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천절날 남한산성에서.
한결 성숙해진 표정의 채윤이


며칠 전 일입니다. 채윤이가 학교 준비물에 바둑돌이 있어서 아침부터 문방구에 가서 챙겨 보냈지요. 저녁에 집에 왔는데 '엄마! 나 오늘 준비물 안 갖고 왔다고 선생님한테 손바닥 맞았다' 이러는 거예요. 분명히 바둑돌을 가져갔는데 왜 맞어?

얘긴즉슨, 아침에 가자마자 가방에서 한 번 꺼내서 봤는데 옆 짝꿍이 그걸 가져가서 자기 거라고 우겼답니다. 그래서 채윤이는 나가서 맞고 수업 시간 내내 땡땡이 치고 있었답니다. 그러면서 가방에서 바둑돌을 꺼내 놓습니다. 아니 가방에서 나오는 건 뭐야? 또.
또 채윤인 얘긴즉슨, 일단 자기가 나가서 맞고 들어왔는데 수업 마칠 즈음이 짝이 떠들다가 앞으로 벌 받으러 나갔답니다. 그랬더니 앞에 앉았던 친국가 '채윤아! 바둑돌 니가 그냥 가져가' 했답니다. 그래서 자기 가방에 넣어 왔답니다.

이런 앞 뒤가 안 맞는 얘기를 듣고는 도대체 어떻게 된 시츄에이션이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면 맞지 말고 선생님한테 얘기를 해야지. 준비물 챙겨 왔는데 짝이 가져갔어요' 말을 하지 그랬어. 했던...
'그랬다가 짝이 또 안 가져갔다고 하고 그러면 싸움이 나고 싸움이 나면 서로 불편해지잖아. 그래서 말 안했어' 합니다. 불편해질까봐 그냥 억울하게 맞았다? 이건 김채윤식 방법이 아닌데...

채윤이랑 마주앉아 상황을 정리해보니 그랬습니다. 짝이 가져갔을 확률이 있지만 그건 심증만 있지 확증이 없는 일입니다. 앞에 친구가 그렇게 말한 걸 보니 앞친구가 증인이 될 수도 있겠지만 암튼 확실한 건 없습니다. 여기까지 얘기를 하고나서는 채윤이가 이러네요.
"엄마! 그럼 이 바둑돌 내일 다시 종서(짝)한테 갖다줘야겠다. 이게 진짜 종서 꺼일 수도 있잖아. 갖다주고 미안하다고 해야겠다. 내가 미안하다고 하면 장난꾸러기 종서가 뭐라고 할까? 이히히히..."하네요. 엄마는 딸이 억울하게 맞고 온 것도 속상하고 이래저래 마음이 불편한데 당사자는 그렇지도 않나봐요.

다음 날 학교에 같이 가서 짝꿍과 앞에 친구 만나서 삼자대면을 해볼까 싶기도 했는데 상황의 전말을 편지로 써서 선생님께 보냈습니다. 결국 선생님께 전화가 왔는데 짝이 채윤이 껄 가져다가 자기 꺼라고 우긴게 맞았습니다.
 
조금 당혹스러운 일이었습니다.
부모인 우리를 비롯해서 가까이서 채윤이 나고 자라는 걸 본 많은 사람들이 가진 채윤이에 대한 이미지가 있습니다. 똑 부러지고, 상황을 주도하기 좋아하고, 쿨하고, 억울한 거 못 참고 말로 자기 생각을 다 표현하고...

그래서 아주 어릴 적부터 '얘는 이대로 자라면 자기가 리더가 되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는 성격이 될 수 있겠다. 사람들 밑에도 들어갈 줄 알고, 손해보고 참을 줄도 알아야 하는데..'하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요즘은 사실 채윤이에게 이런 모습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작년 유치원 때까지만 해도 주도권 다툼으로 늘 성격이 강한 아이들과 부딪히면서 갈등을 겪고 힘들어 하기도 했었는데요..
요즘 이렇게 달라진 모습을 보면서 '애 기를 너무 죽였나?' 하는 생각도 살짝 해보고요. 애들이 자라면서 엄마 얼굴도 나오다 아빠 얼굴도 나오다 하면서 얼굴이 수 십 번 바뀐다고 하는 것처럼 성격도 이러기도 하고 저러기도 하면서 '진짜 자기'가 만들어져 가겠지 싶습니다.

암튼 한결 성숙해진 채윤이.
엄마 버젼이 빨리 빨리 업글이 돼서 자라가는 채윤이 속도에 맞춰야 할텐데요...



이 복숭아 얘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그 후로도 몇 달 동안 아니 그 다음 해 복숭아가 새로 나올 때까지 계속 됐었답니다.
'할머니! 나는 그 때요 복숭아를 만질려고 했던 게 아니라 덮어 놀려고 했던 거예요' 이러면서요.
올 해도 처음 나온 복숭아를 드시면서 할머니는 채윤이의 그 맹랑한 목소리가 귀에 쟁쟁하셨다고 합니다.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습 또는 놀이  (5) 2007.10.26
따끈따끈한 일기  (17) 2007.10.24
억울하게 맞은 매  (11) 2007.10.16
선하신 목자  (10) 2007.10.12
음악가족으로 소개합니다  (12) 2007.10.06
아침은 밥으로!  (15) 2007.10.03
  1. BlogIcon 은행나무 2007.10.16 22:01 신고

    아이들도 그들만의 세상(학교)에서는 집에서랑은 다른 것 같아.
    '사회성'을 배우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들어.
    단지 자존감이 낮아지지 않기를, 상처의 쓴뿌리가 자라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야.

