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으로 '목장 식사'라고 써 놓고 보니...

목장에서는 다 풀 뜯어 먹는 게 아닌가? 하는 씰데 없는 재밌지도 않은 생각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혜리 싸몬님에게 배워서 많이 해먹었던 삼겹살 말이.

파채를 무지 많이 해서 깔고 같이 먹어야 느끼하지 않게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다른 반찬 하낫뚜 없이, 여기다가 다시 국물에 국수 말아서 딱 놓고 먹었다.

이게 무슨 반찬이냐? 안주지...

하는 원성을 들으면서.ㅎ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닭가슴살 떡볶이  (0) 2007.06.30
요리신이 내렸나봐  (1) 2007.06.30
마늘 삼겹살 말이  (0) 2007.06.30
볶음우동 레시피  (0) 2007.06.30
퓨전 목장식사  (0) 2007.06.30
먹어보고 만드는 볶음우동  (0)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