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It is written 본문

인간의 얼굴을 가진 리뷰

It is written

larinari 2009.04.21 17:09


1997년 가을.
막 단풍이 들기 시작하던 가을의 초입에 마법의 보자기를 뒤집어 쓰고 영화같은 사랑이 시작되었다. 단풍이 무르익어 절정에 다다랐을 때 광릉수목원에서의 데이트는 단풍과 함께 로맨스의 절정이었다. 단풍색이 바래고 하나 둘 낙엽이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둘 사이는 불안과 두려움의 먹구름에 가려 앞이 흐릿해졌다. 그리고 그나마 남아있던 몇 잎의 나뭇잎마저 모두 쓸어버릴 듯한 찬바람이 불던 11월이 때이른 추위가 기승을 부린 어느 날. 헤.어.졌.다.

1998년 봄.
4월20일. 월요일. 저 나무가 겨울의 그 쓸쓸한 그 나무였나 싶게 거리거리의 나무들은 물이 오르고 연하디 연한 생명의 빛으로 빛나고 있었다. 저녁 8시경 고덕도서관에서 운명처럼 그를 만났다. 운명의 그림자는 실은 그 전날부터 둘 사이를 어른거리고 있었다. 우연히 다시 만나 차를 타고 가면서 내가 그에게 '요즘 나뭇잎 색깔이 너무 이뻐. 연두빛이 참 예쁘지?'였다.
그리고 1년 후 5월, 푸르름이 더 짙어진 도산공원의 신록 속에서 우리는 웨딩촬영을 했었다. 웨딩앨범은 온통 초록세상이다.

2009년 4월 20일.
오랫만에 둘만의 데이트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데 영화표를 예매하고 식사하러 가는 차 안에서 그가 말했다. '나는 요즘 나무색이 참 좋아. 거무스름한 나뭇가지에 연녹색 잎이 정말 멋진 것 같아' 라고..
'그거~어, 11년 전 오늘 내가 한 말인 거 알아?ㅎㅎㅎ'



함께 본 이 영화는 인도 인권에 대한 얘기도, 돈에 관한 얘기도 아니다. 퀴즈쇼에 관한 얘기는 더더욱 아니다. 이 영화는 운명같은 사랑 얘기이다. 이 한 마디가 정리해준다. 그들의 사랑, 그들의 운명같은 사랑은 이미 정해져 있었다. It is written!
11년 전 오늘. 우리도 5개월의 방황 끝에 운명같이 만났었다. 내 인생에 그렇게 운명같은 날은 없었다. 아핫~~~


하지만 우리의 운명같은 사랑의 쟝르는 로맨틱 코미디!
점심식사를 하면서 후식으로 키위를 한 입 베어물었는데 마주 앉으신 그 분께서, 웃을 때 소리도 나지 않는 그 분께서 함지박 같은 웃음을 지으신다. 한 입 베어 분 키위에 내 돌출치아의 흔적이 선명하게 남았다는 것이다. 너무 좋아하시며 '사진 찍어. 사진 찍어' 하시는 통에 운명같은 사랑의 날을 기념하는 이 세러모니는 코미디 한 점으로 마무리 된다. 화룡점정!

'인간의 얼굴을 가진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의 기쁨과 슬픔, 소명을 생각함  (26) 2009.11.05
택뱁니다~  (17) 2009.09.24
사람 담금질  (8) 2009.07.16
It is written  (26) 2009.04.21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10) 2008.02.03
전격 독후감1_언어를 열면 세상이 열린다  (14) 2007.10.24
26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yoom* 2009.04.21 17:50 신고 항상 회사에서 싸모님 블로그를 들락날락 하는 저는 1빠의 영광을 자주 누려봅니다 ㅋ
    저도 슬럼독~ 보고 넘 맘이 좋았어요. 거기 왜 허밍으로 노래하는거 있잖아요
    제목이 latika's theme 인데 그거 넘 꼬쳐서 싸이월드 배경음악으로 샀어요:)
    약간 몽~ 하면서도 맘을 좀 구슬프게 만드는 음악?
    저도 사랑 장르는 로맨틱 코메디 할래용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4.21 17:53 신고 윰도 딱 보니깐 쟝르가 로맨틱 코미디야.
    아무리 절절한 사랑을 해도 코미디 껴줘야하지.ㅎㅎ
    기대가 된다.
    음... 바라기는 내가 대화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분을 만났으면 좋겠어. 우리 부부 영어 딸린다~
  • 프로필사진 rosemary 2009.04.21 18:36 10주년 행사 예고편으로 간 둘만의 영화데이트?
    영화는 재미있었고?
    저 키위는 얼핏 로마시대 투구같기도 하고 말이지.
    그 치아가 힘까지 그리 세단 말이지? ㅎㅎ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2 09:09 최근 본 영화 중에 최고예요.
    (아... 최근이 그니깐.... 언제까지냐면...쩝쩝)
    완전 강추요.

