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서 보라 우리의 결혼을!>



수년 전 <복음과 상황>에 연재했던 <JP&SS의 사랑과 책 이야기>가 책으로 나옵니다.
원고를 다듬고, 다시 쓰느라 간만에 그 시절처럼 '의견 조율하다 싸우기'도 해보고.
신혼의 추억은 방울방울 입니다.

오늘 서문까지 모든 것을 다 넘기고 완전 홀가분!이었음 좋겠는데 
살짝 찜찜한 마음 어쩔 수 없습니다.

책에 들어갈 소개 글을 공개합니다.
(입이 근질거려서 참을 수 없떠요.)

 

 

 정신실이 김종필을 :

  

JP라 불리는 저의 남편 김종필을 소개합니다. ‘Joy Peace’의 JP입니다. ‘나는 숲에 새와 같이 기쁘다’라는 찬송이 내 것이라며 살아온 제게 진짜 기쁨을 가르쳐 준 사람입니다. 저는 자칭 타칭 기쁨의 사람이었지만 재미, 행복, 긍정, 밝음만이 기쁨의 조건인 줄 알았었습니다. 고통, 슬픔, 어두움을 껴안는 기쁨이 참된 기쁨임을 그와의 동반여정을 통해서 배웠습니다. 평화를 사랑하는 그의 성품이 가져다 준 선물입니다. 그는 JP, Joy Peace라 불리기에 합당한 사람입니다.

  

  

김종필이 정신실을 : 


ss라 불리는 아내 정신실을 소개합니다. ‘small s라인’의 ss입니다. 인생을 준비모드로만 살던 네모반듯한 제게 지금 여기의 일상을 누리는 비결을 가르쳐 준 사람입니다. 라인이 살아있는 그녀의 삶에 중독된 덕분입니다. 큰 비전과 선지자적인 비장감을 잃지 않고 타인을 위해 희생하는 삶만이 의미 있는 삶인 줄 알았습니다. 일상의 소소한 것들에 울고 웃으며 공감할 수 있어야 비로소 큰 비전도 의미 있음을 그녀와의 동반여정을 통해서 배웠습니다. 작은 일에 신실한(sincerity) 그녀의 성품이 가져다 준 선물입니다. 

  

 

 

 

'낳은 책, 나온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서 보라 우.리의 결.혼.(그림)을  (4) 2013.06.06
쫄지마, 골드 미스!  (8) 2013.05.03
JP&SS를 소개하다  (16) 2013.04.11
소크라테스의 ppt  (2) 2013.04.06
지금 여기의 '오우 연애'  (2) 2012.12.02
분위기 좋았던 북톡  (2) 2012.11.27
  1. mary 2013.04.11 15:23

    와우, 하트모양앞에 오글거리는 포즈! ㅎㅎ
    저 연재글이 세상에 나온 첫번째 글이었지. 내용들이 막 생각나.
    그 시절에 이런 날이 오리라고 생각이나 했을까?
    일빠로 축하드리는 바이오.

    • BlogIcon larinari 2013.04.11 18:32 신고

      원고 새로 손 보면서 오글거려서 죽는 줄 알았어요.ㅋㅋㅋ
      맞아요. 처음 글이었죠. 원고 새로 교정하면서 그 시절을 막 왔다갔다 했어요.
      감사해요.
      저는 가끔 g가 책을 내는 날을 그려보기도 해요.^^

  2. solideo012 2013.04.11 19:13

    두구두구두구 드뎌 임박했군요.
    하트 앞에서 선 작가님은 소녀 같고 목사님은 소년 같은데...채윤이 현승이 같은 훌쩍 큰 아이들이 있다니 믿어지지 않습니다. 두 분이 품고 사셨던 그 시절의 이야기들이 정말 궁금하네요~~

    • BlogIcon larinari 2013.04.12 09:44 신고

      감사해요.^^
      그 시절 지희 얘기, 재밌긴 해요. 풉.
      결혼 5,6년 안쪽을 사는 부부들이 함께 읽고 나눠볼 수 있도록 편집했어요. 마당발 편집장님의 인맥을 믿습니다!^^





  3. 정한철 2013.04.12 09:52

    소개만 읽어도 가슴이 뛰네요. 널리 알리겠습니다.ㅎ

    • BlogIcon larinari 2013.04.12 17:05 신고

      감사합니다.
      정기자님 앞으로 책 보내드리면 서평 기사 내주시는 거죠?^^

  4. 김승희 2013.04.12 10:18

    제가 두근 거리는 건 왜 일까요??? 설렘으로 기다릴께요~~~^^

    • BlogIcon larinari 2013.04.12 17:06 신고

      감사, 감사!
      그나저나 승희집님은 아이 셋 키우시면서 독서량이.....
      대단하세요.

    • 김승희 2013.04.12 20:59

      막내가 얼집 다니기 시작했거든여...ㅋㅋ..그동안 읽고 싶던 욕구가 터지는듯...but!!!! 문젠 읽기만 한다는거죠...흐흐

    • BlogIcon larinari 2013.04.15 22:39 신고

      그러면 읽기만 하지 마시고, 독서일기 쓰는 블로그 하나 만드실래요?^^
      티스토리 초대장은 제게 얼마든지 있고요.

  5. forest 2013.04.12 12:38

    이 글 마무리하면서 페북 괜히 들락거리다 나에게 딱 걸린 거로구먼.^^
    여튼 미키마우스가 이젠 그닥 미워보이지 않게 된 이 시점에 사진을 올린 건 잘한 일이오.
    추카하오~~~^^

    허나 꼭 하나 묻고 싶은 건,
    어뜨케 어뜨케 이런 미키마우스 앞에서 오글거리지 않게 손을 잡을 수 있는거냐구요? ㅋ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3.04.12 17:07 신고

      연애시절 미키마우스 인형에 사연이 있어서요.
      사진 좀 찍어 달랬더니 따님이 어뜨케나 비싸게 구시는지.
      구박받으면서 저러고 찍었당게요.ㅎㅎㅎ

  6. BlogIcon 털보 2013.04.15 13:05

    전 이런 식으로 소개하면 큰일날 듯. ㅋㅋ 우리 집 테디 베어를 소개합니다 이랬다간 난리날 것 같은 예감이.. 날씬한 여자만 사랑받는게 세상이라고 생각했으나 몸무게에 깔려죽는 것도 사랑할 때의 운명이란 것을 알았느니 뭐니 하게 될테니.. 더욱 난감.
    어쨌거나 축하합니다.

    • BlogIcon larinari 2013.04.15 22:41 신고

      감사해요.^^
      월요일이면 전날 했던 개콘 찾아 보는 게 빼놓지 않는 행사였는데...
      요즘 개콘이 시들해져서요.
      블로그에 털보님 납시시면 시들해진 개콘에 대한 아쉬움이 한 방에 날아가요.ㅎㅎㅎㅎㅎ

  7. 신의피리 2013.04.17 14:15

    얼른 포스팅을 해서 이 민망한 페이지를 넘겨주시지요. ^^;;;

    • BlogIcon larinari 2013.04.17 20:07 신고

      브레넌 할아버지도 대기 중이시고, 다음 포스팅은 줄을 서 있건만ᆢ
      감기 걸린 몸은 천 근 만 근, 연예인 따님 뒤치닥거리는 나 아니면 누가 하랴!
      아침엔 최소 두 번 상을 차려야 하고ᆞᆞ
      언제 포스팅 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