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드레스챈 본문

푸름이 이야기

드레스챈

larinari 2011.06.14 18:01






다섯 살 될 때 까지 엄마 아빠가 부르는 결혼식 축가 꼽사리로 한참 불려다녔던 채윤이.
어느 결혼식부턴가 무대에 올라가지 않겠다고 뻐팅기더니,
절대 사람들 앞에서 노래부르지 않겠노라 선언. 한  지 한 3년 지났나?
작년 크리스마스 때부터 무대에 다시 오르더니만 이번 전&쏭 결혼식의 축가멤버로 나섰습니다.
(촬영상태는 메롱이지만 남겨두면 다 추억이니깐 걸어둡니다)






드레스 입자는 말이 나오니깐 정색을 하고 '엄마! 내가... 내가 5학년이야. 내가 드레스를 입어야겠어?'
하더니 정말 완고하였지요.
교회에 어떤 분이 정말 예쁜 드레스 빌려주시겠다고 사진까지 찍어보내셨는데도 말입니다.
그러다..... 그러다...... 그러다.........
그 분과 통화하는 중 '네, 입을려면 먼저 가져와서 집에서 입어봐야죠. 당일에 입는 건 좀 그렇죠?'
하는 말에 갑자기 콧구멍이 씰룩씰룩하며 입꼬리사 살짝 올라갔다 내려오더니.
'엄마, 그럼 우리집에 가져오는 거야?'
..................
챈 안의 그 분이 기뻐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루 전 날 드레스를 가져와서는 간만에 그 분의 품에서 천국같은 기쁨을 맛보셨지요.




 


드레스 입으신 김에 결혼식 마치고 가족사진 한 장 남겼는데..
우리 현승이 표정이 왜 이러실까요? 이렇게 보니 엄마랑 현승이, 아빠랑 챈이랑 닮은 꼴.






이젠 지친 드레스챈.
이제 언제 또 다시 드레스 한 번 입어주시려나?


 



 

8 Comments
  • 프로필사진 생각보다노래잘하는아이 2011.06.14 20:47 다음번엔 누구 축가를 해 주려나??
    챈 안에 있는 그 분이 앞으로 계속 기뻐하시면 좋겠는데!!ㅎㅎㅎㅎ
    쭉쭉 뻗는 저 목소리 부럽다~~~
    앞으로 저는 목소리 꾸미지 않겠습니다. 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6.14 21:50 신고 그래, 너 생각보다 노래도 잘하는데 목소리 꾸미고 그러지 마. 잘 생각했어.
    너 전화 목소리도 많이 꾸미는 거 알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운동밖엔할께없는애 2011.06.15 12:31 대표기도 목소리가 종결입니다.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6.15 22:32 신고 이러면 대박이겠다.
    그 목소리로 대표기도를 하면서 이러는거야.
    '도사님 말씀 전하실 때 함께 해주시고...'
    반드시 도사님!ㅋㅋㅋ
  • 프로필사진 불량엄마 2011.06.15 08:59 햐~~ 우리 챈이 너무 이쁘당!!! ^^
    저 헤어핀은 내가 준 것 같기도 하고. 드레스에 딱이네요 ㅋㅋ

    우리 집안에 숙제로 남아있는 그분(?)의 결혼식때 챈이가 축가하면 좋을 것 같아요 ㅎㅎㅎㅎ
    요즘 우리 성은이 이모같은 고모할미께서 주신 '퍼플 에그 마카라스' 신나게 흔들고 다니시는데,
    아무래도 저 동영상 남자분 대신에 우리 성은이가 마카라스 효과음을 넣으면 되겠다는 ㅋㅋㅋ

    그나저나, 우리 챈이 쭉쭉 뻗은 팔과 다리 정말 이쁘고 부럽다는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6.15 22:34 신고 맞어. 저 드레스랑 핀이랑 세트처럼 분위기가 딱이었어!
    나름 그날 머리 세팅도 말아줬는데 저 시간 되니 다 풀리고, 애가 눈도 풀리고.ㅋㅋㅋ

    그 분 결혼식 때 챈, 현승, 수현, 우현, 세현, 성은.
    같이 축가시키면 대박이겠다.ㅎㅎㅎ
  • 프로필사진 myjay 2011.06.16 12:57 우와~ 다 키우셨군요.^^
    이제 결혼시키셔도 되겠;;; 읍! (알아서 입막음...)
    우리 딸은 언제 저만큼 커서 다시 드레스를 입혀보나..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1.06.16 21:28 신고 서서히 진면목을 드러내시는 사춘기만 좀 어떻게 잘 넘겨주시길.... 하면서 굽신굽신 하고 있습죠.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