    저거 골드 키위라서 아무 치아라도 걸리기만 하면 씹히는데요 저런 모양이 딱 찍히는 건 저만 할 수 있는 일이죠.ㅎㅎ
  • 프로필사진 forest 2009.04.21 19:37 일단 글을 읽기 전에 사진을 주루룩 내려다 보면서
    뒈체 물 잔뜩 머금은 연초록과 슬럼독 영화 포스터와
    저 한 손에 들고 있는 것이 뭣이람? 하며 글을 읽었습니다.

    결론은, 로맨틱 코미디, 리아스식 치아 구조,
    넘의 집 일만은 아닌게 확실합니다.ㅋㅋ
    그걸 증거로 남기시는 분은 과연 누구일까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2 09:11 저도 글 쓰면서 사진을 먼저 세 장 올려놓구는요...
    사진 세 장 참 조화가 안되는구나 싶었거든요.ㅎㅎㅎ

    리아스식 치아구조.
    어제 어렸을 적부터 젤 친하던 친구를 만났는데요 친구가 '너 이제라도 교정을 좀 하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봐라' 하드라구요.ㅜㅜ
  • 프로필사진 횡이씨 2009.04.21 20:21 와~ 진짜 시간이 벌써..
    97년도..대학교1학년ㅋㅋ 초등부 얼레벌레 하다가..
    언니 결혼하시던 해, 비밀이였던 얘기에 괜히 나혼자 신나서 히죽거리다가
    5월1일!!! 이쁜결혼식도 봤는데 .. 아웅~
    우리는 이제 1년도 안된 신혼인데 ㅋㅋ

    가끔 우리 언니얘기 많이 해요~ 애들얘기며 종필아저씨(아직 도사님이 전 어색
    ㅋㅋ) 여름에 한국가면 무조건!!! 배꼽인사드려야하다고 ㅎㅎ 기대된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2 09:13 1년도 안 된 신혼. 파릇파릇하다.
    내 결혼식 이뻤던 이유는 횡이 이쁜 피아노가 한 몫 단단히 했지.

    여름에 오기만 와. 내가 맛있는 열무국수랑 에또... 횡이 먹고픈 거 다 해주께.ㅎㅎ cook님이 함께 오시면 cooking에 쫌 부담이 되겠지만.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4.22 16:18 횡이씨~
    결혼식 반주해줬으면,
    이제 곧 10주년인데,
    연주 함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 ^^
    언제 온다냐~^^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09.04.21 23:44 허걱, 영화를 잘못봤다.
    한글 자막이 없다보니, It is written을 그냥 소설인가보다 하면서 봤다는...
    마지막에 실화가 아니라 소설에 기초하여 만들었네 마네 하는 얘기가 나온 것도 한몫하고...
    영화보고 나서 사랑이나 진실은 소설 속에서나 가능한 거네 마네 떠들었는데... 그게 정해져 있는 운명이란 뜻이었구나... 이런 이런 낙오된 글자를 붙들고 재미들리다 보니 이상하게 영화를 봐버렸어요. 다시 봐야 겠네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2 09:18 대단하세요. 선배님~(안영미 버젼요)
    자막없이 영화를 보시구요....

    영화 보는 내내 심장이 조여드는 것 같았어요.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인도의 슬럼가 아이들의 인권 쪽으로 마음이 쓰여서 사랑 라인으로는 몰입을 잘 못했거든요.마지막에 저 말이 나오는데 영화가 딱 정리가 되드라구요. 아 이건 운명같은 사랑얘기로군하! 마침 저희에게도 운명같은 날의 기념일이었구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09.04.22 09:31 그게요, 알아듣는게 아니구요,
    제가 딱 2퍼센트만 알아듣고 그걸로 98퍼센트를 때려잡는 이상한 귀를 가지다 보니... 게다가 이 영화는 영어로 자막이 나오잖아요.
    아, 그리고 결혼 축하드려요.
    11년의 사랑이 아직도 운명이라니 대단하세요.
    대부분은 그때쯤 사랑이 운명하시거든요.
    쭈욱~ 가는 거예요, 그 사랑!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9.04.22 09:50 신고 그 2% 알아들으시는 것도 대단하시구요.
    98%를 영화보다 저 재밌게 때려잡으시는 귀가 정말 대단하시가니깐요.ㅎㅎㅎ

