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자아 정체감 꾹꾹 눌러 담아 본문

기쁨이 이야기

자아 정체감 꾹꾹 눌러 담아

larinari 2019.02.28 23:58



#1

선물이란 무엇인가?

주는 사람의 취향, 받는 사람의 취향. 뭣이 중한가?


#2


생일선물로 현승에게 운동화를 받았다.

선물을 주는 사람 현승이의 취향은 확고했다.


엄마 선물로 엄마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운동화를 사 줄 것이다.

운동화라는 아이템도, 어떤 운동화를 선사 할 지도 결정은 내가 한다!

(주는 이의 모든 것이 확고했다.)

자꾸 그런 식으로 너무 비싸다거나 다른 선물을 제안 한다면 생일 선물은 없다!

당장 필요한 생필품을 사주느니 나는 엄마 생일 선물을 하지 않을 것이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무엇을 선물할 지는 내가 결정한다!


고심 끝에 운동화를 주문을 했고(커플 느낌의 제 운동화까지 사면서 세뱃돈 탕진)

기분이 날아갈 듯한 현승이가 지껄여댔다.


"엄마, 자부심을 갖고 신어야 해. 브랜드 자체는 흔하지만 그 중에도 희귀템이야.

색깔도 다른고, 딱 엄마가 좋아할 스타일이야.  

이 운동화를 신을 때는 꼭 그......  자부심을가져야 해. "

 


#3


엄마, 앞으로 나는 신발만은 마음대로 살 거야. 뭐라 하지 마. 나는 정말 신발을 좋아해. 저번 꽃친 캠프에서 아이과 친해진 것도 다 운동화 때문이었어. "너 운동화 예쁘다' 이런 말로 처음 친해지기 시작했어. 엄마가 꿈에 나온 신발은 '정체성'을 상징한다고 했지? 신발은 내가 나를 드러내는 싶은 방법 중 하나야. 나는 정말 다른 사람과 다른 나만의 독특한 점을 갖고 싶어. 동시에 남과 달라서 튀는 건 또 싫어. 뭔가 남다르게 하고 싶지만 옷으로 표현하면 너무 눈에 띄게 돼. 주목받는 건 정말 싫어. 하지만 누군가 남다른 나의 모습을 알아줬으면 좋겠는 마음도 있어. 신발이 딱 적절해. 신발이 튈 때 주목받는 정도는 내가 딱 견딜 수 있는 정도야. 그리고 신발 예쁘다고 주목 받으면 정말 기분이 좋아. 엄마, 내가 신발 덕질을 하는 이유야. 신발은 정체성이라며! 나한텐 신발이 중요하고, 엄마 생일 선물로 엄마에게 딱 잘 어울리는 운동화 사주는 게 내가 너무 행복해."


#4


중2 어느 날, 해외 직구로 나이키 운동화를 사겠다는 가격이 가당치 않았다. 제 용돈으로 사겠다는데도 허락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나름대로 가진 원칙이 있다. 중2 쯤 되면 통제 한다고 통제 되는 것이 아니기에. 실패가 뻔한 선택이라도 이를 악물고 허락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강의 하곤 한다)  운동화 덕질이 심해진다 싶었다. 생각 없는 쇼핑 덕질에 빠진 놈이 내 아들이라니! 한심하기도 했다. 그 정도로 알고 있었다. 더는 이해하려 하지도 않았다.


#5


"엄마, 마음에 들어?

사이즈는 어때?

정말 마음에 들어?

색깔 좋지? 흔한 색이 아니지? 엄마가 좋아하는 색이잖아. 그치?"


돈과 에너지를 많이 쓰는 현승이 마음을 뒤늦게 알았다.

이 아이에게 운동화는 그냥 신발에 지나지 않음이다.


오래도록 간직할 생일 선물 운동화가 되지 싶다.  

    

4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아우 2019.03.12 09:48 왜 또 배가 살살 아프... 나를 요래 속좁은 어른으로 만드는 현승이 이 자슥! (근데 대체 이 긴 대사를 어찌 다 기억하는거임? 이게 더 신기하다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9.03.19 00:09 신고 예전 교회에서 가정교회 할 때. 어르신 한 분께서 젊었을 적 막나가던 시절부터 어찌어찌 교회 다니게 되신 얘기를 약간 네버앤딩 느낌으로, 그것도 사투리로 풀어 놓으셨거든. 그걸 교회 홈페이지 가정교회 게시판에 거의 그대로 글로 옮겼지. 남편이 혀를 내둘렀어. 실은 몇 년 전에 몸에 녹음기 칩 하나 심었어. ㅋㅋ
  • 프로필사진 SJ 2019.03.12 11:50 적어도 저에겐.. 이 세상에서.. 저희집 애들 말고.. 이토록 디테일한 성장사를 훔쳐보는.. 유일한 아이들이 채윤,현뜽이가 아닐까 싶어요.. 꼬꼬마 시절부터 애독자였으니 :) 이 아이들이 이제 곧 어른이 될텐데, 품을 떠나면 혹여나 더이상 훔쳐볼 수 없는 이야기가 될까봐 애독자는 벌써 걱정입니다... 십여년 지나 쥬니어 채윤, 쥬니어 현뜽이의 이야기로 to be continued 되려나요? 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9.03.19 00:13 신고 왜 아니겠어요! 성호삼츈 승주이모 처음 만난 그때가 언제예요. 처음 집에 놀러오던 날 이모가 사온 그림책, 한참을 사랑하며 읽고 또 읽고 그랬지요. 하린, 한결, 혜린이 크는걸 지켜보지 못하는 게 너무나 아쉽습니다. 곧 보겠지요?^^
댓글쓰기 폼