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뱁니다~ 하는 소리에 현관문을 열고 아주 커다란 상자를 받았다면....


나한테 택배 올 게 없는데.... 하고 조심스레 포장을 푸는데,
스윽~ 상자 틈 사이로 자그마한 손가락이 나와서 꼬물거린다면....


뭥미?
하면서 상자를 열었는데 저렇게 웃긴 애가 두 마리가 나를 빤히 쳐다보고 있다면....


화들짝 놀래서 상자를 닫으려는데 '엄마' 하면서 한 놈씩 튀어나온다면.....


엄마, 난 엄마 아들이야. 너무 아기로 태어나면 엄마가 힘들 것 같아서 쫌 커서 왔어.
난 하나님이 보내신 택배야. 라며 들이댄다면...


으악, 그럴 리 없어. 세상에 어떻게 이런 일이 있어? 하니깐
그 중 조금 큰 놈이 '미안해. 그럼 다시 우리 있던 곳으로 갈께'
하며 상자로 들어가려하는데 아까운 생각이 들어서

아냐, 그냥 우리집에 살어. 라고 했다면....

012345


그랬더니 이 놈들 상자에 들어갔다 나왔다, 소리 지르며 정신을 빼놓는다면...
'너희 이러면 다시 박스에 포장해서 택배 보낼거야' 꽥! 소리 지르니 조용해졌다면...


그 이후에는 자중하면서 조용히 박스에 들어가 독서를 한다면....


그러다 자기들의 택배박스를 저렇게 보호해놓고 잠이 들었다면...


경고문을 붙여놓고도 마음이 놓이지 않아 비밀번호 키 까지 장착해 놓고 잠이 들었다면.....

아흑~~~~
오늘 갑자기 황당 택배를 받은 엄마는 써야할 원고는 못 쓰고 이러고 놀고 있다면...
ㅠㅠㅠㅠㅠㅠㅠ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하는 남자, 이 남자  (8) 2010.01.17
이 남자, 이 부드러운 남자  (12) 2010.01.16
또 택뱁니다  (56) 2009.09.29
상대윤리 Vs 절대윤리 핫논쟁  (29) 2009.08.29
말들의 풍경, 투  (15) 2009.08.07
현뜽, 말들의 풍경  (26) 2009.08.05
  1. 굥화 2009.09.30 00:2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

    비밀번호 뭘까나??

    저도 어릴때 저러고 놀았는데

    이제는 몸이 너무 커져서 저러지도 못하고 ㅋㅋ

    모님 원고 빠이팅이에요!!!!

    • 굥화 2009.09.30 00:23

      일등이다 ㅋㅋ

      해이니가 말해줘서 바로 후다닥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25 신고

      해인이가 너 일빠 먹으라고 기회를 준거냐?
      니네는 이 시간이면 막~ 대화중이지?ㅋㅋㅋㅋ

      굥화 빠이팅에 원고가 끝이 보이고 있다.ㅎㅎ

    • 쥐순희 2009.09.30 00:25

      지체를 배려하기.

      ^_^)♡

      우와 이거보니까... 체인점 '후다닭'아시나용? 치킨 먹고싶다.. 으앙.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27 신고

      25분, 26분,
      1분 늦었다.

    • 굥화 2009.09.30 00:27

      너의 배려 감사 ^ ^

      모님 원고 항상 고생이시네요

      어서 은혜를 결혼시켜야할틴디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29 신고

      은혜 지금 결혼준비 하고 있다.
      아휴, 내가 은혜 결혼식 준비하느라 머리가 빠진다.ㅋㅋ

    • 굥화 2009.09.30 00:31

      나름 자식인데 잘해서 보내야죠 ㅋㅋㅋ

      힘드시겠어요

      연애로 애를 먹이더니

      결혼으로 ㅋㅋㅋㅋ

  2. 쥐순희 2009.09.30 00:24

    두번째 사진.. 택배상자 오픈 컷은 영화 포스터로 내놔도 손색이 없을 것 같아용
    ㅋㅋㅋ 추석특집 영화 개봉인가.. ㅎㅅㅎ
    이번주는 과제고 원고고... 다 안돼네요. 이게 다 연휴 때문이햐 ㅠㅠ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26 신고

      오,언니하테 일빠 양보하고 겸손하게 살포시 댓글 올렸네.
      연휴 때문이 아니라 엄마 보고 싶어서 그런건 아니구?
      쿨럭.

