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무대뽀 정신 감자탕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무대뽀 정신 감자탕

larinari 2007.06.30 10:19

생각해보니 식성은 부모의 영향이 정말 큰 것 같다.

내가 좋아할 수도 있는 음식이지만 엄마가 안 좋아해서 요리하지 않고 먹이지 않으면 맛을 일 턱이 없으니.

주로 좋아하는 음식이라는 것은 부모님의 취향 영향권 아래 있게 되는 것 아닐까.


우리 부모님이 돼지고기를 안드시는 이유로 돼지고기 관련해서는 별로 엄마한테 얻어 먹어본 맛있는 것이 없다.


돼지고기로 하는 요리들은 시부모님과 살면서 많이 갈고 닦게 된 것 같다.

돼지고기 뿐 아니라 우리 엄마는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것으로 치지도 않는 오리고기도 아~주 좋아하게 됐으니..


내가 감자탕을 끓이다니...

감자탕을 먹을줄 알게 된 것도 얼마되지 않는데 말이다.


갑자기 요리신이 내려가지구는 목장모임에 김치 감자탕을 시도했다.

감자탕에 들어가는 돼지 등뼈가 생각보다 많이 쌌다. 1키로에 2000원.

그저 먹어본 기억을 떠올리며 인터넷으로 레시피 검색도 안하고 만 기냥 만들었다.


돼지 등뼈 사다가 핏물 뺄 시간이 없어서 그냥 물 붓고 우르르 한 번 끓여서 물을 따라 버렸다.

(이러면 돼지냄새 빨리 웬만큼 제거 된다고 본다)


그리고 뼈 끓이다가 김치 대가리만 짤라서 길쭉하게 우거지 분위기 나게 넣고,

들깨가루 듬뿍 넣어서 만든 양념장을 풀고 감자도 통으로 넣고, 나중에 마트에서 파는 감자수제비도 넣었다.

그리고 정말 마지막 불 끄기 전에는 파랑 깻잎 넣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끓이다보니 뼈가 너무 많아서 그릇이 넘쳐 몇 개 건져냈는데,

이걸로는 맵지 않게 들깨가루 많이 넣어서 양념해 푹 끓였다.

목장의 수현이가 이걸 보더니 대뜸 '아~ 이건 지리!' 했다.

맞다. 위에 꺼는 감자 매운탕, 밑에 꺼는 감자 지리..^^

정인이, 이제 막 돌이 지난 병준이까지 이걸 잘 먹어줘서 완전 보람 보람!

지호는 아래꺼 보다는 위에 걸 선택하는 매운맛을 보여주고...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이 '정신실 대단하다. 와~ 감자탕을 다 끓이냐? 맛있었어. 밥이 막 날아가게 생겨서 좀 그랬지만'
해주셨으니 처음 시도한 감자탕을 일단 성공이렷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땀 뻘뻘 흘리면서 감자탕 먹고,
얼음 동동 띄운 냉커피.
낮에 날이 더워서 혹시나 하고 얼음을 얼려놨는데...
양푼에 탄 냉커피가 웬지 감자탕과 어울리는 느낌.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종필 목녀 열심히 하고, 손님들 즐겁게 맞이하니까 하니님께서 복 주신게야. ^^ (07.04.22 19:44) 댓글삭제
정신실 요리신이 내린 복?ㅎㅎ
손님들 즐겁게 맞이하는 건 몰라도,
목녀 열심히 한다는 말은 쩜...찔리고...
정연이, 수현이, 은정이 들어와서 지켜보고 있따~아. (07.04.22 20:29) 댓글수정삭제
박영수 먼저 사진만 죽 보면서 마지막 사진이 뭔가 한참 생각했지.
꼭 모로코에 있는 가죽염색탕(그건 무지 큰건데)이랑 비슷한테 그거일리는 없고..
얼음 동동뜬 냉커피일줄이야..
복은 음식솜씨 좋고 요리 좋아하는 아내를 둔 도사님이 받으신거지요 ^^. (07.04.23 14:44) 댓글삭제
조기옥 이것도 배워야겠당~ ㅎㅎ
무대뽀 정신이 아니라 무한한^^ 실험정신이겠지요. 사람 입맛을 즐겁게 하는... 정말 복받으신 거예요... 두 분 다...ㅎㅎ 부럽~^^ (07.04.23 20:01) 댓글삭제
정신실 이것도 하시면 '술안주다' 하시며 좋아하실 거예요.
저는 또 목장에서 고문했어요.
안주 해놓고 밥만 주기!ㅋ (07.04.23 22:05) 댓글수정삭제
김종필 마자요. 완전 제 복이죠. ^^ 근데, 제가 제 발로 복을 걷어 찰 때도 많아요. ㅜㅜ (07.04.24 14:36) 댓글삭제
조혜연 도사님...요즘 축구에 목마르신가보네요...걷어차실 시간 나심 축구부로 가심이~~ㅎㅎㅎ (07.04.25 16:41)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런 보쌈은?  (0) 2007.06.30
떡 한 덩이의 행복  (0) 2007.06.30
무대뽀 정신 감자탕  (0) 2007.06.30
니 손으로 만들어 먹엇!(미니핫도그)  (0) 2007.06.30
공주마마 아침식사  (0) 2007.06.30
먹어두 먹어두 안 질리는 음식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