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청년부를 맡은 후 처음으로 2박3일 수련회를 다녀왔습니다.
수련회를 떠날 때부터 마음은 그 곳에 가 있는 듯 내내 궁금하고 좌불안석이었습니다.
워낙에 어딜 가면 잘 연락을 하는 분이시고,
결혼 10년 만에 저도 나름 적응이 되었기에 그런가보다 하며 지낼 수 있지요.

그래도 둘째날 밤에는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저녁에 애들하고 함께 수련회를 위해서 기도하고,
(두 녀석 고사리 같은 손을 모으고 저녁집회를 위해서 기도하는 모습이라니...)
설겆이를 해도 책을 읽어도 마음은 이 곳에 있질 않았습니다.

늦게 애들을 재우고 전화를 기다렸습니다.
12시 이전에 전화가 올 것 같지는 않았기에 새벽 한 두 시를 훌쩍 넘기면서
잠이 들었다 깼다하면서, 잠이 깨면 중얼중얼 되도 않는 기도를 하면서
어슴프레 아침을 맞았나 봅니다.
결국 그렇게 기다리던 전화 한 통, 문자 한 통 없이 밤이 지나갔지요.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서 남편에게 띡 받은 문자 하나.
'뜨거운 밤이었어'
마누라는 전화 기다리느라고 잠을 자는둥 마는둥 지새웠는데...
그 마누라한테 보낸 문자가 '뜨거운 밤이었어' 라네요.
이 남자를 가만둬 말어. 하고 손톱을 갈까 했지만
수련회에서 돌아온 청년들의 온 몸과 마음에 새겨진 뜨거운 밤의 열기가
하도 뜨거워 바로 손톱 짧게 깎았습니다.

결혼 10년 만에 날 놔두고 완전히 사랑에 빠져버린 남편.
청년들에게 전화통화 하는 걸 들으면 어찌나 목소리가 나긋나긋한지
'내 남편 맞나? 내게 저렇게 나긋나긋한 말투로 통화를 해온 적이 있었던가?' 싶어
살짝 손톱이 날카로워지려 하지만.....

범접할 수 없는 그들의 뜨거움에 그저 감사의 기도를 올릴 뿐입니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3년의 신대원 시절에 마침표  (14) 2009.02.20
큰 웃음 드립니다  (19) 2009.02.19
뜨거운 밤이었다뉘?  (15) 2009.02.16
변신 며느리  (12) 2008.11.14
채인징 파트너  (8) 2008.10.30
선녀는 왜 나무꾼을 떠났을까_1  (13) 2008.05.26
  1. 주안맘 2009.02.16 12:46

    ㅎㅎ 저도 감사하네요~ ㅎㅎ 청년들의 변화만큼 가슴을 뛰게 하는 일이 없는데..
    두분의 그 사역이 후끈후끈하다니 저희도 감사합니다~~
    손톱은 잠시 동그랗게 다듬어두세요 ㅋㅋㅋ

    • larinari 2009.02.19 21:25

      솔직하게 말하자면 그들과 사랑에 빠진 건 남편뿐 아니라지요. 요즘 저는 우리 청년들 뒤통수만 봐도 이뻐서 죽갔어요.ㅎㅎㅎ

  2. forest 2009.02.16 19:26

    가슴 설레는 뜨거운 밤이라...
    그 언제적이었는지 이젠 기억도 가물가물하네요.
    후꾼한 청년들을 보아하니 뜨거운 밤이었던게 틀림없습니다.ㅋㅋ

    • larinari 2009.02.19 21:26

      보통 뜨거운 정도가 아니라 대박이었던것 같아요.
      저는 수련회 가지도 않았는데 그 뜨거움이 저한테까지 전영돼서 장난 아니라니깐요.^^

  3. hayne 2009.02.16 20:02

    완전 좋아다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말이겠지?
    첫번째 수련회 뜨겁게 인도한거 감사/축하하고
    지금처럼 죽 그렇게 뜨거운 청년부를 이끌어가시길..