    • 굥화 2009.09.30 00:27

      해이니 엄마가 보고싶다 울었데요 ㅋㅋㅋㅋㅋㅋ

    • 쥐순희 2009.09.30 00:27

      oh.... 저도 헛기침 하면서 넘어가도 무방한 대목이죠? ㅎㅎ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28 신고

      그럼, 시집가기 전까진 아직 애기야.ㅋㅋ

    • 쥐순희 2009.09.30 00:29

      앜...
      그럼 저 좀 성숙하고 성장하도록......
      연애를 주세요!!!!!!!!!!!!!!!!! > _ㅠ
      허.. 이경화언니 모함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30 신고

      구래, 어떤 스탈?

    • BlogIcon larinari 2009.09.30 00:31 신고

      여기까지 하고 모님은 대화방에서 퇴장하셨습니다.ㅋㅋ

    • 굥화 2009.09.30 00:32

      모님 퇴장 노노 ㅠㅠㅠㅠ

    • 쥐순희 2009.09.30 00:35

      스탈은.... 그 때 모님네 댁에서 말씀드렸던 그 정도로
      -///////-
      라지만 스탈 같은거 따질때가 아닌 것 같은거시..
      20대 이후 연애 경력 없이 바야흐로 23세가 도래하고 있어요....... ^_^ㅠㅠㅠ

    • 쥐순희 2009.09.30 00:42

      oh my monim......... ㅠㅠ

    • 굥화 2009.09.30 01:46

      쥐수나 우리 한번 스탈 정리해서 보내드리자 ㅋㅋㅋ

    • BlogIcon *yoom* 2009.09.30 09:19 신고

      아놔 출근 하자마자 아침 먹으러 가야 하는데 댓글읽다가 ... 늦었어. 야! 굥 & 쥐 ..내 뒤로 줄서 ㅋㅋ
      (뭐 내가 줄 세운다고 내 맘대루 순서 정할 수 없는 진리는 일찍이 파악 했다만..)암튼 일딴 줄서..줄스고..
      아직 25살 아래는 공동체에 올인해라 ㅋㅋ히히히

    • larinari 2009.09.30 12:11

      들었지? 굥&쥐! 빨랑 줄 서. 니넨 주거따.ㅋㅋ
      언니 열 받셨으니깐 일단 줄서... 줄스고...
      잠깐 그러고 있어.

      그리고 윰아!
      너 현정언니랑 정숙언니가 잠깐 좀 보재.ㅋㅋㅋ

    • 쥐순희 2009.09.30 12:23

      AH.........................
      제가 막내주의자이긴 하지만
      전 어떻게 서보아도 라인의 맨 뒷줄인건가요???????
      딴 마음 품어서 죄송하옵고
      ㅋㅋㅋㅋㅋ 저는 열심히 학업에 충실하겠습니다 ^ _^..

    • 굥화 2009.09.30 13:30

      아.. 우린 조용히 있자 쥐

    • BlogIcon *yoom* 2009.09.30 14:01 신고

      저두 응근 쓰면서 언니들이 맘에 걸렸고요,,
      하지만 전 이미 언니들 뒤에 서 있고요~
      (딸랑)언니드을~(딸랑) 내가 언니들 뒤에 줄서서..
      사냥감이 난무한 이 열대 정글에서 --;
      언니들이 보내준 큐티책 보면서 경건에 힘쓰고 있다는 거슬...알아주셈용 ㅋㅋ 사랑해요 ㅋㅋ

    • lemongrass 2009.09.30 14:08

      ㅎㅎㅎㅎ 줄 서서 가야했으면~
      그동안 새치기 한 애들 다 나와~!!! ㅋㅋ

      윰아~ 사냥을 하거라~!!!!

    • BlogIcon *yoom* 2009.09.30 14:12 신고

      ㅋㅋㅋㅋㅋㅋㅋ언니 쵝오
      빵 터졌으....

    • BlogIcon larinari 2009.09.30 18:22 신고

      레몬그래스 커밍아웃 시키기 성공!

