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근심하며 돌아가니라 본문

정신실의 내적여정 세미나

근심하며 돌아가니라

larinari 2013.12.09 18:57

 

 

 

1.
지난 주 토요일 거실 세미나를 했습니다. 세미나 마무리 하는 나눔 시간에 한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고민을 끝내려고 왔는데 더 혼란스러워졌다구요. 자신의 유형을 잘 모르겠다는 말 이상으로 들렸습니다. 이 말이 마음에 남아서 며칠 여러 이야기를 건네고 있습니다.
전 같았으면 '더 혼란스러웠다.'란 말에도 '내가 강의를 잘 못했다는 얘긴가보다'하면서 바로 자기비난으로 가져갔겠지만 이제 그 지병은 조금 증상이 나아진 것 같습니다. 오히려 여러 울림을 만들어내니 이번 거실 세미나를 통해 얻은 한 문장닙니다.'나에 대한 고민을 끝내리란 기대로 왔는데 더 혼란스러워졌다.'


2.
생각해보니 처음 에니어그램 배우러 갔을 때 나의 심정이 그러했습니다. 이 오래된, 복잡한 나에 대한 질문에 속시원하게 답을 얻었으면.... 에니어그램이 심오하다고 하니 충분히 그럴 수 있겠다 싶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기대와는 정반대로
 그날 이후로 훨씬 더 어려운 내면의 여정을 걷게 되었고, 답은 오히려 더 요원해진 것 같았습니다. 다만 그게 끝은 아니어서 그 질문을 던지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야말로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유일한 길임을 알게 되었고 그 여정에서 겪은 고통에 견줄만 한 자유를 누리기도 했습니다.


3.
그 이튿 날이 주일에는 강의
를 요청하는 어느 교회 청년부 임원들을 만났습니다. 강의에 대해 얘기하던 중 '나는 연애강의도 결국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질문으로 끝낸다. 갈수록 쉬운 말은 안 하려고 한다. 연애, 대화, 양육의 기술에 관한 강의만 듣는 것은 궁극적으로 청년들을 더 유약하게 만든다고 생각한다.연애를 잘 하기 위해서는 나 자신이 되어야 한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누군가, 특히 강의 들을 사람들에게 직접적으로 이렇게 얘기한 것은 처음인 것 같습니다.   


4.
예수님을 만난 부자 청년이
근심하며 돌아간 것처럼, 이 시대는 근심하며 돌아서게 하는 말이 필요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특히 청년들을 만나면서 더욱 그런 생각이 듭니다. 순간적인 쉼, 반짝하는 희망을 위해 프로포플 주사하는 것이 아니라 무겁고 피하고 싶은 문제들을 피하지 않고 보게하는 것. 이것을 나 자신이 두려워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즉답을 주는 강의가 아니라 혼란을 주는 에니어그램 강의, 연애 강의를 더욱 두려움 없이 해야겠습니다.


5.
아침 설거지를 하다가 중3 때 일이 떠올랐습니다. 나름 연합고사를 준비하는 입시학년이었는데 국어 선생님께선 여러 번 글쓰기 숙제를 내주셨습니다. 받은 주제도 썼던 내용도 선생님께 받은 피드백도 모두 기억이 나는데, 첫 번째 주제는 '만남' 이었습니다. 반 아이들이 모두 비슷한 내용을 썼는데 나는 '나 자신과의 만남'에 관한 내용을 썼습니다.
'자신과의 만남'에 대해서 뭘 안다고 끄적였을까 싶지만.... 오래 전 어릴 적부터 '나'에 대한 관심이 있었구나를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그때로부터 두 해 전에 경험한 아버지의 죽음 때문일지 모르겠지만 지금 여기까지 이어지는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질문은 묵은지 수준이었네요.