    이제 문자는 기다리지도 야속해 하지도 마시오.
    아마 앞으로도 죽 그러실걸. 나도 그런 편이라 왜 그런지 좀 알거덩.

    전도사님, 3년동안 재밌는 신학공부하는라 애쓰셨습니다.
    수석졸업 축하축하해요!

    • larinari 2009.02.19 21:28

      청년부 클럽에서 '완전 좋았다'고 말한 그 처자를 이번 수련회에서 발견한 보석이라고 하드라구요.
      그 보석 위해서 기도 빡세게 했는데...

      실은 요즘은 제가 문자 더 잘 씹어요.ㅋ

  4. 유나뽕!!★ 2009.02.16 20:03

    이제부터 수련회 가면 문자는 제가 챙겨야겠어요~ㅋㅋㅋ
    흐음.. 저도 뜨거운 밤을 보내느라 달궈져 있어서 어케 될지는 모르겠지만
    신경써야 겠는걸요?! 으하으하으하으~ㅋㅋㅋ

    도사님 정말 최고예요!!!!!!!!!!!!!!!!!!//ㅁ//

    싸모님이 계셔서 초절정 최고예요!!!!!!!!!!!!!!!!!!!!!!♡

    • larinari 2009.02.19 21:29

      어얼~ 조신 유나뽕!
      야야.... '뽕'은 빼야겠다. 이거.
      '뽕'에서 조신모드 완전 무너지쟈나...

      목 안 쉬게 좀 잘 쉬고.... 알찌?ㅋ

    • 유나뽕!!★ 2009.02.19 22:47

      이거이거..조신이미지 포기해야겠군요........ㅋ

  5. hs 2009.02.17 08:58

    ^^ 저두 나가기만 하면 연락을 안 한다고 잔소리 듣는데 남자들의 공통점인가?
    그렇다구 손톱을 갈어?말어? 그런 무시무시한 생각을 하시다니.....
    첨엔 그게 뭔 소린고? 했는데 한참 생각하다보니....으~~~~~! ㅠ ㅜ

    오늘이 전도사님 졸업식이군요.
    참석해 축하 드리고 싶은 마음인데 마음만 갑니다.ㅋㅋ
    정말 축하합니다.^*^

    이제 헤어졌다,만났다,하는 기분을 못 느끼셔서 어쩌나? ^^

    • larinari 2009.02.19 21:31

      헤어졌다 만나는 기분 시러요~~~~^^

      마음으로 오신 거 마음으로 느껴졌어요.
      졸업식 내려가던 날 해송님 뵙고 오신 도사님께서 해송님 말씀에 격려를 많이 받고 기분이 업되셨더라구요.
      감사드려요.

  6. 해란^^ 2009.02.17 22:59

    사모님과 채윤.현승이의 기도의 배경이 있었다니... 역시나 성령님께서 하셨음을 성령께서 강도사님을 사용하심을 볼 수 있었어요. 최고최고였어요! 성령님의 임재하심을 구체적으로 느낄 수 있었던 수련회였어요. 잠잠한 카리스마~ 그 뒤엔 부드럽지만 강한 내조가 있었군요.^^ 사모님의 글에서 늘 많은 교훈과.... 그리고 공감되는 이야기들도 어찌나 많은지... 암튼 사모님 그동안 고생많으셨어요. 강도사님과 사모님을 통해 청년 공동체가 완전 들썩들썩 하고 있어요. 감사해요.^^
    연락없음은 하나님이 남자에게 주신 은사인가봐요.ㅋㅋㅋㅋㅋㅋㅋ

    • larinari 2009.02.19 21:33

      아우~ 우리 예쁜, 은근 소심 해란!
      진짜 수련회 하는 동안 내 맘이 내맘이 아니었다니깐.
      마음으로는 금식기도라도 하고 싶었는데 내 맘이 거기 가 있었어. 애들도 엄마 맘 느끼는지라 기도에 마음을 모아주드라고.
      노란 후리지아 내가 제일 좋아하는 꽃인데 거기 담긴 해란의 마음 속속들이 느끼고 있고 감사하고 있음!

  7. 2009.02.20 00:25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