  3. 굥화 2009.09.30 00:28

    저희 사실 대화중이에요 ㅋㅋ

    모님간 실시간 첨인듯 우와 신기하다

  4. 영애 2009.09.30 01:52

    은혜 결혼식에 저도 가고 싶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왕 결혼 시키시는거 가까운 오륜교회에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 larinari 2009.09.30 12:12

      켁, 꼭 니 오프날 맞춰서 날 잡으라고 할께.
      근데 오륜교회는 식사나 너무 빤해. 너무 자주 가서 말이지... 식사 때문에 좀 고려해봐야겠어.ㅋㅋ

      너 어제 엄마 폰 쓴다며? 나 너희 어머님께 문자 보냈잖니. 아유, 내가 자중하길 다행이지...ㅋㅋ

    • 영애 2009.09.30 23:5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죄송해요~~~ㅠㅠ
      하루 썼는데 담날은 안가져갔었거든요!!ㅋㅋㅋㅋㅋㅋ
      자중하길 잘 하셨어요!!!

    • BlogIcon larinari 2009.10.01 00:06 신고

      나 진짜 진땀 났잖아.
      엄마한테서 누구냐고 전화왔었거든...
      순간 '나 모 심하게 장난친 거 있었나' 싶어서 막 말 더듬고 그랬다야. 매사에 자중해야겠어.ㅋㅋㅋㅋ

  5. 2009.09.30 01:54

    비밀댓글입니다

    • larinari 2009.09.30 12:12

      아쉽당!

  6. BlogIcon dreamrider 2009.09.30 07:11

    회사에서 글을 보고 한참을 웃어다면...
    글을 안남길 수가 없어 일하는 도중에 이렇게 글을 쓰고 있다면...ㅋㅋ

    너무 잼있네요.. 원고는 무슨 원고일까요?

    • larinari 2009.09.30 12:15

      아하하하하...
      그러시다 상사한테 들켜서 일 안하다고 한 마디 듣는다면...
      dreamrider님은 지금 중국에 계신건가요?
      건너가서 사진도 보고 여행일기고 보고 왔어요.ㅎㅎㅎ

      한 달에 한 번 쓰는 원고 가지고 이렇게 호들갑을 떨어요 제가.^^ 큐티진이라는 잡지에 쓰는 글인데 유브갓메일이라고요. 왼쪽 카테고리에 보시면 묶여 있지요.^^

  7. 2009.09.30 11:03

    아 이영애 완전 오륜교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기절
    그날 J군도 보는건가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박스안에서저렇게 책보면 눈 나빠질텐데....
    택배 안에 형광등도 좀 달아주세요 ㅎ
    먼길 오느라 고생한 채윤이랑 현승이 완전 귀엽습뉘다

    • larinari 2009.09.30 12:16

      J군 그러니깐 갑자기 민갱이 눈치가 봐진다야.
      너도 얼른 윰언니 뒤로 줄 서. 줄스고...
      이거 웃기지. '줄스고...'
      이영애, 윰 오늘 한 건씩 했어.ㅋㅋㅋ

  8. 민갱 2009.09.30 11:44

    앜ㅋㅋㅋㅋㅋ 진짜 귀여워죽겠어요
    글고 저도 치킨이 막 땡기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아침 윰이 모님 블로그에 잼있는거 떴다고, 그리고 댓글이 더 웃기다고해서
    냉큼 왔어요!!ㅋㅋ

    이번에 배용준이 책 쓰면서 한류스타도 원고마감 시간에 오는 압박이
    장난이 아니였다고 하던데..^^;; ㅠ 모님 화이팅팅팅!!!♡♡♡

    • larinari 2009.09.30 12:17

      서로 새 글 정보 교환하고 분위기 봐가면서 1빠 양보하고... 선후배들 간에 여기 저기서 아름다운 모습이구나.ㅋㅋㅋ

      어제 거의 다 쓰고, 오늘 아침에 보냈단다. 이제 한 번 남았는데 글로 업을 삼으시는 분들도 있는데 난 한 달에 한 번 쓰는 거 가지고 이렇게 생색은 혼자 다 내고 말이다.^^;;

  9. forest 2009.09.30 23:23

    요런건 한겨레의 비빔툰의 소재라고나 할까...
    카툰식으로 상상해봐도 넘 재미납니다.

