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이라 참 좋네요.


부모님이 하루 여행을 가셔서 앞집이 비어 있으니 더 좋은가?ㅎㅎㅎ


금요일은 남편이 오는 날이라서 좋은가?


요즘은 하루하루 지내는 게 참 힘들다고 느껴지는데...


오늘은 '그래도 금요일이니까 참 좋다' 하는 생각을 여러 번 하게 됩니다.


그래봐야, 금방 월요일이 되겠지만요.


일이 이렇게 쉽게 풀리나? 하는 날에도 날아갈 듯 좋지 않고,


이런 저런 일이 마음을 후벼파는 날에도 죽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왜 그런가 생각해 보니,


그나마 요즘은 예전보다 훨씬 기도 속에 산다는 것.


남편이 전도사가 되고,


덩달아서 내가 사모가 된 이후 가장 아니 유일하게 감사한 건 기도에 대한 새로운 차원을


경험하고 배워간다는 것입니다.


기도하지 않는다면 요즘 같은 시기에는 훨씬 더 힘겨웠을텐데....


그나마 마음에서 쉬이 흔들리지 않는 묵직하고 듬직한 것 하나가 들어있는 느낌입니다.


조금 있으면 발레 간 채윤이가 오고,


아이들을 데리고 남편을 마중하러 강변역으로 갑니다.


일상의 버거움과 일상 속의 작은 설레임이 교차하는 금요일 저녁이네요.


아무튼, 입에서 자꾸 맴도는 말은 이것.


Thanks God It' Friday!!!!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영이의 김치국  (0) 2007.07.07
감사  (0) 2007.07.07
TGIF  (0) 2007.07.07
내 동생이 받은 표창장 ㅋ  (0) 2007.07.07
수련회 두 탕  (0) 2007.07.07
아침  (0) 2007.07.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