6.
여하튼, 올해의 마지막 거실 세미나가 여러 모로 좋은 것들을 남겼습니다. 모인 분들이 다양했고, 짧은 나눔이었지만 풍성했고, 적당히 무거웠고, 적당히 유쾌했고요. 각자 돌아가면서 나름의 '근심'의 분량이 있었으면 좋겠다 싶은데 그런 기대는 욕심이라 생각합니다. 적어도 내게 남은 근심이 나를 더 보게했고 생각하며 기도하게 되었으니 족합니다. 함께 하신 분들의 여정에 주님께서 함께 하실 것을 믿습니다.

 

 

 

 

'정신실의 내적여정 세미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10) 2014.03.25
거실 밖으로 나간 에니어그램 세미나  (2) 2014.02.28
근심하며 돌아가니라  (8) 2013.12.09
웬 거실 세미나?  (12) 2013.12.01
알음알음 거실 세미나, 시작하다  (14) 2013.03.10
초록묵상  (12) 2008.04.02
8 Comments
  • 프로필사진 아우 2013.12.11 00:18 신고 혼란을 주는 강의, 아무나 못한다는...^^;;
    나는 아무래도 내 평안을 깨는 길에 들어와, 사서 고생할 거 가터...ㅎㅎ
    그래서... 쌩유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12.11 20:30 신고 하하.
    내가 에니어그램 지도자과정 할 때 지금 아우가 쓴 비슷한 댓글을 연구소 카페에 썼었다. 그때 선생님 한 분이 이런 식의 댓글을 달았어. '그것을 안 이상 님도 꼼짝없이 걸려들었어요. 이제 빼도 박도 못합니다.'
    아우에게 이 말을 그대로 해주고 싶네. 사서 고생하는 길 같이 걸어가줘서 고마워. 아우 덕에 덜 외롭다는 고백을 하는 바.ㅎㅎㅎ
  • 프로필사진 새실 2013.12.11 14:55 신고 새벽까지 뒤척이며 잠을 못이룬것같아요. 그래도 쓸모있는 뒤척임임을 믿으며^^ 2탄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기분이랄까. 그나저나 큰일이예요. 그 거실에 자꾸 가고싶어져서^^ 곧 다시 뵈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12.11 20:32 신고 쓸모 있는 뒤척임, 인정!
    새실은 새실이니까 신실이 간 길을 잘 따라오세요.ㅎㅎㅎ
    새실 안에 있는 사랑할 수 있는 힘을 믿었으면 좋겠어요.
    새실 안에 사랑이 참 많아요.
    그리고 그 사랑이 참 곱고 따뜻한 거 알아요?
  • 프로필사진 계나영 2013.12.12 10:49 신고 진정한 연애를 하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것, 적극동감입니다.^^
    크로스로 연재가 끝나서 정말 아쉬워요.. 그래서 블로그에서 신실님의 흔적을 찾고 있지요^^ 페북에서는 볼 수 없는 신실님의 글이네요. 페북으로 링크를 담아가고 싶네요. 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12.12 21:56 신고 고맙습니다.^^
    글을 써서 내놓는 건 많은데 피드백을 받는 것은 쉽지 않아서
    써놓고 자기만족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아요.
    글을 찾아서 읽어주셨다는 것만으로도 어떤 의미로든 힘이 되고 격려가 되네요.
    무엇보다 '자기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아들어 주시니 더욱 고마워요. 이런 주제로 내년부터 기고하는 글이 하나 있어요.^^ 글 쓰면서 나영님을 주독자로 생각하고 쓸게요. 고맙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sonyfer 2013.12.13 18:15 신고 ^^ 아.. 좋아요. ㅎㅎㅎ 저도 아직은 제가 누군지 모르고 사는 데.. 어쩌면 제게 주어진 시간은 제 자신이 누군지 알아가면서 살도록 하신건가 봅니다. 평생의 숙제이고, 그래서, 행복한 일이고 때로 너무 힘든 고통이구 ^^ 아.. 따뜻한 거실 정경이 그려지는 ^^ 글입니다. 모님을 다시 뵈올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12.16 00:59 신고 사람만이 '내가 누구인지?'를 묻죠. ^^ 내가 누구인지를 묻는 그 '나'나 진짜 나일지도 모르겠어요. 앞으로 언젠가 거실세미나에서 꼭 뵈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