    그나저나 누구도 댓글이 장난이 아닙니다.
    이 댓글 다 읽는 것도 본 글에 못지 않게 재미나다는 거~
    갑자기 제가 쫘악~ 줄스고가 아닌 줄세우고 싶어지는 거 있죠.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09.30 23:49 신고

      오마나! 일 끝나셨어요?
      한겨레 비빔툰... 그잖아도 제 예전에 홍승우씨 한테 애들 육아일기 보낼까 싶었어요. 혹시 소재 떨어지면 쓰시라고요.. 그 집 겨운이랑 우리 채윤이랑 진도가 똑같거든요.

      줄 한 번 세우시죠. 아마도 타코가 맨 끝에 서게 될 것인데요.ㅋㅋㅋ

  10. yoom 2009.10.01 00:23

    모님모님 ㅋㅋ 엄마와 전화통 붙들고 이상형 얘기 하고 있었어요 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10.01 14:03 신고

      이상형? 이상향?
      엄마한테만 얘기하지말고 모님한테도 얘기해바바..ㅋㅋ

  11. 2009.10.02 00:1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09.10.01 14:03 신고

      ^---^
      댓글이 그대로 한 편의 글이고, 기도네.
      대견해.
      계속 기도하고 있고, 또 기도할께.
      고마워!

  12. 영애 2009.10.02 02:34

    문자를 씹게 되서 죄송해요~~
    갑작스런 듀티변경과 핸드폰 변경에 적응이 덜되서.....ㅠㅠ
    변명같지만 용서해주세요!!^^ㅎㅎㅎ
    사실 문자를 씹은지도 전화를 씹은지도 까먹고 있었다는.......ㅠㅠ
    낼 날 밝으면 바로 연락드릴께요!!!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ㅎㅎ

    • BlogIcon larinari 2009.10.03 00:03 신고

      이영애, 쫄았는데!ㅋㅋㅋ
      알고 있었다. 씹은 지도 까먹고 있다는 걸..
      그래야 영애지.^^

      불규칙한 스케쥴에 한결같은 마음을 유지하기 100배는 어려운 우리 영애. 그럼에도 불구하고 볼 때 마다 밝은 미소인 우리 영애야말로 추석 즐겁게 보내라.
      그 정도 씹어주는 거 괜찮다. 내가 씹을 일이 되잖니.ㅋ

  13. hs 2009.10.02 21:19

    엇~!50번째 댓글!
    이거 이거 쉽지 않은 댓글 숫자인 거 같은데....
    저는 기껏 많아야 10개.ㅋㅋ
    그것도 어쩌다....ㅠ ㅜ

    주변의 모든 것을 포스팅 주제로 만드시는 재주가 부럽습니다.^^

    • BlogIcon larinari 2009.10.03 00:03 신고

      해송님 제 나이부터 블로그 하셨으면 지금 쯤은....
      ㅎㅎ
      제가 본 가장 유연하신 블로거세요.
      그 연세에(^^죄송!) 블로그 시작하셔서 우리 세계에 살아 남으시는 거, 그거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인 거 아시죠?
      ㅎㅎㅎ

      해송님!
      모든 것에 풍성한 추석이시길...^^

    • BlogIcon 해송 2009.10.03 20:43 신고

      ^^ 살아 남을 수 있게 도와 주시는 세분께 정말 정말 고마운 마음이랍니다.
      추석은 잘 지내시고 계신지....
      주부들에게는 명절이 즐겁지만은 아닐텐데...그죠? ^^

    • BlogIcon larinari 2009.10.05 10:00 신고

      저도 추석에 지내고 살아남았어요.헤헤...

      그래도 일도 예전보다 줄었고,
      시댁에 가는 일이야 일주일이 멀다고 드나드는 곳이니 어렵지 않고,
      마음 아픈 만남이 있지만 전처럼 제가 많이 흔들리지 않으니 감사하고...

      그렇게 저렇게 감사한 추석이었어요.
      두 분의 추석날 데이트는 너무 부러운 거 있죠.^^

    • forest 2009.10.05 10:47

      모님, 살아계시네요?ㅋㅋ
      저두 살아남았어요.
      아주 즐겁게~
      근데 미운 사람이 생겼어요.
      아주 괴로워요~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9.10.05 11:12 신고

      으아아~ 일에 뺏겼던 그리운 forest님!
      그럴 땐 아주 쓴 커피를 한 잔 하셔야해요.
      오늘 잠깐 집을 비웠다가 낼 돌아오겠습니다.
      살아 남은 자들의 데이트 도입이 시급합니다.
      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