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라면을 끓이며 본문

기쁨이 이야기

라면을 끓이며

larinari 2017.01.13 22:26



13일의 금요일 밤, 10시 30분.

라면을 끓이며.


"엄마, 그 있잖아. 학교에서 그런 거 많이 하잖아. 뭐 쓰는 거.

스트레스받을 때 어떻게 합니까, 이런 거.

책을 본다, 잔다..... 여기에 먹는다가 꼭 있거든.

나는 그걸 보면서 정말 이해가 안 됐어.

웃기려고 쓴 건가? 스트레스받을 때 먹으면 풀린다는 건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거든.

그런데 요즘 조금 알겠어."


저녁 일찍 먹고,

우유 한 잔에 도넛도 하나 먹었는데.

10시 넘어 라면을 끓이며.


내적 공허감을 먹을 것으로 채우는 인생의 맛을 알게 된 아들.

그놈 키 클 놈일세!

(제발)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가안보요원 중2 님 탄신일  (4) 2017.05.01
김 노인의 4월 15일 하루  (0) 2017.04.15
라면을 끓이며  (0) 2017.01.13
여운  (2) 2016.10.17
인생을 씹는 소리  (0) 2016.09.17
뇌가 뒤집어져도 변하지 않는 것  (0) 2016.08.2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