    아익후, 사랑이 운명하시지 않고 끝까지 운명이 되도록 정신을 차려야 되겠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09.04.22 00:20 신고 ㅋㅋㅋ 갑자기 든 생각인데 눈치 빠른 횡이씨가 먼저 알아챌까봐
    비밀이라고 하고 알려주신 거 아녜용???히히
    우와 4월 20일..고덕도서관..멋져요!
    멋찐 로맨틱 코미디로 시작하신 가정에 채윤이 현승이의 등장으로
    시트콤의 느낌까지 가져가시는 욕심쟁이 우후!훗~!!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2 09:19 그 때 내가 둘이 찍은 스티커 사진을 먼저 걸렸나 그랬던 것 같애. 나는 걸렸다고 생각하고 얘기했는데 사실을 횡이씨는 몰랐던 거 같기도 하고.. ㅋ

    글게 나름 로맨틱 코미디였는데 날이 갈수록 시트콤.
  • 프로필사진 신의피리 2009.04.22 14:54 시트콤 가족?
    그럼....
    익살신실 + 느림보현승 + 딴따라채윤 + 어리버리종필...
    이런 조합이 되나?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해송 2009.04.22 08:36 신고 1997~98년의 기억은 생각할수록 감미롭겠어요.

    서로에 대한 특별한 마음이 생기고
    그 마음이 서로에게 전해지고
    그 마음이 고백으로 발전하고
    본격적인 사랑을 하며 살게 되던....

    상상을 해 봅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2 09:20 추억이 이래서 좋구나 싶을 때가 있어요.
    처음부터 이 사람하고 이렇게 살았던 것처럼 느껴지는게 일상인데 그 때의 추억을 떠올리면 '아~ 그 때 이 사람이 내게 얼마나 절절했었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되거든요.
    그러면 함께 하고 있는 오늘에 새삼스런 감사를 하게 돼요.^^
  • 프로필사진 hs 2009.04.23 08:36 엉~?
    JP님께서 쫒아 다니셨나? 혼자....?

    참 이상하게 여자분들은 자기도 좋아했었다는 부분은 절대 말 안하는 습성이 있나보네?
    우리 아내도 연애할 때 자기의 마음은 절대 말을 안 하던데 싸모님께서도.....???? 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3 15:30 누가 먼저 작업을 했는지는 영원히 미궁이지만요...
    제가 한 번 채인건 확실해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주안맘 2009.04.22 16:36 요걸요걸 못보고 지나갈뻔 했네요 ㅎㅎ
    우와 두분의 영화같은 사랑~ 너무 이쁘고 멋져요 ^^
    정말 운명같은 만남이네요.. 그날 얼마나 온세상이 아름답게 보였을까요 ^^
    저도 4월 5일 식목일날 프로포즈를 받았어요
    갑자기 그 생각이~~~ ㅎㅎㅎ
    진짜 그 날밤에 한숨도 못자고 뒤척였는데 ㅋㅋㅋ
    저희도 사모님이 강추하신다니 저 영화 꼭 봐야겠는걸요
    사모님 우리 4월30일 콘서트에서 만나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3 15:31 그 댁 프로포즈 엄청 궁금하당.
    이벤트 도사님 어떻게 프로포즈를 하셨을까요?
    언제 얘기 들어봐야겠네.
  • 프로필사진 myjay 2009.04.27 13:04 저희 부부도 영화광이었는데,
    성하가 태어난 후로는 영화 금단현상이 나타나고 있답니다.^^
    어서 성하가 커서 우리 부부도 다시 영화를 보는 그 날이 오길.....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4.28 09:05 아~ 저희에게도 그런 시절이 있었지요.
    가끔 부모님 속이고 애들 맡겨놓고 데이트 한 적도 있었지만...^^ 제가 그런 부부들을 위해서 아기 봐주기 전문인데 한 번 성하를 봐주고 두 분 시간을 드리고 싶다는 마음 간절합니다.^^
  • 프로필사진 영애 2009.05.06 00:39 4월 20일 운명처럼 그를 만났다.
    그가 처음으로 한말!!
    "신실 누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06 22:15 일헌! 천기누설을....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