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처음 5월을 살아보는 것처럼 한껏 누리고 있다. 

집 안팎으로 꽃잔치다.

5월 1일 결혼기념일로 시작하여, 어버이날, 스승의 날, 남편 생일까지...

탁자 위에 꽃이 떨어진 적이 없다.

일찍 시드는 꽃이 있는가 하면 모두 시들었는데 혼자 청청한 녀석도 있다.

이런 애들은 주방 창가로 옮겨져 새로운 기쁨으로 살아남는다.

 

빨래 널다 고개를 빼고 내려다보면 산딸나무의 향연이다.

비 그친 오후라 초록과 흰색의 대비가 더 뚜렷하다.

초록은 더 싱그럽고 하양은 더 하얗다. 

 

슬리퍼 끌고 달려가 호박 하나 사 올 수 있는 가게가 없다. 

길 건너에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있지만 걸어서 장을 봐 올 수는 없다.

이 구석 저 구석 동네 쑤시고 다니며 걷다 발견한 농협 마트가 있다.

장도 보고 산책도 할 요량으로 백팩에 책 한 권 달랑 넣어 매고 나간다.

발길 닿는 대로 걷다 마트에 도착하면 지고 갈 만큼의 장을 봐서 돌아온다.

등에 한 짐 지고, 대파는 손에 들고 또 발길 닿는대로 걷는다.

참새가 방앗간, 정신실이 조용한 공원을 못 지나치지.

오이, 후추통, 두부 사이 끼인 책을 꺼내 앉아 몇 줄 읽으면

바람 소리, 새소리가 방해를 한다. 

 

찬란한 5월이다.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양 단풍  (0) 2021.07.31
찬란한 5월  (2) 2021.05.28
봄 길, 봄 국  (0) 2021.03.17
환영 인사  (1) 2020.12.23
이별 선물  (0) 2020.12.23
우사세, 그사세, 우살세  (1) 2020.10.07
  1. BlogIcon 겨자씨한알의꿈 2021.06.01 13:52 신고

    5월의 푸르름을 보며 "찬란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왔던 순간이 아직도기억나요. 20살때였지요. 해방촌이란 곳, 버스정류장!
    그후에는 찬란하다고 느낀적이 있었던가..싶습니다.
    인생은 50부터라고 누가그랬을까요.
    맞는말일까 시험해보는중입니다.
    지금부터 찬란한인생 되보려구요.

    • BlogIcon larinari 2021.06.01 21:47 신고

      네, 그리 되실 거예요. 우리 이렇게 진실하게 자신을 마주하려 애쓰는 시간을 통해 더욱 찬란한 현재를 누리게 될 거예요. 선생님, 6주간 그림 속에 오롯이 머물며 선생님 안의 찬란함을 발견하실 수 있길 바래요. 토요일마다 그쪽으로 기도를 보내고 있어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