 않아 이제 내 몸의 일부같은 통증으로 함께 하고 있다.

나서고 책임져야 할 일이 있으면 과하게 긴장하고 위축되고 눈치를 보게 된다.

겉으론 당당한 척 하지만 마음으론 팥죽을 끓인다.

너무 나대고 있는 것은 아닌가 끊임 없이 점검한다.

그 날개를 어여 고쳐서 제대로 한 번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비로소 작년 쯤에 들었다.

 

깊은 함몰 웅덩이에서 나와 조금씩 생기를 되찾아 갈 무렵에 용선이에게 받은 것이다.

그림과 거기 적힌 글귀를 보면서,

'아직도 청년부에 나를 생각해주는 후배가 있다니!' 

이런 느낌이 스쳐지나가서 좋기도 민망하기도 당황스럽기도 했던 것 같다.

 

오늘 액자 속 용선이의 글귀가 새롭게 말을 걸어왔다.

98년? 내가 나를 몹시도 싫어하던 그때,

나를 바라봐주던 이런 선한 눈길이 있어 그 자리를 지킬 수 있었구나!

내가 나를 못마땅히 여겨 괜히 나를 찌르고 때리고 흘겨보는 순간에도

결코 거두지 않으시는 하늘 아버지 사랑의 눈길이 아주 가까이 느껴졌다.  

오늘 아침 기도는 20 여년을 넘나들며 폭풍 눈물이었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그것  (12) 2015.07.07
화해  (9) 2015.06.19
98년 7월 12일  (2) 2015.05.27
죽먹고우 우정여행  (10) 2015.04.27
채윤, 자신이 되어 주일 성수하기  (6) 2015.03.29
'Jung'이라는 사다리  (19) 2015.02.21
2 Comments
  • 프로필사진 2015.05.27 21:2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5.29 12:13 신고 나처럼 사는 거 아무나 못하고,
    너처럼 사는 거 아무나 못하지!

    20년 가까이 늘 우리집 거실 어딘가를 차지하고 있는 액자야.
    가끔 내 젊은 날을 돌이켜 보게 하는데
    이날의 경험은 더 특별했어. ^^

    그림 한 장에 담긴 너의 마음, 너의 성품이 시간을 두고 더 느껴져.
    본다 본다 하면서 못 보네.
    조만간 하정이랑 약속 잡아 연락할게.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