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기다렸다. 

정말 많이 기다렸어.

말은 안했지만 내심 진짜 기다렸지.

 

 

 

 

 

 

 

방학도 끝나가니 어디든 바람 쐬러 갈까도 했지만

많이 기다린 눈, 거실 앞 산에 한가득인데 널 두고 어딜 가냐.

 

 

 

 

 

 

 

이 풍경 누려보자고 치루는 비용이 얼만데,

거실 앞 산할아버지가 있잖아!

이걸로 위안 삼아 퉁치는 정서적 비용이 얼만데.

오늘 같은 날은 유리창 앞에 붙어 꼼짝 않고 누려야지. 

 

 

 

 

 

 

 

오징어 반 떡 반

오징어 떡볶이로 점심 하고.

 

 

 

 

 

날씨가 끝내주니

국물도 한 번 끝내주는 걸로.

 

 

 

 

 

미친 듯 쏟아지다 감쪽같이 사라진 너

너가 사라진 자리에는 햇살 금세 한가득

10분 만에 바뀐 그림.

 

 

 

 

 

어어어어, 녹지도 않는 눈꽃송이가!!!!

바질 화분에 함박눈 한 조각 같은 꽃이 피었다.

창밖 풍경에 내 정신을 쏙빼놓더니

그 사이에 살짝 피었니?

진짜 너, 너들, 사랑스런 너들! 

 

 

 

 

 

눈이 오면 애들이 뛰어나가곤 했는데,

애들 크고 애들 크는 사이 늙은 어른이 산보 나가고,

어른 된 아이가 늙은 어른을 찍었다. 

 

 

 

 

 

아파트 화단에 꽃이, 하얀 꽃이, 백철쭉이라는 하얀 꽃이 피었다. 

 

 

 

 

 

거실 밖 설경이 아까워 집구석을 지키던 네 식구

날이 어두워져 창밖에 뵈는 것도 없고
아쉬울 것 없으니 과감히 집을 나왔다.

 

그러고 보니 눈 오는 월요일. 네 식구 뒹굴뒹굴.... 아, 어디서 봤더라....

어머, 어머

10년 전 어느 눈 오는 월요일 추억의 추억.

데쟈뷰 놀월이다!

https://larinari.tistory.com/m/1198

놀월

남들은 놀토를 좋아한다지만 나는 놀월을 기다려요. 놀토의 즐거움을 모르는 것 아니지만 그저 나는 놀월만 기다리고 싶어요. 놀월에 온 가족이 뒹굴며 노는 것은 놀토의 여유보다 아름답습니다. 그것이 나의 행..

larinari.tistory.com

 

  1. 프리지아 2020.02.24 10:46

    오랜만에 왔어요 모님 오징어떡볶이 먹음직스러보여요 •_• 덕분에 좋은책 두 권도 추천받고 갑니당

    • BlogIcon larinari 2020.02.25 23:11 신고

      이런 게 블로그 하는 보람이지요! 통 와닿는 보람이 없어서 재미가 없어지는 시점에 고마워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