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 김 채 윤


새싹에서 쑥쑥 자라는 꽃이 자라났어요.
 

길가에 꽃이 피어있다.
 

하늘비가 사르르르....

아이! 차거워.

꽃들이 웃으면서 말했어요.

2004/10/03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졌다 ㅜㅜ  (0) 2007.07.13
문명화  (0) 2007.07.13
동시<꽃>  (0) 2007.07.13
수민이의 와이퍼  (0) 2007.07.13
개보다 못한 사람  (0) 2007.07.13
추석 저녁의 기도  (0) 2007.07.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