    • BlogIcon larinari 2007.10.17 09:59 신고

      자존감에 관해서...
      얼마 전에는 채윤이가 쓰기 책을 안 갖고 갔다고 앞에 나가서 수업 시간 두 시간 동안 눈 감고 서 있었단다.
      그리고 채윤이가 와서 선생님에 대해 하는 말을 화를 내셨다는 얘기 밖에는 없어.
      그런 얘기 들으면 이대로 학교생활 몇 년이면 애 자존감이 바닥을 치겠구나 싶더라고. 한 동안 마음이 많이 무거웠었는데...
      그래.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누군지를 알게 되면 진정한 자존감을 세워갈 수 있겠지 하면서 스스로 위로하고 있어. 그래서 언젠가 너랑 말했던 것처럼 빨리 우리 아이들이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애.

  2. h s 2007.10.17 08:01

    세상사람들 말이 인생에는 정답이 없다죠?
    아이들 교육에도 "딱 이거다"라는 답이 없는 것 같구요.
    채윤이의 사건이 속상하기도 한데 정작 본인은 그~렇게 속이
    안 상한 가 보네요.
    이해심이 많은 면도 엿 보이고.....
    근데 그 이해심이 너무 많아도 속이 상할 때가 있드라구요.

    근데 왜 그 바둑돌이 종서 꺼일 수도 있을거란 생각을 했을까?

    • BlogIcon larinari 2007.10.17 10:05 신고

      바둑돌이 종서 꺼라고 생각한 건 제가 그렇게 밀어부쳤어요. 저는 사실 이 일을 겪으면서 채윤이에게 '이웃사랑'의 좋은 덕목을 하나 가르칠 기회라고 생각했거든요.
      누가 말하든 그 사람이 말하는 것을 그대로 믿어주기. 부정적인 해석을 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 '선의의 해석'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얘기를 들어보니 짝이 가져간 것이 거의 확실한데 본인 입으로 안 가져갔다니까 그걸 믿어줘야 할 것 같았어요. 그로 인해서 채윤이가 억울한 매를 맞기는 했지만 친구를 의심하면서 비난하는 것보다는 더 나은 것 같아요.

      집사님! 저는 집사님 가정이 정말 부러워요. 아빠를 존경하고 사랑하는 두 딸을 보면서 저도 아이들에게 존경받는 엄마가 되었으면 하고 기도를 해요. 사실 세상 누구로부터 받는 존경보다 아이들은 가장 가까이서 부모의 삶과 신앙을 그대로 보니까요. 많이 가르쳐 주세요. 정말 배우고 싶어요. 이렇게 집사님께서 오셔서 제 얘기들 봐 주시고 얘기 나눠 주시니까 참 좋아요.^^

  3. BlogIcon ♧ forest 2007.10.17 10:00

    속상하셨겠네요...
    이럴 때는 아이에게 어떻게 설명해줘야 할지 참 난감하지요.
    그래도 일단은 그 오해를 엄마가 풀어줬으니 채윤이가 속상하지는 않겠네요.
    참 잘하셨어요.^^

    그런데 이 글을 읽으면서 채윤이가 참 장하다~ 뭐 이런 생각이 드는 건 또 뭐람~
    아이의 맑고 곧은 마음이 읽혀서 그런 것 같지요.^^ 흐믓^^

    어.. 근데 이상하게 지금도 복숭아 덮어주려고 했다는 말이 들리는 것 같으네요.
    글을 너무 리얼하게 잘 쓰는거 아닐까요.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10.17 10:07 신고

      히힛! 또 실시간!
      저도 한편 마음이 아프기도 하고 채윤이가 장하다는 생각도 했어요. 선생님 앞에서 '저 갖고 왔는데요' 이 말 못한 것은 참 속상한데,
      친구를 의심하고 비난하지 않았다는 것은 고맙더라구요.

      제가 글을 좀 쓰는데요....음하하하하하....

      숲과 나무 두 분만 할까요?^^;;

    • BlogIcon ♧ forest 2007.10.17 10:09

      정말 실시간! ㅎㅎㅎ
      너무 반가워요^^

      그래도 피리님과 나리꽃님만 할까요... ^________^

  4. 은행나무 2007.10.17 10:58

    예수님을 우선순위로 만나고,
    학창시절 동안 '참스승', 정말 인격적인 선생님을 만나기를 늘 기도하고 있어.
    지금부터 딸들의 2학년 담임을 위해 기도하자.ㅎㅎ

    • larinari 2007.10.18 10:08

      그래. 애들 먼저 키운 친구들이 그러더라. 6년 동안 한 번 정도는 제대로 된 선생님을 만난다고...
      내 친구 아들은 4학년이 됐는데 그러더래.
      "엄마! 이번 선생님은 진짜 선생님 같애"

  5. hayne 2007.10.17 19:23

    그 담임선생님, 채벌이 과하시네.
    교과서 안 갖고 왔다고 두시간 눈감고 있는건 뭘 교육하겠다는건지...
    채윤이의 변화가 보기 좋은걸.
    비록 억울하게 매는 맞았지만 맘은 편하고 여유있었다는 거잖아.
    채윤아 잘했어!
    말로 자기 주장을 잘 하느냐 못 하느냐보다 내적으로 자기 주장이 있느냐 없느냐가 더 중요한게 아닐까.. 그게 곧 자존감이고...
    전문가 앞에서 주절거려 죄송!

    • BlogIcon larinari 2007.10.17 22:05 신고

      죄송이라뇨? 진짜 전문가 같은 말씀이신데요.
      말로 자신을 주장하느냐 못하느냐 보다는 분명한 자기 자신의 생각과 주장이 있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